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ntries posted by 나시르 아이자즈(Nasir Aijaz)

14년째 분쟁지역 돌봐온 ‘국경없는 의사회’도 파키스탄에서 추방 ‘NGO 수난시대’

14년째 분쟁지역 돌봐온 ‘국경없는 의사회’도 파키스탄에서 추방 ‘NGO 수난시대’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최근 국내외 NGO 단체들을 향한 파키스탄 정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파키스탄 정부는 단체들에 까다로운 활동 허가 기준을 제시하는 한편 엄격한 회계감사와 과세 등을 부과했다. 2015년 10월부터 시작된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은 그렇지 않아도 열악한 NGO들의 환경을 더욱 악화시켰다. 일련의 정책으로 인해 파키스탄 내 모든 국제 NGO단체들은 파키스탄 내무부의 승인을 받아야만 정식단체로 […]

[6차 핵실험] 같은듯 다른 ‘사실상 핵보유국’ 파키스탄과 북한···”북미, 70년 긴장의 세월”

[6차 핵실험] 같은듯 다른 ‘사실상 핵보유국’ 파키스탄과 북한···”북미, 70년 긴장의 세월”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함에 따라 국제사회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북한을 두고 ‘사실상 핵보유국’ 파키스탄과 유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제사회가 따르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의하면 현재 공식 핵보유국은 미국영국러시아프랑스중국등 5개 국이지만, 핵실험을 거듭해온 파키스탄과 인도 역시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1971년 핵 개발에 착수한 파키스탄의 경우, 1998년 5월 28일과 30일에 걸쳐 하루에 각 […]

[현지기고] 파키스탄 나와즈 샤리프 총리, 세번의 취임과 세번의 낙마

[현지기고] 파키스탄 나와즈 샤리프 총리, 세번의 취임과 세번의 낙마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파키스탄 대법원이 현지시각 28일, 부패 혐의를 받고 있는 나와즈 샤리프의 총리직은 물론 남은 생 동안 공직에 오를 수 있는 자격도 박탈했다. 세차례 총리직을 역임한 나와즈 샤리프는 마지막 임기마저 마치지 못한 채 공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대법원은 또한 국가 부패방지기구에 철강 산업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샤리프 일가의 범법행위 및 부정부패를 철저히 […]

[특별기고] 최고온도 50도 육박 파키스탄의 가장 뜨거운 이슈 ‘전력 정치’

[특별기고] 최고온도 50도 육박 파키스탄의 가장 뜨거운 이슈 ‘전력 정치’

여름이 다가오면서 날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웬만한 사무실이나 가정은 에어컨으로 더위를 피하고 있지만, 한여름 최고 온도가 50도에 이르는 파키스탄 국민들에게 에어컨은커녕 선풍기조차 사치일 뿐입니다. 전력이 늘상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대도시의 시민들조차 하루 여덟 시간 이상의 정전을 겪는다고 하니 상상조차 힘듭니다. 때문에 파키스탄 정치권에선 전력난을 정치 공방에 끌어들이는 이른바 ‘전력 정치’라는 용어가 생겨났고, 여야는 책임 소재를 두고 […]

현대차·기아차 파키스탄에 조립공장···2억 인구 겨냥 시장쟁탈전 ‘본격화’

현대차·기아차 파키스탄에 조립공장···2억 인구 겨냥 시장쟁탈전 ‘본격화’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한국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를 포함한 외국 자동차회사들이 인구 2억이 넘는 파키스탄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외국계 자동차회사들은 잠재력이 많은 파키스탄에 조립공장 설립계획을 세우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 등 한국의 두 자동차회사는 과거 파키스탄에 들어와 자동차 조립생산을 한 바 있지만 군부독재자 무샤라프 장군 집권 당시 도입한 중고차 수입자유화 정책으로 파키스탄 시장을 떠났다. 그후 […]

[파키스탄] 한국과 닮은꼴···정치채널 영향력 막강, 국회의원들 ‘기웃’

