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병원 공개 국민 82.6% ‘찬성’···여당 “정부, 병원명단 공개하라”

보건당국 불가 입장 고수···감염관리학회 “환자 빠져 나간다”며?‘반대’

[아시아엔=편집국]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국내 감염자가 30명까지 늘어나 경각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이 메르스 감염자 발생 병원과 지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3일 “지난 2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82.6%가 메르스 대비를 위해 감염자 발생 병원, 지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과도한 불안감을 키울 수 있다”며 13.4%가 반대했으며 4.0%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에서 91.3%가 공개에 찬성했으며 40대(88.0%), 20대(85.0%), 50대(77.0%), 60대 이상(72.5%) 순으로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충청·대전·세종 지역에서 공개하라는 비율이 86.1%로 가장 높게 나왔다. 또 대구·경북(85.1%), 경기·인천(84.4%), 서울(81.0%), 광주·전라(80.7%), 부산·경남·울산(76.9%)이 뒤를 이었다.

한편 새누리당도 3일 메르스 병원 정보공개를 요구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새누리당 연석회의에서 “근거 없는 괴담이 퍼지고 있는데 공기를 통한 감염이 되는 건지, 어느 지역을 피해야 하는지 등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도 “어느 병원이냐, 환자가 누구냐, 감염경로가 어찌되나, 치료방법 등에 대한 확인 안 된 이야기가 SNS로 급속히 번진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하태경 의원은 보도자료와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해 “메르스 발병 지역, 감염자 명단, 감염자가 거쳐간 병원 정보를 공개하여 보건당국과 지방자치단체, 국민들이 총력 대응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한병원감염관리학회는 명단 공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발생병원 명단이 공개될 경우 입원 환자가 동요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감염관리학회 이재갑 홍보이사(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주최 메르스관련 간담회에서 “일반인에게 메르스 병원 공개는 반대하지만 의료진에게는 최대한 빨리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메르스 발생 병원이 일반인이게 노출될 경우 중요한 치료를 앞두고 있는 해당병원 내 입원환자들이 크게 동요할 수 있다”며 일반인에 대한 명단 공개를 반대했다.

이 교수는 그러나 “(아직 명단이 공개되지 않았는데도) 이미 많은 환자들이 알음알음으로 빠져나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병원이 치료능력이 있는데도 환자들이 신뢰를 갖지 못하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는 등 모든 진료기능이 마비될 수 있다”며 일반인에 대한 비공개 원칙 고수 입장을 전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의료진에게만 병원 및 환자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에게는 공개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