[김국헌의 직필] ‘비서실장’이라는 자리

비서실장은 어느 조직에서나 대단히 중요하다. 대통령은 아무리 신임이 두터운 책임총리라도 마음에 있는 이야기를 다하기는 어렵다. 이병철 정주영 등 경영의 신이라고 할 인물들은 사장들에게 군림하지, 상의하지 않는다. 그러나 비서실장에게는 간혹 해야 될 이야기는 한다. 그래서 어느 조직에나 항상 옆에 있는 비서실장은 중요한 것이다.

비서실장은 우선 일정을 계획한다. 대통령은 말할 것도 없고, 장관이든 회장이든 CEO들의 일정은 살인적이다. 쓸 수 있는 시간은 극히 제한되어 있다. 제한된 시간을 어떻게 배분할지는 CEO의 업무를 구성하고 시간과 관심, 노력을 배분하는 막중한 기능과 책임을 갖는다.

비서실장이 아니더라도 의전비서관이든, 부속실장이든 누군가 대통령의 문고리를 잡는 사람이 있게 마련이다. 중요한 것은 이들이 업무의 경중완급(輕重 緩急)을 잘 알아서 조직이 물 흐르듯 잘 움직여 나가도록 해야 된다는 것이다.

이 기능 중의 하나로 CEO가 보아야 할 많은 보고서-비대면 결재, 정보보고-를 요령 있게 정리해 올리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상황보고 등 우선 급한 것부터 볼 수 있도록 하되, 심중한 검토가 필요한 시간적 여유를 갖고 검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방대한 보고서라도 그중에서 꼭 보아야 할 페이지를 접고 거기에도 밑줄을 그어서 추가된 정보 또는 달라진 사안에만 집중하여 시간을 절약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중요 행사에서의 공식 발표문, 식사 등은 담당 수석들이 작성하되 중요한 골자는 위로부터 지침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도 추정(推定)하여 작성하고 최종 확인만 하면 되도록 훈련되어 있어야 한다. 이러기 위해서는 비서실장과 관련 수석을 모든 중요회의에 참석시켜 상하의 관심과 논리가 일치해야 한다. 또한 이들에게 필요한 결과보고(debriefing)를 해주어 관심과 방법이 일치하고 만약의 경우, 부재 시에도 업무가 연속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비서실장은 대통령, 장관, 회장 등이 일정 시간 쉴 수 있는 시간을 꼭 갖도록 마련해야 한다. 하루에 한 시간 정도는 책을 읽고 오수(午睡)를 붙일 수 있는 시간을 내도록 하는 것이다. 일주일에 한번 이발하는 시간 등은 매우 유용한 시간이다.

총리와 비서실장은 역할이 유사한 점이 많다. 총리가 국정전반(부중 府中)의 참모장이라고 한다면 비서실장은 궁중(宮中)의 참모장이다. 비서실을 어떻게 구성 운영할 것이냐는 대통령의 전관사안이나, 어쨌든 “인사가 만사”라는 준칙은 비서실 인선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많은 사람이 박정희시대 최장(最長)의 비서실장이던 김정렴을 최고의 비서실장으로 꼽는다. 무엇보다도 비서실장은 CEO에 모든 것을 바쳐 헌신해야 한다. 그리고 그 상하는 완전한 조율이 되어야 한다.

박근혜 새 대통령은 멀리 갈 것도 없이 박정희가 김정렴을 어떻게 활용하였는가를 보면 된다.?완벽한 고독을 이겨 나갈 ‘여왕의 부군’(prince consort) 역할을 할 수 있으면 더욱 좋을 것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