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다문화 용어사전’ 나온다

건국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다문화용어사전’ 편찬작업 착수

건국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소장 신인섭 교수)는 7일 다문화 시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을 위해, 다문화 사회의 생활과 문화를 반영하는 학술, 정책, 미디어, 문화적 용어들을 집대성한 ‘다문화 용어사전’을 편찬한다고 밝혔다.

건국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사전편찬실 김주영 교수 연구팀은 “현재 한국사회에 통용되는 다문화 용어는 통일성과 전문성, 객관성이 결여되어 있다”며 “현재 한국 다문화사회는 공공성이 확보된 표준화 용어, 학문적 접근에 필요한 전문적 용어, 다문화 관련 정책 입안에 필요한 공식 다문화 용어 등의 정립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다문화 인권·공생·소통의 미래지향적 토대 구축을 목표로 하는 이번 다문화 용어사전은 각급 교육기관과 교육현장, 정책입안자, 공무원 등 정계·학계·교육계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특히 다문화용어사전 편찬의 결과물은 DB로 구축해 사전편찬자와 다문화사회 이용자, 이용자와 이용자 사이의 쌍방향적 소통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다문화 이해도를 고취하고 다문화 현상 연구와 사회적 흐름의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주영 교수는 “이번 사전편찬 사업은 다문화 사회에 필수적인 사안으로, 앞으로 한국이 긍정적인 다문화 사회로 발전하고 자리매김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국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는 2012년 교육과학기술부 토대연구지원 사업에 선정돼 2년에 걸쳐 총 4억 원을 지원받는다.

김남주 기자 david9303@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