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한국 메르스 환자 25명···여행·국경통제는 불필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결국 사망에 이르고 3차 감염 환자까지 발생하는 등 연일 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메르스 감염자 격리센터가 설치되어 있는 2일 서울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 병원관계자들이 마스크를 하고 업무를 보고 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결국 사망에 이르고 3차 감염 환자까지 발생하는 등 연일 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메르스 감염자 격리센터가 설치되어 있는 2일 서울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 병원관계자들이 마스크를 하고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2년 9월?이후 전세계?총 감염?1161명·사망자 433명

WHO 대변인 “한국보건당국 초기 메르스 잘 모른 듯”?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2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가 사망 2명을 포함해 25명으로 늘어났다”면서 “그러나 여행이나 국경통제 등의 조치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WHO 크리스티안 린드마이어 대변인은 이날 유럽 유엔본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국의 메르스 감염자들은 모두 중동을 여행하고 돌아온 특정인과 관련돼 있다”면서 “지금까지 메르스가 발병한 나라는 25개국이며 대부분 중동지역”이라고 말했다.

린드마이어 대변인은 “한국의 발병 상황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지난 2012년 9월 이후 메르스 감염자는 총 1161명, 사망자는 433명”이라고 전했다.

린드마이어 대변인은 “메르스는 전파력이 매우 큰 사스와 달리 여행이나 국경통제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린드마이어 대변인은 “한국의 경우 병원 입원 환자를 매개로 메르스가 전파된 것이어서 중동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2명이 2차 환자를 통해 감염됐다고 하지만 그 숫자가 많지 않으면 크게 우려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의 보건당국과 의료진이 초기에 메르스에 대해 잘 모르고 대처했던 것 같다”면서 “중동 지역 역시 처음에는 마찬가지 상황이었다”고 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