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서 성매매 누명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23일 구속정지로 석방

2015년 4월 1일 캐나다 연방경찰에 압송된 전대근 목사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캐나다 몬트리올 연방구치소에서 33개월째 수감중인 전대근(49) 목사가 23일 오전(현지시각) 구속정지로 석방될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연방법원의 이번 구속정지는 현지 사법 당국의 자체 판단에 의해 이뤄졌으며, 전 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 목사는 2015년 4월1일 캐나다 연방경찰에 의해 성매매 조직 보스로 지목돼 검찰에 의해 기소됐으나, 경찰과 검찰은 범행 증거를 제시하지 못해 ‘조작된 범죄’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전 목사측에 따르면 몬트리올 총영사관 영사가 이같은 사실을 전 목사에게 통보했다. 전 목사의 캐나다인 변호인은 “전 목사가 재판을 통해 설령 형을 받더라도 지금의 구금기간을 초과할 수 없어 풀어주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전 목사는 불구속 상태에서 내년 3월 예정된 정식재판에 임해야 한다고 변호사는 덧붙였다.

One Response to 캐나다서 성매매 누명 ‘억울한 옥살이’ 전대근 목사, 23일 구속정지로 석방

  1. SUNG JIN AN November 27, 2017 at 9:06 pm

    지속적인 관심속에서 항상 지면을 아끼지 않으셨던 아시아엔에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합니다 !

    Reply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