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귀만의 포토월드] ‘태평무’ 김선정, “산처럼 휴식 주고 싶어”

무용가 김선정 <사진=신귀만 작가>

어렸을 때 텔레비전에서 춤추는 모습을 보면 막연히 참 좋아보였다. 그래서 부모님께 학원에 보내달라고 말씀드렸다. 학원에서는 한국무용을 비롯해 발레, 현대 무용을 다양하게 배울 수 있었다.

“그렇게 초등학교 4학년 때 무용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예술학교에 가진 않았지만 중학교에는 무용반이 있었어요. 주변에 무용하는 친구들이 많아 같은 고민을 나눌 수 있어서 힘들? 때도 함께 극복해 갈 수 있었습니다.”

마음이 따뜻한 춤

어려서부터 무용연습을 하며 정직함이 무엇인가를 배우기도 했다. 안일하게 하면 춤에 바로 나타났고 노력한 만큼 춤이 나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력이라는 것은 ‘남들만큼 하는 것이 아니라 남들보다 더 열심히 하는 것’이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꾸준히 춤 하나에만 집중했기 때문에 사춘기를 겪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춤추는 사람의 마음이 따뜻해야 춤도 따뜻할 수 있어요. 생각이나 습관 등이 나를 만들게 되고 춤에는 그런 모습이 전부 묻어납니다. 무대 위에서는 사람들을 속일 수 없어요.” 생활이 바로 섰을 때 춤도 바로 설 수 있다. 그래서 무용을 하는 과정 속에서 성실함을 배운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금은 정확한 춤을, 바른 춤을 추려 한다. 전통을 있는 그대로 유지하며 계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추는 이가 행복하게 춤을 출 때 보는 사람들도 행복할 수 있어요. 그래서 주어진 일에 감사하고 생활 속에서 행복을 찾으려 합니다.”

창작을 할 때에는 한국 색이 짙은 한국적인 멋을 살리려 한다. 선생님들을 찾아가 춤도 많이 배우고 있다. 제대로 알아야 제대로 가르칠 수 있기 때문이다. 꾸준히 배워 한국춤의 멋을 제대로 전달하는 지도자이면서 동시에 끝까지 무대에 서서 보여주는 무용가이고 싶다.

꾸준히 노력하는 사람

“항상 꾸준히 노력하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그렇게 열심히 춤을 추면서 봉사하고 싶어요. 선생님께 무용으로 남을 도울 수 있다는 것도 배웠죠. 그렇게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인간적이면서도 따뜻한 사람이고 싶어요.”

이전에는 아직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 같다는 이야기를 듣곤 했다. 많은 가능성을 안고 있었다고 한다면 지금은 산 같은 사람이고 싶다. 늘 제자리에 있으면서 사람들에게 휴식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 “산을 오를 때는 힘들지만 정상에 오르면 주변의 경치를 즐길 수 있잖아요. 또 내리막도 있구요. 인생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울창한 나무와 여러 동물을 비롯한 많은 것들이 함께 하는 산에서 휴식을 취하며 위안을 얻어가기도 한다. 그렇게 산처럼 힘들 때도 좋을 때도 모든 걸 감싸 안을 수 있으면 좋겠다. 굴곡을 가진 인생을 느낄 수 있는 춤을 추고 싶다.

“항상 한결 같을 수 있는 사람으로 춤을 계속 출 수 있었으면 합니다. 끝까지 놓지 않고 함께 하면서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고 싶어요.” 마지막까지 춤과 함께,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이 바람이다. <글=최경국 명지대 교수, 김다혜 작가>

*태명무
태평무는 중요무형문화재 제92호(강선영류)로 지정되어 있다. 이춤은 개인의 평안과 나라의 풍년과 태평성대를 축원하는 뜻을 지니고 있다. 음악에 있어서는 낙궁, 터벌림, 올림채, 도살풀이, 자진도살풀이의 무속장단을 기본으로 한 전통가락이다. 춤의 형태는 의젓하면서도 경쾌하고 가볍고도 절도 있게 몰아치는 발 디딤새가 으뜸이다. 신명, 기량의 과시가 돋보이는 춤으로 정·중·동의 미적 형식을 가진 춤이라 할 수 있다.

*김선정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무용학 박사
중요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
전국전통무용경연대회 금상
김백봉춤보전회 콩쿨 금상
신인무용콩쿨 특상
전국대학생콩쿨 금상
전주대사습놀이 학생부문 장원


단국대학교 예술대학 무용과 조교수
김백봉춤보전회 이사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