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권의 훈훈한 세상] 설악산 ‘작은거인’ 임종기씨를 소개합니다

설악산 작은거인 임종기씨 <사진= 김덕권 제공>

학창시절 산에 미처 산으로 돌아다닌 적이 있다. 서울 근교 도봉산이나 백운대는 거의 매주 다녔고, 방학 때는 설악산 등으로 헤매고 다녔다. 대청봉에서 샘물을 발견한 것은 참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 그런데 요즘 그 설악산에 ‘작은 거인’이 살고 있다는 기쁜 소식이 들린다. <동부매일신문> 박완규 대표가 보내준 ‘작은 거인’ 이야기가 무척 감동적이다.

작은 거인 임기종씨는 40년 넘도록 설악산에서 지게질만 한 지게꾼이다. 160cm 못미치는 키에 몸무게는 60kg도 안 된다. 머리숱은 듬성듬성하고, 치아는 거의 빠지거나 삭아서 발음까지 어눌하다. 열여섯 살 때 처음 지게질을 시작한 이후 40년간 오직 설악산에서 짐을 져나르고 있다. 그는 삯을 받아서 정신지체 2급의 아내와 그 아내보다 더 심각한 정신장애를 가진 아들을 부양하고 사는 산 사나이다.

맨 몸으로 걸어도 힘든 산길을 40kg이 넘는 짐을 지고 날마다 산을 오르내린다. 하루에 적게는 4번, 많게 12번이나 설악산을 오른다. 설악산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살아가는 상인들과 사찰에 필요한 생필품을 져다주고 그가 받는 삯이 한 달에 150만원 남짓이다. 한달에 150만원이 별 것 아닌 돈일수도 있으나 그는 충분한 돈이라고 했다. 아내가 장애인이라 정부로부터 생활보조비를 받기 때문에 부족한 가운데서도 생활이 가능하고, 술 담배를 안 하고 허튼 곳에 돈을 쓰지 않으니 먹고 사는데 불편이 없다고 했다.

한낱 지게꾼에 불과한 그를 많은 사람들이 왜 작은 거인이라고 칭송할까? 까닭은 그가 힘들게 일해서 번 돈을 자신과 가족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자신보다 더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사용하기 때문이다. 그는 십년 넘도록 장애인학교와 장애인 요양시설에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독거노인들을 보살피고, 더 어려운 이들을 위해 자신이 번 돈 모두를 사용한다. 지금까지 임기종씨가 그렇게 사용한 돈이 수천만원이 넘는다고 한다.

‘작은 거인’의 말이다.
“힘들게 일을 하지만 적어도 땀 흘려서 번 이 돈 만큼은 내 자신을 위해 사용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임기종씨의 말에 필자는 얼마나 큰 감동을 받았는지 모른다. 연봉이 수억, 수십억 하는 사람들도 하기 힘든 것이 남을 돕는 일이다. 그런데 날마다 뼈빠지게 일해서 번 돈을 오롯이 남을 위해 사용하는 그의 선한 마음이 한없이 존경스럽다.

그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날마다 산을 오른다. 자신이 지게를 짊어지지 않으면 휴게소 상인들이 장사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어떤 날은 가스통을 4개나 짊어지고 산을 오르기도 하고, 어떤 날은 100kg이 넘는 대형 냉장고를 통째로 짊어지고 오른다. “처음에는 지게를 지는 요령을 몰라 작대기를 짚고 일어서다가 넘어지기 일쑤였습니다. 너무 힘들어 몇 번이나 그만둘 생각도 했죠. 하지만 배운 게 없고 다른 재주가 없으니 육체노동밖에 할 것이 없었어요. 그때는 내 몸뚱이 하나 살아내는 것도 쉽지 않았거든요.”

그가 열살이 갓 넘었을 때 부모님이 연달아 세상을 떠나셨다. 원체 가난한 집안이었기에 남겨진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 그는 6남매의 셋째였다. 그렇게 남겨진 6남매는 제각기 자기 입을 해결해야 했다. 초등학교 5학년도 못 마친 그는 남의 집 머슴살이부터 시작했다. 그러다가 돌고 돌아 설악산 지게꾼이 되었다. 그렇게 젊은 시절을 보내고 있을 때 지게꾼 선배로부터 정신지체 2급에다 걸음걸이도 불편한 여성을 소개받았다.

그 선배는 “이런 여자는 자네와 살림을 살아도 결코 도망가지 않을 것”이라며 소개했다.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그의 아내는 일곱살 정도의 지능을 갖고 있다. “이런 여자를 소개해준 것은 내가 별 볼일 없어서 그랬겠지만, 어쨌든 그녀를 처음 보는 순간에 어찌나 애처로웠든지요. 저런 몸이니 그동안 주위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구박을 받았을까 싶어서 따지지 않고 내가 돌봐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내와 정상적인 대화가 되지 않으니 많이 답답하다. 하지만 그것조차도 자신의 팔자로 받아들였다고 했다. 무엇보다도 자신이 돌보지 않으면 아내는 도저히 살 수 없다고 생각하니 자신이 끝까지 그녀를 돌볼 수밖에 없었다. 이들 부부 사이에 아들이 태어났다. 아들은 말을 못했고 아내보다 더 심각한 정신장애 증세를 보였다. 아내가 정신장애를 겪고 있으니 그 아이의 뒤치다꺼리를 하려면 자신이 일을 그만둬야 했는데 그럴 형편이 못 되었다.

결국 아이를 강릉에 있는 어느 시설에 맡겼다. 그렇게 아이를 데려다 주고 떠나오는데 그는 ‘나만 편하려고 그랬다’는 죄책감이 들었다. 그래서 용달차에 과자 20만원어치를 싣고서 다시 발길을 돌려 시설로 되돌아갔다. 그 과자를 먹으며 좋아하는 아이들을 보니 자신이 훨씬 더 기뻤다고 했다. 그때 처음으로 사람들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 그 사람만 기쁜 것이 아니라 자신도 기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그때부터 임기종씨는 지게일로 번 돈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는 40년 동안 설악산을 오르락내리락하였다. 하지만 설악산 말고 다른 산에는 여태껏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고 한다. 전설에 하늘에서 천사가 설악산에 목욕하러 내려왔다가 미처 올라가지 못한 선녀 한명이 있었다고 하는데, 그 사람이 바로 임기종씨가 아닐까?

세상의 으뜸공덕은 보시(布施)라 하였다. 보시의 으뜸인 ‘작은 거인’ 임기종씨는 정말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이거나 관세음보살이 화현하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