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캐나다

왜?···정신과 치료 받는 캐나다 전대근 목사

[아시아엔 편집국] 지난달 23일 몬트리올연방구치소에서 구속정지 조치로 석방된 전대근 목사는 매주 3차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5년 4월1일부터 만 32개월간 수감생활을 해온 전 목사는 이달초 <아시아엔>과 전화통화에서 “아무 죄지은 것 없이 구치소에 갇혀있으면서 억울하고 분한 생각으로 고통의 나날을 보내야 했다”며 “출소 초기 기도원에 들어가 어느 정도 안정은 찾았지만 심신이 너무 지쳐있다”고 밝힌 바 […]

만일 촛불이 다시 켜진다면···’대충대충’ ‘건성건성’ 외교부

만일 촛불이 다시 켜진다면···’대충대충’ ‘건성건성’ 외교부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회사원 문용식(58·대구시 달서구)씨는 지난 8월27일 외교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2015년 4월 1일 캐나다 연방검찰에 의해 ‘성매매 단체 조직’ 등의 혐의로 체포돼 30월째 수감 중인 전대근(49) 목사 사건과 관련해서다. 문씨는 ‘캐나다 몬트리올 연방구치소에 구속되어 있는 전대근목사 관련 진정서’를 통해 외교부에 다음과 같이 세가지 요망사항을 전했다. 첫째, 전목사가 신속한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면 캐나다 정부의 처사는 […]

[캐나다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전 목사 체포 29개월, 외교부는 그동안 무엇을 했나?

[캐나다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전 목사 체포 29개월, 외교부는 그동안 무엇을 했나?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전대근 목사가 캐나다 연방경찰에 체포된 이후 지난 29개월간 무슨 일이 벌어졌으며, 앞으로 재판 전망은 어떻게 되나? <아시아엔>은 문용식씨가 외교부 장관에게 보낸 진정서(2017.8.27)와 외교부 취재들을 토대로 이를 전한다. 전 목사는 2015년 4월1일 체포됐다. 그동안 몇 차례 재판이 진행됐으나 가장 가까운 정식재판은 2018년 3월로 예정돼 있다. 별다른 조치가 없다면 그때까지 구치소에서 감금돼 있어야 하는 것이다. […]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④] 석방 전망과 한국정부의 과제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④] 석방 전망과 한국정부의 과제

[아시아엔=편집국] 26일 현재 캐나다 몬트리얼교도소에는 한국인 전대근(48) 목사가 ‘조직 성매매범’ 누명을 쓰고 786일째 갇혀있다. <아시아엔>은 최근 전대근 목사의 교도소 전화를 통해 그의 현재 상황과 문재인 대통령께 호소하는 육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국내 언론에서 거의 보도하지 않은데다 <아시아엔>도 부분적으로 보도해 독자들이 사건 전모를 파악 이해하는데 부족했다고 판단한다. 이에 <아시아엔>은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을 5월 26일(금)부터 나흘간 […]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 ③] 설훈·우원식 의원 및 감리교 석방운동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 ③] 설훈·우원식 의원 및 감리교 석방운동

[아시아엔=편집국] 26일 현재 캐나다 몬트리얼교도소에는 한국인 전대근(48) 목사가 ‘조직 성매매범’ 누명을 쓰고 786일째 갇혀있다. <아시아엔>은 최근 전대근 목사의 교도소 전화를 통해 그의 현재 상황과 문재인 대통령께 호소하는 육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국내 언론에서 거의 보도하지 않은데다 <아시아엔>도 부분적으로 보도해 독자들이 사건 전모를 파악 이해하는데 부족했다고 판단한다. 이에 <아시아엔>은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을 5월 26일(금)부터 나흘간 […]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②]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게 됐나?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②]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게 됐나?

[아시아엔=편집국] 27일 현재 캐나다 몬트리얼교도소에는 한국인 전대근(48) 목사가 ‘조직 성매매범’ 누명을 쓰고 787일째 갇혀있다. <아시아엔>은 최근 전대근 목사의 교도소 전화를 통해 그의 현재 상황과 문재인 대통령께 호소하는 육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국내 언론에서 거의 보도하지 않은데다 <아시아엔>도 부분적으로 보도해 독자들이 사건 전모를 파악 이해하는데 부족했다고 판단한다. 이에 <아시아엔>은 ‘캐나다 전대근 목사 누명 사건’을 5월 26일(금)부터 나흘간 […]

캐나다 전대근 목사 ‘성매매 누명’, 대사관 조금만 성의 있었어도

캐나다 전대근 목사 ‘성매매 누명’, 대사관 조금만 성의 있었어도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캐나다 몬트리얼교도소에서 26개월째 수감 중인 전대근(48) 목사의 ‘억울한 옥살이’의 출발점은 어디서 왔는가? 그리고 왜 장기화되고 있나? 지난 5월 15일 열린 예비재판에서 전 목사 사건 심리는 또다시 9월15일로?연기됐다. 최소 4개월여 교도소에서 하릴 없이 기다릴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현지 변호인과 전 목사가 함께 일한 노던라이트칼리지 김병화 원장 등의 진술을 종합하면 △사건초기 소극적인 영사조력 △소수민족에 […]

성매매 누명 캐나다 한인 목사의 옥중육성 “문 대통령님, 제 억울함 들어주세요”

성매매 누명 캐나다 한인 목사의 옥중육성 “문 대통령님, 제 억울함 들어주세요”

