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산책] ‘스산별곡’···서산 갯마을과 인도 천축국의 밍밍하고 신비로운 ‘마실 이야기’

[아시아엔=편집국] 천상병 시인은 ‘귀천(歸天)’이라는 시에서 우리의 삶을 ‘소풍’이라 했다. 충남 서해의 후미진 갯마을을 어슬렁거리며 중얼거리다가 불현듯 히말라야 스피티 계곡으로 건너가 한달여 소풍하던 작가 한근식. 작가는 인도 중부와 남부를 거쳐 마침내 이 나라 전역을 돌아다니며 웅얼거리더니 한가윗날 훌쩍 비행기를 타고 돌아와 ‘소풍’같은 삶을

전문 읽기

[방송 비평] ‘즐거움’으로 위장한 TV예능···“그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아시아엔=류재국 세계신화연구소 선임연구원, 문화비평가] 2011년부터 쏟아지기 시작한 케이블방송과 종편에서 지상파까지···. 셀 수도 없고, 제목도 모르는 프로그램이 자고나면 하나씩 늘어나 전방위적·무차별적으로 방영된다. 속수무책이다. 방송에서는 이를 ‘TV예능’이라고

전문 읽기

[리뷰] KBS 수목드라마 ‘왜 그래 풍상씨’···‘막장’ 유혹 벗고 훈훈한 가족애로 시청률 ‘도전’

[아시아엔=류재국 세계신화연구소 선임연구원, 문화비평가] TV채널이 늘어나면서 대중문화 속 감성이나 정념을 바탕으로 한 드라마 채널이 양적으로 증가했지만 질적인 면에서는 대중의 신경계를 자극하는 막장드라마가 압도적이다. 막장(working face)은

전문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