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조선족의 전통혼례식

기나긴 겨울을 보내고 따뜻한 새봄이 오면 그간 무르익어오던 혼담이 성사되어 곳곳에서 혼례를 치르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소개하는 혼례식은 한국에서도 북한에서도, 그리고 지금은 중국에서도 보기 어려운 전통적인 조선족의 혼례식 풍경인데 아마도 선조들의 고향이었던 한국의 예전 결혼풍습과 현지 한족들의 결혼 관습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조선족 고유의 혼례식 방법이 아닐까 싶다.

큰상을 받은 신랑과 신부

혼례식은 신랑이 신부 집에 가서 예식을 올리고 신부를 맞아 오는 친영례(親迎禮)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 결혼식 날 아침 신랑은 부모님께 인사를 드린 뒤 신부집 가족의 선물과 함을 가지고 상객과 친구들과 함께 신부집으로 가서 신부측 대반의 영접을 받고 큰상을 받는데 신랑의 친구들은 상이 제대로 차려졌는지 점검을 한다.

일반적으로 상 위에는 달걀밥과 고추를 물고 있는 수탉이 빠지지 않는다. 신랑은 먼저 수탉의 목을 비틀어 호주머니에 건사하고 달걀밥 속에 들어있는 세 개의 달걀 중 두 개를 먹은 뒤 신부에게 넘기면 신랑이 먹다 남은 밥에서 나머지 달걀 1개를 먹는 것으로 신부집의 잔치는 끝난다. 그리고 신랑과 함께 신랑집으로 향한다.

신랑 친구들이 길세를 요구하며 신부 측과 흥정하고 있다.

신랑이 신부를 데리고 신부집을 나올 때 신부측에서는 어린이들을 내세워 문턱세를 요구하며, 마을 주민들도 길을 막고 길세를 요구하는 등 장난을 즐긴다.

신랑 신부가 도착하자 어머니는 춤을 추며 이들을 맞이하고 아버지는 운전기사 접대를 위해 술상을 들고 나오고 있다.

신랑과 신부가 신랑집에 도착하면 신랑의 어머니는 춤을 추며 신부를 맞이하고 신랑의 아버지는 상을 차려 운전사에게 접대를 하는데 술 석 잔을 먹어야만 운전사가 차를 세우고 자동차의 문을 열어 준다. 이때 신랑집 마을의 젊은이들이 신랑집을 가로막고 길세를 요구하는데 신부를 따라온 친척들이?흥정을 하여 길을 치우면 신랑은 신부를 안고 집으로 들어간다.

신랑 신부가 차에서 내리자 친지들이 종이꽃과 콩을 뿌리고 있다

이 때 모여 있는 주민들은 색종이나 콩 세례를 퍼붓고 신부를 안은 신랑은 도망치듯 집안으로 들어간다.

신랑과 신부는 신랑집에 들어와서 사탕, 대추 등이 담긴 물바가지를 부엌에서 구들로 던져서 엎어지거나 바로서는 것에 따라서 결혼 후 자식이 아들인가 딸인가를 알아본다. 신랑집에서 신부가 큰상을 받는데 신랑과 신랑의 친구들, 그리고 신부의 대반이 같이 상을 살펴보고 격식에 맞는지 상을 점검한다.

식순은 별다를 것이 없고 신부집에서 하던 것을 반복한다. 큰상을 물릴 때에는 상 위에서 신부의 가족들에게 예식을 어떻게 치렀다는 보고를 겸한 예물로 식품들을 챙겨서 보내고 신랑 신부가 첫날밤에 먹을 야식을 챙긴다.

신혼여행으로 시내를 한 바퀴 돌고 온 신랑신부가 하객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신부의 친척들은 식사를 하고 신부에게 덕담을 들려준 뒤 돌아간다. 신랑 신부는 가까운 친척이나 친구들과 함께 시내나 가까운 유원지를 자동차로 한 바퀴 돌고 난 뒤 일가친척과 마을 어른들에게 인사를 하고 친구들과 놀다가 신방으로 간다.

다음 날 신부는 밥상을 차려 부모님께 인사하고 같이 식사를 한다. 사흘째 되는 날?신부집을 다녀오는데 그 사이 신부의 친척들은 신부집에서?기다리다가 신부를 만나보고 돌아가는 것으로 혼례의 모든 행사가 끝난다.

One Response to [강위원의 포토차이나] 조선족의 전통혼례식

  1. spook January 6, 2013 at 1:16 am

    누렇게 뜬 사진을 보니 최근 찍은건 아닌것 같고

    80년대 연변의 전형적인 모습인것 같은데 마치 오늘의 모습인양 글을 적었네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