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당국 “한국 다녀온 홍콩의사 메르스 의심증세”···서울과 의료교류 임시 중단 요청

 마스크를 쓴 중국 관광객이 인천공항에서 탑승 수속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마스크를 쓴 중국 관광객이 인천공항에서 탑승 수속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연합뉴스] 최근 한국을 다녀온 홍콩 의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이자 홍콩 보건당국이 2일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한국 의료계와의 일시적인 교류 중단을 요구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코윙만(高永文) 홍콩 식품위생국장은 2일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한국, 특히 서울 지역과 의학전문 교류를 일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코 국장의 발언은 퀑화(廣華)의원 소속 30대 의사가 지난달 말 한국의 병원에서 학술교류를 마치서 홍콩으로 돌아온 뒤 콧물과 목 통증 등 호흡기 관련 증세를 보여 이날 격리해 검사를 시행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이뤄졌다.

코 국장은 식품위생국과 병원당국이 조만간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두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어느 병원이 관련돼 있는지 몰라 걱정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코 국장은 “한국의 메르스 발병 상황이 악화하고 있어 체온 검사와 건강신고서 작성 등 여러 가지 입국 때 절차를 철저히 취하겠다”며 “홍콩시민에게 한국에 가더라도 병원 등을 방문하지 말도록 당부한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공항 의료진에게 입국자가 잘못된 자료를 제출하면 법을 위배하는 것이라는 점을 고지하도록 하는 한편 서면으로 건강 평가서를 제출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콩 보건당국은 2∼14일 전에 서울의 의료시설 등 메르스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지역을 간 적 있는 여행객이 고열과 호흡기 관련 증상을 보이면 치료를 위해 즉시 격리 조처하기로 했지만, 이날 격리된 한국인 여행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홍콩 당국은 격리 조치 전에 한국으로 출국한 뒤 1일 홍콩으로 재입국했다가 격리된 한국인 남성이 목 통증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예비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였으며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