[아시아엔=취재 이상기 기자, 편집·정리 박호경 기자] 캐나다서 26개월 수감중 전대근 목사 ‘옥중통화’ 대한민국 한 개인과 캐나다 연방검찰과의 싸움 억울한 누명, 26개월의 외로운 투쟁, 그리고 희망 “문재인 대통령님. 제가 이곳에 있는 동안 주변 사람들이 너희 나라는 힘이 없다고 합니다. 만약 캐나다 시민권을 가지고 있거나 미국인 혹은 일본인이었다면 지금처럼 억울하게 당하지 않았을 겁니다···. 억울한 누명 벗고 사회에 […]

[단독] 캐나다서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석방도 ‘오리무중’

[단독] 캐나다서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석방도 ‘오리무중’

감리교단 전 목사 구명 나서 캐나다에 결의문 전달키로 [아시아엔=박호경 기자] 캐나다 몬트리올 법원에서 15일(현지시각 열릴 예정인 전대근(49·전 토론토 노던라이트컬리지 행정실장) 목사 예비재판에는 전 목사는 법정에 출두하지 않고 변호사만 참석한 가운데 심리가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전 목사측 관계자는 “이번 법정에서는 판사와 검사 및 피고측 변호사들이 모여 쟁점 사안에 대해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며 “전대근 목사를 기소한 […]

캐나다서 2년간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재판 어디까지?

캐나다서 2년간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재판 어디까지?

[아시아엔=편집국] 캐나다 몬트리올교도소에서 ‘국제성매매 알선의혹’ 혐의로 23개월 이상 수감 중인 전대근(49·캐나다 한인학교 전 운영자) 목사. 그가 오는 4월1일이면 수감생활 만 2년을 맞는다. 멕시코 산타마르타교도소에 수감중인 양현정(39)씨와 함께 ‘억울한 해외옥살이’를 하고 있는 전 목사의 근황과 재판 전망 등을 살펴본다. ◇전대근 목사 재판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전 목사에 대한 가장 최근의 재판은 지난 3월1일 열렸다. 오전 9시30분 […]

캐나다 UBC 10월초 평양서 ‘북한의 지속가능 발전’ 국제학술회의

[아시아엔=편집국]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UBC)의 캐나다·북한지식교류협력프로그램(KPP·소장 박경애 교수)이 10월5~7일 평양에서 ‘북한에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주제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 KPP가 조직하고 북한 국토환경보호성이 공동 주최하는?학술회의에는 유엔기구와 북미·유럽·아시아 8개국에서 16명의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이번 학술회의에는 북한의 환경전문가·학자·관료 및 평양주재 외교관 등 13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KPP 박경애 소장은 “지속가능한 발전 관련 학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국제 권위의 학자 및 전문가들이 참석해 북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

‘워킹홀리데이’···돈 벌며 여행할 수 있는 15개국

‘워킹홀리데이’···돈 벌며 여행할 수 있는 15개국

17일 오스트리아와 워킹홀리데이?협정 발효··· 30세 이하?청년?해당 국가 1년간 체류 가능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지난 7월 체결한 워킹홀리데이 공동성명이 17일부터 발효됐다. 이로써 30세 이하 청년들이 돈을 벌며 여행과 어학연수 등을 할 수 있는 국가가 15개국으로 늘었다. 외교부는 16일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 청년들(18~30세)은 워킹홀리데이 제도를 통해 최장 6개월간 상대국에서 취업과 관광을 하면서 문화와 생활을 체험할 수 있게 됐다”고 […]

캐나다 초등학교에 사람 ‘손·발’ 배달

캐나다 초등학교에 사람 ‘손·발’ 배달

5일(현지시각)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주 밴쿠버의 폴스 크리크 초등학교에 사람의 손이 소포로 배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선 가운데 학생들이 학교를 나서고 있다. 밴쿠버의 또 다른 학교에는 발이 배달됨에 따라 이번 사건이 몬트리올에서 발생한 중국인 유학생 토막 살인 사건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앞서 동성애 관계였던 중국 유학생 린준을 살해한 포르노 배우 루카 매그노타는 독일에서 […]

나토 정상회의 반대하는 시위대

나토 정상회의 반대하는 시위대

오는 20일(이하 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앞둔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연일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시위대 중에는 직장을 잃은 건설 노동자, 청소차 운전자 등 다양한 사람들이 참가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현지 경찰은 나토 회의기간 동안 미 전역에서 5~10만 명 가량의 시위대가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17일 시카고 소재 캐나다 영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

눈과 튤립의 조화

눈과 튤립의 조화

23일(현지시각) 캐나다 동부와 북부 지역 일부에 봄눈이 내린 가운데 오타와에 핀?노란 튤립이 하얀 눈과 묘한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신화사/Zhang Dacheng> news@theasian.asia

“신발없는 하루, 불편해요”

“신발없는 하루, 불편해요”

10일(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에서 ‘탐스 슈즈(TOMS Shoes)’가 주최한 ‘신발없는 하루’ 행사가 열린 가운데 한 여성이 맨발로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이 행사는 한 켤레의 신발이 얼마나 소중한지, 특히 어린이들이 신발 없이 생활할 경우 질병 등에 노출될 위험성이 매우 높아진다는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열렸다. <신화사/Zou Zheng> news@theasian.asia

‘이한치한’ 해피 뉴 이어

‘이한치한’ 해피 뉴 이어

1일(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 써니사이드 공원에서 제7회 토론토 북극곰 수영대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 행사는 차가운 물속에 뛰어들며 새해를 축하하는 연례 행사로 토론토 집짓기운동 기금 마련을 위해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신화사/Zou Zheng> news@theasian.asia

Page 1 of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