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방글라데시

[아시아라운드업 8/9] 日언론 “한국방송콘텐츠 수출액, 일본의 6배”···태국 ‘동굴의 기적 주인공들’ 시민권 획득

[아시아라운드업 8/9] 日언론 “한국방송콘텐츠 수출액, 일본의 6배”···태국 ‘동굴의 기적 주인공들’ 시민권 획득

[아시아엔=김소현 기자] 1. ‘무국적 난민’ 태국 동굴소년 시민권 받았다 -태국 치앙라이 동굴에 갇혔다가 기적적으로 생환한 13명의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중 무국적 난민으로 밝혀졌던 4명이 마침내 시민권을 얻게 됨. -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치앙라이 주(州) 매사이 행정 당국은 이날 30명의 국적 신청자에게 태국 국민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을 나눠줌. -치앙라이 탐루엉 동굴에 갇혔다가 최장 17일 만에 […]

방글라데시 4반세기 통치하는 두 여성 정치인

방글라데시 4반세기 통치하는 두 여성 정치인

[아시아엔=샤흐와트 리톤 방글라데시 <The Daily Star> 기자] ?방글라데시는 여성 정치 리더십의 새로운 연구 사례가 되었다. 여성에게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주어진 지난 100년간 지구상 어떤 국가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기록이다. 방글라데시는 1991년부터 지난 25년 동안 셰이크 하시나와 칼레다 지아 두 여성 정치지도자들에 의해 국가가 운영돼 왔다. 두 여성은 방글라데시 주요 두 정당 ‘Awami League’(AL)와 ‘Bangladesh Nationalist Party’(NP)를 […]

[단독인터뷰] 노벨평화상 그라민은행 유누스의 경제 해법은?

[단독인터뷰] 노벨평화상 그라민은행 유누스의 경제 해법은?

  “무빈곤·무실업·무탄소배출이 미래 목표돼야” 금융기관 빈곤층에 관심 가져야···사회적 기업이 ‘해답’?? [아시아엔=인터뷰 파티 오즈타르수 기자/ 번역 윤석희 미국특파원] 제3세계 서민들이 겪는 가장 큰 고통은 돈을 구경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공적 영역에서 자금흐름이 원활치 않으니 고금리의 사금융에 의존하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금융은 이용자에게 매우 가혹하다. 잘못 빠져들면 인신의 부자유까지 맛보는 경험도 해야 한다. 이같은 사례는 한국만 있는 […]

[아시아의 시선] 인도, ‘보호’가 아닌 ‘안전’이 필요해

[아시아의 시선] 인도, ‘보호’가 아닌 ‘안전’이 필요해

*한 주간 주요 이슈들에 대한 아시아 주요언론의 사설을 요약 게재합니다. 쿠웨이트, <Kuwait Times> (8월 26일 사설) 이집트에 대한 양분된 아랍 여론 지금 중동지역은 절망적인 상황이다. 시리아에서나 이집트에서도 유혈사태는 통제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최근의 이집트 위기는 아랍의 여론을 둘로 갈라 놓았다. 물러난 무르시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론과 반대파에 대한 지지 여론 등이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는 […]

방글라, ‘파드마 프로젝트’ 자체 예산으로 착수

방글라, ‘파드마 프로젝트’ 자체 예산으로 착수

방글라데시 정부가 파드마 대교 프로젝트에 685억2000만 다카(약 8억8000만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방글라데시 재무부 장관 아마 무힛(AMA Muhith)은 6일 의회에서 파드마대교 프로젝트 등을 포함한 2조2249억 다카(약 286억 달러)에 달하는 2013/14 회계연도(2013.7.~2014.6) 예산안을 발표했다. 이는 전년대비 17.5% 증액한 수치로 사상 최대치다. 파드마 대교는 완공 시 방글라데시 최장 교량(6.15㎞, 총 사업비 29억 달러)으로 세계은행, ADB, JICA 등이 자금을 […]

“지구촌 최대 저수지 히말라야가 녹고 있다”

“지구촌 최대 저수지 히말라야가 녹고 있다”

*이 글은 여성가족부 위민넷 기자인 김란 통신원이 아시아엔(The AsiaN)에 보내온 것입니다. 휴일 남아시아 기후난민돕기 행사에 각국 대사 등 1만여 명 참여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로 히말라야 산맥의 만년설이 많이 녹고 있다. 이에 따라 네팔에서도 홍수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라자람 바타울라(Raja Ram Bartaula) 주한네팔대사관 부대사는 28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기후난민 돕기 행사에서 “오늘 행사는 어려움에 […]

[2월25일] 한국 대통령 취임하는 날

2009년 방글라데시 보안군 “배고파 못 살겠다” 반란 2009년 2월25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보안군 조직인 ‘방글라데시 라이플(BDR)’ 소속 대원들이 급여 인상을 요구하며 무장반란을 일으켰다. 무장반란 과정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적어도 3명이지만 현지 관리들은 사망자가 50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봤다. 이튿날인 2월26일에는 보안군 대원들의 무장반란이 확산, 다카 국경수비대 본부에서 격렬한 교전이 벌어졌다. 같은 날 오전 남부 테크나프에서도 반란군들이 […]

