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이 라마, 수치 여사에 “로힝야족 지원 나서달라”···총선 앞둔 수치는 묵묵부답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왼쪽) 미얀마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오른쪽)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라훌 아이자즈 기자]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에게 로힝야족을 돕기 위한 행동에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호주를 방문중인 달라이 라마는 지난달 28일자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 인터뷰에서 “아직도 수천명이 바다 위에서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고 슬픔을 느낀다”며 수치 여사에게 이들을 위한 행동에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달라이 라마는 인터뷰에서 “2012년 이후 수치를 개인적으로 두 차례 만났고 이때 로힝야족 문제를 꺼냈다”고 소개했다.

달라이 라마는 “수치 여사는 몇가지 어려운 문제가 있고 이 문제들이 단순하지 않고 매우 복잡하다고 설명했다”면서 “수치 여사가 노벨평화상 수상자로서 어떤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수치 여사는 올해 총선을 앞두고 있어 로힝야족 문제가 국제적인 이슈로 부상했음에도 입장 표명을 꺼리고 있다.

그 역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달라이 라마는 “세계가 로힝야족을 도울 방법을 찾는 데서 한발 더 나아가 인도주의에 대한 사고방식을 바꿔 궁극적으로 다른 사람들의 삶과 복지에 더 관심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달라이 라마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난민선을 받아들이지 않고 돌려보내 현재의 난민위기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달라이 라마는 그러나 호주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비난하지 않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와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현재 로힝야족과 방글라데시인들로 구성된 약 2600명의 난민이 배 7척에 타고 벵골만과 안다만해를 떠돌고 있다.

달라이 라마의 호주 방문은 1982년 이후 11번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