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무슬림

[알파고의 아시아 탐구] 폭력·살인 등 중동 노루즈 명절의 어두운 그림자

[알파고의 아시아 탐구] 폭력·살인 등 중동 노루즈 명절의 어두운 그림자

[아시아엔=알파고 시나씨 <아시아엔> 기자] ‘명절’ 하면 흩어져 살던 식구들과 공동체 주민들이 행복을 느끼고 모처럼 통합의 힘을 과시하는 때다. 그러나 그같은 명절이 행복과 통합 대신 고통과 분열을 가져오는 모습도 종종 있다. 이 글은 바로 후자에 촛점이 맞춰져 있다. ‘누루즈’ 명절은 이란을 중심으로 하는 중앙아시아의 핵심 명절이다. 누루즈(Nowruz)는 번역하면 ‘새로운 날’이다. 즉 ‘너우’(now)는 ‘새롭다’, ‘루즈’(ruz)는 ‘날’이다. 다시 말하면 중앙아시아의 설날이 […]

[알파고의 아시아 탐구] 금식·금욕···터키 기자의 ‘라마단 체험기’

[알파고의 아시아 탐구] 금식·금욕···터키 기자의 ‘라마단 체험기’

2018년 라마단이 끝난 지 한 달이 되어 옵니다. 최근 들어 한국에 거주하는 이슬람 문화권 출신들이 라마단 기간을 성수(聖守)하면서 이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아시아엔>은 터키 출신의 알파고 시나씨 기자의 ‘라마단 체험기’를 독자들께 소개합니다. 알파고 기자는 “매년 라마단이 되면 절제와 기도를 통해 나와 이웃을 돌아볼 수 시간으로 채워 참으로 행복하다”고 합니다. 아울러 이 글 하단에 라마단에 […]

무슬림 분쟁지역 소년가장들의 아픔을 아십니까?

무슬림 분쟁지역 소년가장들의 아픔을 아십니까?

[아시아엔=이신석 <아시아엔> 분쟁지역 전문기자] 2015년 10월 터키 실로피 지역을 방문했을 때 일이다. 실로피는 터키 동남부 도시로 이라크, 시리아 국경에 인접하며 인근에 주디산이 있다. 예로부터 무슬림 사이에서 노아의 방주가 있던 곳이라고 여겨지는 바로 그 주디산이다. 무슬림사회에서 가장인 아버지의 부재는 곧 가정의 경제가 붕괴를 의미한다. 그럴 경우 장남들은 어린 나이에도 생계를 책임지고 거리로 나서게 된다. 이때 장남들은 […]

[이신석의 페르시아 순례길⑦] 무슬림에게조차 잊혀진 길을 걷는다

[이신석의 페르시아 순례길⑦] 무슬림에게조차 잊혀진 길을 걷는다

[아시아엔=이신석 ‘분쟁지역’ 전문기자] 내가 지난 3주간 걸어온 길은 무슬림에게조차 잊혀진 순례 루트다. 지치고 힘들고 비록 두어 차례 쓰러졌어도 나는 잘 걸어왔다. 조난당하기도 하고 야생동물의 위협과 온몸에 화상을 입히는 햇빛을 잘 견뎠다. 불을 피우지 않으면 절대로 견디지 못하는 사막의 추위 속에서도 잘 이겨냈다. 그러나 앞으로도 500km 더 가야 순례의 끝에 다다르게 된다, 하루에도 수십명의 이란 무슬림의 […]

아웅산 수치 여사 “미얀마서 핍박받는 ‘로힝야’ 소수민족 음성 왜 외면하십니까?”

아웅산 수치 여사 “미얀마서 핍박받는 ‘로힝야’ 소수민족 음성 왜 외면하십니까?”

[아시아엔=샤피쿨 바샤 <아시아엔> 방글라데시 지사장, 아시아기자협회 방글라데시 지부장] 방글라데시 남부 테크나프(Teknaf) 지방에 수백명의 ‘로힝야’족 난민들이 갈 곳 없이 헤매고 있다. 방글라데시 국경경비대(BGB)는 국경을 순찰하며 로힝야 난민들을 미얀마로 돌려보내고 있으나 밀려오는 난민들을 모두 막기에는 역부족이다. 방글라데시 내무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인구밀도를 가진 방글라데시는 난민을 수용할 능력이 없다며 “모든 난민을 돌려보낼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방글라데시 외무부는 11월 […]

[아시아엔 단독인터뷰] 베들레헴 최초 여성시장 “팔레스타인, 여성 정치참여 완벽 허용”

베라 바분 베들레헴 시장 2012년 당선 베라 바분 시장 “한국 지자체와 교류 원해” 남편 이스라엘군에 희생, 영문학 교수로 ‘성 역할’ 연구 [아시아엔=메흐멧 파티, 알리 오즈타르수 <아시아엔> 기자] 지난 7월31일 일본 도쿄도 선거에서 여성 최초로 고이케 지사가 선출된 직후 <아시아엔>은 아시아 각국의 여성 단체장 현황을 조사했다. 이를 통해 중동지역의 여성 단체장이 많은 사실을 <아시아엔>은 확인했다. 특히 […]

[이신석의 분쟁지 여행] 아편 ‘헤시시’를 피하다가···

[이신석의 분쟁지 여행] 아편 ‘헤시시’를 피하다가···

오래 전 캐나다 오타와에 있을 때입니다. 현지인의 파티에 초대 받은 적이 있었지요. 한참 와인과 맥주를 마시다가 여주인이 저를 방으로 이끌더니 약장을 열어 보입니다. 거기에는 수많은 대마초 오일 열매 등이 담긴 밀폐된 비닐팩이 수십개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그녀는 자랑스러운 미소를 짓습니다. 저의 너무 놀란 모습이 그녀에겐 경외의 모습으로 비춰졌겠죠. 그렇습니다. 마약 최대 생산지인 아프가니스탄의 아편 헤시시가 비밀루트인 […]

“대통령은 무슬림이어야 한다고?”

“대통령은 무슬림이어야 한다고?”

21일(현지시각)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시리아인들이 헌법개정안 제3조에 명시된?’시리아 대통령은 무슬림이어야 한다’는 내용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리아는 인구의 75%가 수니파 무슬림이고 10%는 기독교도이며 기타 무슬림 종파가 15%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신화사/Qin Haishi> news@theasian.asia

마호메트 경배하는 인도 무슬림

마호메트 경배하는 인도 무슬림

5일(현지시각) 인도 관할 카슈미르 주 스리나가르에서 예언자 마호메트의 탄생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려 수많은 이슬람교도가 모여 마호메트를 경배하고 있다. 마호메트는 이슬람교를 일으킨, 이슬람교도에게는 최후이고 최대의 예언자로 아라비아 반도를 통일하고, 이슬람 국가의 터전을 구축했다. <사진=신화사/Javed Dar> news@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