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귀만의 포토월드] 은은한 향기가 나는 춤꾼 엄선민

교방살풀이춤을 추는 무용가 엄선민. <사진=신귀만 작가>

작은 정성들이 모여 표현되는 춤

어린 시절 유치원에서 발레를 접할 기회가 있었다. 예쁜 옷을 입고 우아한 동작들을 하며 춤을 추는?것이?무척 즐거웠다. 그렇게 발레를 하며 발표회를 하기도 했었지만?학업 등의 이유로 인문계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됐다. 그렇지만 어릴 때의 기억은 무용에 대한 꿈을 잊지 않게 해줬다.

“무용을 계속 배우고 있진 않았지만 항상 춤추는 게?좋았습니다. 그렇게 활발한 성격이 아닌데도 춤을 출 일이 있으면 나서서 했어요. 결국?무용이 너무 하고 싶어서 부모님을 설득하게 됐죠.”

부모님도?나의 열정을 이기지 못하셨고 결국 무용 전공으로 대학에?진학하게 됐다. 그렇지만 남들과 달리 중고등학교 때 무용을 쉬었기 때문에 스스로 뒤처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항상 부족하다는 생각과 무용에 대한 갈망은 새로운 서울 생활의 즐거움을 누릴 틈도 없이 무용만을 바라보며 달리도록 나를 채찍질해 주었다.


어려워서 재미있는 전통춤

“대학에선 사실 전통춤보다는 신무용 위주로 배웠어요. 전통춤을 접할 기회가 적었죠. 지금은 전통춤을 더 선호합니다. 물론 저는 아직 설익었지만,?전통의 깊은 맛에 빠지게 됐어요.”

감정보다 깨끗한 선이나 기교를?중요시하는 신무용과 달리 전통춤은 감정 표현에서 좀 더 자유롭게 다가온다. 또한 우리네 소리를 간직한 전통춤은 신무용과 다른 호흡, 무게 중심 등으로 나에게 자신의 영역을 쉽게 허락하지?않았다. 가끔 그 이면에 숨어있는 모습을 보았다고 느낄 때도?있지만 하면?할수록 새로운 모습이 발견된다. 도무지 그 끝을 보여주지 않는 것이 새침한 새색시의 모습과 닮아있다.

내가 생각하고 바라는 무용가란 춤을 편하게 추고 그 자체로 편하게 보이는 안정감을 지녀야 한다. 경직된 춤으로는 관객에게 여유를 줄 수 없기 때문이다. 자신의 춤에 안정감을 가져올 수 있을 때 관객도 춤이 표현하고자 하는 섬세한 감정들을 공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은은한 향기가 나는 사람

임이조 선생이 마음가짐을 강조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작은 공연이라도 조그만 소품 하나부터 무대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세심한 정성을 쏟았을 때?후회가 남지 않을 수 있다. 그렇게 준비하는 동안 자신 안에 기가 모이고 감정의 이입도 쉬워진다.

“예전에는 여러 춤을 잘 추는 것이?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최근에 나만의 색깔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렇게 자신에게 맞는,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춤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개성을 만들기 위한 중간 단계라고 보고 다양한 것을 접하며 더 열심히 하려 한다.

“은은한 향기가 날 수 있는 사람이고 싶습니다. 재미없고 무미건조하지 않으면서도 믿음을 주는 사람이었으면 해요. 그래서 항상 긍정적으로 주어진 것을 열심히 하려 하죠.”

당장 무언가를 이루려는 것이 아니다. 빨리하지 못하더라도 내면에 의지가 있는, 강인함을 가진?사람이었으면 한다.?오래전부터 존재해 온 거북이는 그런 강인함을 갖고?있는 것 같다. 그렇게?느리더라도 꾸준히 하며 인정받는 사람이 되었으면 한다. <글=최경국 명지대 교수, 김다혜 작가>

* 엄선민은?경희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하고 세종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제15회 전국국악경연대회 문화부 장관상을 받았으며 현재 서울시 무용단 단원이다.

* 교방살풀이춤은 기존?기본춤에서 변형된 춤이다.?구성지고 애절한 춤사위로 시작해 빠른 자진모리장단에서는 여성스럽고 교태스러우면서도 아기자기한 느낌을 충분히 살려 경쾌하고 역동적인?춤사위로 마무리되는, 즉흥적이고도 밝은 느낌의?춤이다.?짧은 수건을 들고 다양한 장단에 맞춰?맛깔스럽고 경쾌하게 흥과 멋을 풀어내는 것이 임이조 교방살풀이춤의 특징이다.

news@theasian.asia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