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라의 아랍이야기] 아랍 청년 실업, ‘단기군복무’로 해결

지난 5월 24~26일 요르단에서 중동 및 북아프리카 관련 세계경제포럼이 개최됐다. <사진=AP/뉴시스>

최근 요르단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에서 아랍 청년 실업문제 해결을 위해 병역 복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빅(SABIC:Saudi Basic Industries Corporation)의 CEO이자 세계경제포럼 중동-북아프리카 분과 공동의장인 무함마드 알마디는 “젊은이들이 노동시장에 뛰어들기 전 기본소양을 쌓기 위해 6개월 정도 단기 군 복부를 시키면 실업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군 생활을 통해 젊은이들은 활력을 갖게 될 것이고 겸손과 일에 대한 태도, 목표에 다가가는 과정 등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마디는 ‘아랍 고용위기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한 토론에서 이 문제의 실제적인 원인은 사람들이 일자리가 없다면서도 정작 있는 일자리를 받아들이지 않으려는?태도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랍 여러 국가에 수많은 일자리가 있지만 젊은이들은 이러한 일자리를 꺼리고 있으며, 반면 정부는 이에 대한 문제의식 없이 인건비가 싼 외국인 노동자를 데려와 일자리를 채우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알마디는 “젋은이들은 높은 급여와 안전성을 제공할 수 있는 일자리를 원하지만, 그것이 실제로 모두에게 해당되지는 않는다”면서 “사람들은 때론 자신들의 상황에 맞는 특정 직종의 일자리를 받아 들여야 할 때도 있다”고 덧붙였다.

포럼 자료에 따르면 아랍지역의 젊은층들이 인구의?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한편, 젊은층의 평균 실업률은 28%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향후 5년간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의 실업률은 전 세계 다른 지역들의 실업률보다 평균 두 배 이상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눈만 높고 의욕없는 아랍청년 실업자들?

아랍지역, 특히 걸프지역 노동시장에서 외국인 노동자는 최대 3분의 2에 이른다. 사우디를 비롯한 수많은 나라들이 사우디제이션, 에미레이티제이션 등의 이름으로 많은 외국인들을 고용하고 있는 민간기업들에게 자국민고용 의무화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러한 자국민 고용정책이 제대로 실효를 거두고 있지 못하는 이유는 노동인력과 일자리 사이에 간극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대부분의 아랍청년 실업자들은 대체적으로 근로의욕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우디에서 2만 명의 종업원을 거느리고 있는 대기업의 총수이기도 한 알마디는 “현재 사우디 정부가 추진 중인 니따까시스템(자국민 고용정책)이 정치적으로는 ‘작은 성과 (quick win)’를 거둘 수는 있지만, 고용을 목표로 한 젊은 노동인구의 질적 향상이라는 근본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포럼에서 정보의 의존율을 높이는 정책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정부는 주민들을 고용하기 위해 공공부문을 확장함으로써 예산 수립에 부담을 느끼고 주민들은 받는 것을 당연히 여기며 정부 의존도를 계속 높이고 있지만 시정이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오는 한계와 문제점들이 자국민 고용정책을 민간기업에 강요하고 있는 이유가 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