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환 목사님 차라리 아들에게 세습하시면 좋겠어요”

n-default-large570

[아시아엔=편집국] <아시아엔>은 지난해 하반기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의 정년(만 70세) 퇴임을 앞두고 김 목사의 거취에 주목했다. 그 까닭은 상당수 대형교회가 아들에게 대물림하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교회 내분이 발행, ‘소송사태’에 이르러 교회를 옮기거나 아예 신앙생활을 중단하는 교인들도 적지 않다.

이에 <아시아엔>은 한국의 최대 교회 중 한 곳이며 기독교계에 강력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명성교회와 김삼환 목사가 ‘교회세습’의 악순환 고리를 끊고 새로운 모델이 돼주기를 바랬다.

작년 12월 말 김삼환 담임목사는 원로목사로 자리를 옮겼다. 김 목사는 교회의 여러 상황을 고려해 설교 등 종전 역할을 하다가 1년 뒤 물러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근 1년이 다 돼가는 시점에 <아시아엔>은 ‘담임목사 사임 그후 1년’을 취재했다. 오늘 기사는 명성교회에 25년 이상 다니며 권사 직책을 맡고 있는 C씨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했다.

Q 작년 가을 이후 명성교회 담임목사 청빙위원회가 구성돼 새로운 담임목사를 찾았는데, 결국 김삼환 목사가 원로목사로 종전 역할을 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 목사님은 약속대로 연말에 그만 둘 것인가?

A 전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교회에선 3~4년 정도 더 하신 후 아들인 김하나 목사를 초빙할 거라는 얘기가 파다하다. 차라리 어서 그렇게라도 됐으면 좋겠다.

Q 아니 세습 목사를 원한단 말인가?

A 솔직히 그게 더 좋겠다고 말하는 교인들이 많다. 설교 내용이나 목회가 은혜가 되지 않는다. 새로운 분이 오실 거란 얘기는 꺼내지도 못하는 분위기다. 솔직히 말하면 내가 명성교회 김 목사님에게 충성을 바치러 다니는가 하는 회의가 들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혹시 불이익을 받을까 참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다.

Q 교회는 하나님께 충성하는 것 아닌가? 하긴 그런 표현도 적절치 않지만, 하나님 뜻의 사랑을 온전히 나누고 구원을 받기 위해서 교회에 다니는 것이 상식 아닌가?

A 나도 수십년 교회 다니면서 그렇게 생각했다. 25년 전 처음 명성교회 출석할 때는 그래도 그런 점이 많았다. 그런데 교회가 자꾸 커지고 교인수 늘리는데만 신경을 쓰는지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래서 내가 지금 취재에 응하며 이런 사실을 알리려고 하는 거다.

Q 김 목사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해외선교도 하고, 가난한 이들 구제도 하면서 나름대로 바람직한 목회자 상을 심어왔다고 보는 사람들도 많다.

A 나도 인정한다. 실제로 그래서 내가 이 교회에 출석하게 된 거고. 그런데 목사님이 교단의 총회장을 맡은 이후 달라진 것 같다. 교회와 세상의 정치에 눈을 들이면서 그렇게 된 것 같아 무척 안타깝다.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명일동 일대에선 우리 교회에 등록하지 않으면 조그마한 장사도 하기 어렵다는 말이 믿기 어렵겠지만 사실로 굳어져 있다. 이 지역 국회의원이나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하려면 명성교회에 교인등록하지 않으면 애를 먹는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다. 아마 야당 국회의원 하는 분들도 선거 전에 다 한두번 교회에 출석하고 교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 목사님이 그런 사실을 종종 자랑하기도 한다.

Q 당신은 권사 직책을 갖고 있는데 자신한테 권사 직을 준분을 비판해도 되나?

A 그래서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입을 열고 있는 거다. 권사직 받을 때 얼마 내는지 상상해 보셨는지 모르겠다.<계속>



3 Responses to “김삼환 목사님 차라리 아들에게 세습하시면 좋겠어요”

  1. 전은영 December 1, 2016 at 12:04 pm

    저도 우리교회 26년 째 다니고 있어요
    그리고 제 주변엔 저 보다 오래 다니신 권사님들이 많이 계십니다

    아시아엔기자님 !

    그렇게 우리교회 우리목사님 기사를 쓸 것이면
    예배를 참석하여 말씀을 듣고 골고루 성도들의 의견을 물어보셨어야지
    편중된 소수의 분들로 (그것도 익명으로…) 기사를 쓰면 됩니까?

    목사님이 잘 하신것도 한 번 써 보세요!!! 자새히…
    그 때 아시아엔기자님의 기사를 믿어드릴께요!!!

    뭣 때문에 자꾸 우리 목사님을 폄하하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정말 화납니다
    내 주변엔 교회 떠나는 사람 한 명도 구경도 못 했어요!!!
    누가 그리 많이 불만했고 떠나더이까?
    몇 몇의 불만있는 사람들로 조사하고 쓴 편협되기 이를 때 없는,
    근거 없는 기사로 함부로 교회를 목사님을 모욕하고 계시군요

    안 두려우신가 봅니다
    저 분이…..

    Reply
  2. 박효정 December 7, 2016 at 9:26 pm

    제발 우리교회 다녀보시고 기사쓰세요

    Reply
  3. 이보람 December 8, 2016 at 1:44 pm

    기사는 사실을 쓰는 것입니다. 주관적인 견해 아니구요.
    기본부터 공부하시고 쓰시길 바랍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