[파키스탄] 한국과 닮은꼴···정치채널 영향력 막강, 국회의원들 ‘기웃’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지난 15년간 파키스탄의 언론산업은 전례 없는 성장을 이루었다. 그리고 파키스탄 언론은 지금 정부에 대한 감시·비판 역할을 주도하고 있다. 이런 괄목할 만한 성장은 주로 디지털미디어에 집중되어 있다. 1947년 독립 당시 파키스탄에는 영자신문 2개와 우르드어 신문을 제외하고는 전부 사기업 소유였으며 라디오방송국은 정부가 운영하였다. 1967년 처음으로 국영 TV방송국이 개국했으며, 2001년까지는 민영방송국이 한곳도 없었다. […]

[해외여행] 파키스탄 신드주 카라치 해변과 키르타르 산맥의 아름다운 조화

[해외여행] 파키스탄 신드주 카라치 해변과 키르타르 산맥의 아름다운 조화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파키스탄 하면 일단 사람들은 대부분 테러·극단주의·이슬람 분파 등을 떠올린다. 그러나 사실은 그와는 거리가 멀다. 파키스탄 사람들의 삶은 매우 순조롭고 평화롭기까지 하다. 세계 곳곳에서 파키스탄을 방문해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고 이유이기도 하다. 파키스탄 곳곳에는 숨막힐 정도로 멋진 곳들이 숨어있다. 여행 전 미리 가볼만한 곳 리스트를 작성하고 찾아가면 백배 더 만끽할 수 있다. […]

한국 박근혜 대통령-파키스탄 샤리프 수상, 두 권력에 뿔난 국민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전 PPI 편집국장] 파키스탄 언론들은 신문지면과 온라인을 가리지않고 △미국의 새 대통령의 정책 △중동지역 정세 △이민 및 난민 문제 △기후변화 등에 따른 자연재해 △미·러, 미·중 등 강대국 간의 마찰 등 국제문제 보도에 많은 비중을 싣고 있다. 그러나 그 중 파키스탄 독자들의 시선을 가장 강렬하게 사로잡는 것은 혁명 지도자의 사임 및 처벌 […]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한국자본 ‘꿈틀’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 한국자본 ‘꿈틀’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 <PPI> 전 편집국장] 르완다의 6대 대통령 폴 카가메는 전임자 파스퇴르비지문구 대통령이 사퇴하면서 취임했다. 1994년 르완다 인종말살사태를 진압한 반군의 지도자였던 카가메는 당시 “오늘날 아프리카는 원조가 아닌 무역과 투자가 개발의 기둥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는 아프리카에만 국한되는 원칙이 아니다. 수천만 달러를 전쟁과 자연재해에 시달리는 나라에 원조로 보낼 때는 현지인들의 삶에 도움을 줄 […]

독립 69년 파키스탄, 그곳은 평화의 땅 아닌 전쟁터였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 PPI 전 편집국장] 지난 8월 14일은 파키스탄의 69번째 독립기념일이다. 파키스탄은 영국 식민지 인도에서 이슬람-힌두 분리원칙에 의해 분리됐다. 래리 콜린스와 도미니크 라피에르(Larry Collins and Dominique Lapierre)의 <자정의 자유>(Freedom at Midnight)라는 책은 장막에 쌓인 대영제국의 음모를 추적했다. 영국은 분리정책을 실시하면서 ‘래드클리프 라인’(Radcliff Line)이라고 불리는 국경을 일방적으로 설정하여 양국간의 갈등의 씨앗을 뿌리고 세차례 […]

하늘 아래 ‘천국’, 파키스탄 신드 주 고락힐 기차역

하늘 아래 ‘천국’, 파키스탄 신드 주 고락힐 기차역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 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번역 김아람 기자] 파키스탄 신드주(州)에는 멋진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기차역이 하나 있다. 바로 ‘고락힐’(Gorakh Hill) 역이다. ‘고락’(Gorakh)의 어원은 늑대를 뜻하는 브라후이어(語) ‘Gurgh’에서 유래됐다. 이 역이 특별한 이유는 해발 1,734m의 높이를 자랑하는 키르타르 산맥에 위치해 있다는 것이다. 신드 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