[KIEP 전문가칼럼] 방글라데시, 인구과잉 ‘짐’에서 ‘자원’으로

*아래 글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운영하는 신흥지역정보 종합지식포탈(EMERiCs)에서 제공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다르게 보기 작년 말 <이코노미스트>는 ‘바구니에서 나오다’라는 제목으로 방글라데시의 발전과 개발에 대한 기사를 실었다. 1970년대 닉슨행정부에서 국가안보 보좌관과 국무장관을 지낸 헨리 키신저는 아무리 재원을 쏟아 부어도 변화가 없는 방글라데시를 ‘밑 빠진 바구니’에 비유했었다. 비록 3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걸렸지만, 방글라데시는 이 오명에서 벗어나게 된 것이다. 방글라데시가 세계무대에서 […]

[1월11일] 아리랑 작가 님 웨일즈 잠들다

2008 에베레스트 첫 정복자 힐러리와 텐징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산을 최초로 정복했던 전설적인 탐험가 에드먼드 퍼시벌 힐러리 경(Sir Edmund Percival Hillary, 1919년 7월20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출생, 오른쪽 사진)이 2008년 1월 11일 오클랜드 병원에서 심근경색으로 눈을 감았다. 향년 88세. 1953년 5월29일 오전 11시 30분 33세의 나이에 당시 39세의 세르파 텐징 노르가이(??????? ?????? ??????, 왼쪽 사진)와 함께 에베레스트 […]

[12월15일] 2000년 체르노빌원전 역사속으로

[12월15일] 2000년 체르노빌원전 역사속으로

2010년 반기문 총장의 팬티 공개된 날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2010년 12월15일(현지시각) 열린 유엔출입기자단 연례만찬회에서 참석자들을 시쳇말로 ‘빵빵 터뜨렸다’. “사각팬티를 입는다. 달라붙지 않아 좋다”면서 자신의 신발 사이즈와 약지 길이, 신용카드 번호까지 공개했다. 이런 퍼포먼스는 당시 위키 리크스가 공개한 외교전문의 파장을 의식한 것이었다. 외교전문에 따르면, 유엔 주재 미국 외교관들이 ‘유엔 지도자들의 신용카드 번호와 이메일 주소, 전화 및 팩스 […]

남아시아 분쟁의 새 변수 ‘기후변화’

남아시아 분쟁의 새 변수 ‘기후변화’

미국진보센터, “기후변화로 삶터 잃은 난민들이 새 분쟁 불씨” 수십년 지속돼온 인도와 파키스탄의 카슈미르 분쟁 등으로 가뜩이나 지구촌 화약고 중 하나로 지목돼온 남아시아(서아시아) 지역이 기후변화로 삶의 터전을 잃고 국경을 넘는 난민들 문제로 또 다른 분쟁의 불씨를 키우고 있다. 가령 방글라데시 국민들은 홍수 등 잦은 자연재해로 국토 면적이 갈수록 축소, 생존을 위해 아셈 등 인접한 인도 북동부 […]

[12월1일]인도, 카슈미르 점령해 파키스탄과 3차 전쟁 개시

?1988, 세계에이즈의 날 제정 영국에서 열린 세계보건장관회의에서 세계 에이즈의 날(World AIDS Day)이 제정된 후, 매년 12월1일은 에이즈의 세계적 확산 위험을 인식시키는 날이 되었다. 에이즈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없애기 위해 이날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 등은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UNAIDS에서는 에이즈운동의 상징물로 붉은색 리본을 사용하는데, 이는 에이즈가 혈액의 교환에 의한 질병임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사랑과 정열을 의미한다. […]

세계은행, 방글라데시 파드마 대교 프로젝트 참여키로

세계은행, 방글라데시 파드마 대교 프로젝트 참여키로

세계은행(World Bank)이 방글라데시 파드마 대교 건설을 위한 12억 달러의 차관을 되살리기로 했다고 26일?방글라데시 현지언론들이 전했다. 세계은행은 지난 6월 말 대교 건설 추진과정에서 방글라데시 고위관료들의 부패 의혹을 이유로 12억 달러 차관 지원을 취소한 바 있는데, 이번에 차관을 다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은행은 성명서에서 “방글라데시 정부가 은행이 내세운 조건들을 이행한 점이 차관 지원을 재개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파드마대교 […]

‘노숙자 숙소’ 된 방글라데시 철도역

‘노숙자 숙소’ 된 방글라데시 철도역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코모라푸르 철도역에서 11일 노숙자들이 잠을 자고 있다. news@theasian.asia

인구 12억 인도, ‘은메달 2개’에 그쳐

?런던올림픽 인구 순위 20위권 내 7개 나라 노메달 이번 런던올림픽에서 인구 순위 20위권내(인구 6700만명 이상) 국가 가운데 10개 나라가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7개 나라는 동메달도 얻지 못했다. 런던올림픽을 정리하며 13일 각 나라의 인구 대비 메달 수를 비교해 본 결과 전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인도는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를 따는데 […]

미얀마 탈출 이슬람교도 ‘나라없는 설움’

미얀마 탈출 이슬람교도 ‘나라없는 설움’

종교 분쟁을 피해 가족들과 함께 배를 타고 미얀마를 탈출한 한 로힝야 무슬림 남성이 13일(현지시각) 방글라데시 타크나프의 나프 강에서 방글라데시 국경 경비대에 의해 통과를 저지당하자 울면서 간청하고 있다. 이들은 미얀마 불교도 주민들과의 마찰과 폭력을 피해 이웃나라이자 먼 고국이기도 한 방글라데시로 도망왔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근 미얀마 난민 1500여 명을 되돌려 보냈다고 밝혔으며 유엔을 비롯한 국제 인권 단체들은 […]

6월7일 방글라데시

<Top N> 6월7일 방글라데시

2012년 6월7일 <데일리스타>: 2012-13 예산, 균형이 가장?중요 news@theasian.asia

Page 1 of 3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