LS네트웍스·LS전선-파키스탄 ‘K전력’, 98억 규모 계약체결···카라치 전력망 확충 나선다

LS네트웍스·LS전선-파키스탄 ‘K전력’, 98억 규모 계약체결···카라치 전력망 확충 나선다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최근 LS네트웍스 및 LS전선이 파키스탄 카라치전력공급회사(KESC, 이하 ‘K전력’)와 8백만달러(98억7천만원)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이로써 파키스탄 대도시 카라치와 인근 2천2백만명에?전력을 공급하는?220KV 지하 송전선이 들어서게 됐다. 기존 송전선 확장으로 전력난에 시달리던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카라치 K전력 본사에서 이뤄진 계약체결식에는 데일 싱크러 K전력 CEO, 제임스 […]

파키스탄 타르사막 어린이, 수인성 전염병으로 올해만 최소 170명 사망

파키스탄 타르사막 어린이, 수인성 전염병으로 올해만 최소 170명 사망

* ‘아시아엔’ 해외필진이 작성한 기사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기자·번역 김아람 기자] 파키스탄 남서부에서 인도 북서부에서 걸쳐 광활하게 펼쳐져 있는 타르사막. 세계에서 7번째로 넓은 사막인 이 곳은?가뭄과 가난의 고통을 동시에 안고 있는 곳이다. 타르사막 가운데 특히 신드주(州)의 타르파카(Tharparkar) 지역에선 올해 1월부터 150명이 넘는 어린이들이 수인성 전염병(콜레라와 장티푸스 등 물이나 음식물에 들어 있는 세균에 […]

파키스탄서 부는 ‘한류 열풍’···‘대장금’ 4일부터 국영방송서 절찬리 방영

파키스탄서 부는 ‘한류 열풍’···‘대장금’ 4일부터 국영방송서 절찬리 방영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사장·번역 김아람 기자] 파키스탄서 한류 열풍이 불고 있다. 지난 4일부터 현지 국영방송 <PTV Home>에서 한국 인기 드라마 ‘대장금’(영어제목 ‘궁의 보석’ Jewel in the?Palace)이 절찬리 방영 중이다. 파키스탄 공용어인 우르두어가 자막으로 제공된다. ‘대장금’은 한국의 인기 드라마 중의 하나로 미국, 캐나다, 호주 등 91개국에 수출돼 […]

광활한 타르사막에 펼쳐진 이슬람-힌두 화합의 장

광활한 타르사막에 펼쳐진 이슬람-힌두 화합의 장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번역 김아람 기자] 세계에서 7번째로 넓은 타르 사막(인도 사막)은 파키스탄 남서부에서 인도 북서부에 걸쳐 광활하게 펼쳐져 있다. 2015년 12월 중순, 파키스탄과 인도 기자들이 타르사막으로 4일간의 학술회의를 떠났다. 무슬림이 대부분인 파키스탄에서 차별 받으며 살아가는 소수 종교 힌두교인에 대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었다. […]

‘테러와의 전쟁’ 美, 탈레반 ‘근거지’ 파키스탄과 협력 대폭 확대

‘테러와의 전쟁’ 美, 탈레반 ‘근거지’ 파키스탄과 협력 대폭 확대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 번역 김아람 기자] 미국은 몇 해 전부터 파키스탄 사람들이 갖고 있는 ‘미국의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교환프로그램을 시행해오고 있다. 덕분에 지금까지 다수의 파키스탄 언론인과 학생들이 미국을 방문해 선진국을 경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얼마 전엔 파키스탄 주재 미국영사관이 신드주 주민들을 위해 영사관 웹사이트에 […]

삼성전자 파키스탄 지사, 대지진 피해자 돕는다···이재민에 방수텐트 등 전달

삼성전자 파키스탄 지사, 대지진 피해자 돕는다···이재민에 방수텐트 등 전달

* ‘아시아엔’ 해외필진 기고문의 한글요약본과 원문을 함께 게재합니다. [아시아엔=나시르 아이자즈 아시아엔 파키스탄 지부장·번역 최정아 기자] 삼성전자 파키스탄 지사가 파키스탄 북부에서 발생한 대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다. 삼성전자 파키스탄 지사는 ‘사르하드 지역 원조 프로그램’(Sahad Rural Support Program, SRSP)을 통해 카이베르 파크툰크와(Khyber Pakhtunkhaw)주의 주도, 페샤와르의 지진 희생자들에게 300개 방수·방설용 텐트를 기부했다. 지진피해평가보고서(the Earthquake Demage Assessment Report)에 […]

Page 1 of 41234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