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근 목사 고교동창이 상하이서 보내온 편지 “친구여, 희망의 끈 절대 놓지말게”

캐나다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하고 있는 전대근 목사

<아시아엔>은 캐나다에서 성매매 누명을 쓰고 억울한 옥살이를 하고 있는 전대근 목사의 사연을 2017년 1월부터 15차례 보도해왔습니다. 그리고 최근, 상하이에서 거주하고 있는 전대근 목사의 진주 대아고 동창 안성진씨로부터 한 통의 편지를 받았습니다. <아시아엔>은 전대근 목사와 고교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안성진씨의 편지를 독자여러분께 전합니다. -Editor’ note

진주 대아고 동창 안성진씨 중국 상하이에서 ‘아시아엔’에 투고

무책임·무성의 외교부에 분노···동문들 구명운동 이어갈것

[아시아엔=안성진 상하이 거주 교민] 저는 최근 <아시아엔> 보도를 보면서 애독자가 되어가고 있는, 현재 중국 상하이 지사에 파견되어 근무 중인 재중교민 중 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전대근 목사의 억울한 옥살이에 대해, 지대한 관심과 함께 답답하고 애닯은 심정으로 뉴스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저는 전대근 목사와 고등학교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사람으로서, 그의 성품과 인성을 너무 잘 알고 있는 친구 중의 한 사람입니다. 우리 외교부에도 지난달부터 제가 이미 여러 차례 설명을 하였습니다. 전대근 목사는 한마디로 도저히 (성매매 같은) 그런 일들에 연관이 될 수 없는 친구입니다. 더군다나 불의에 무릎 꿇을 친구는 더더욱 아닙니다. 현재 불법적인 구금이 장기화되면서 심신이 지쳐 극에 달할 경우 자기의 무고함을 증명하기 위해 목숨까지 내놓을 수 있는 친구라는 걸 너무 잘 알기에, 너무 걱정이 되고 안타깝습니다. 그리고 더욱 참기 어려운 건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다는 그 무기력함에 잠을 잘 이루지도 못합니다.

저 역시 고등학교 동문들과 함께 전대근 목사 구명에 일말이라도 도움이 될까 하고 지난 8월달부터 외교부에 연이어 민원을 넣어왔습니다. 당시 <아시아엔>의 협조 아래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낸 전대근 목사의 육성녹음을 문 대통령은 들어보셨는지, 외교부가 파악하고 있는 전대근 목사의 구체적인 구금사유 그리고 이제껏 진행된 영사부의 조력내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요구하였습니다.

하지만 우리 외교부의 답변은 △재외국민이 체포/구금된 경우 신속하고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협조요청하고 있고 △무죄내용을 설명하고 재판이 신속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 요청하고 있다는 음성녹음 수준의 교과서적인 수준의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우리 외교부와 재외공관의 무성의하고 무능한 대응으로 인해, 억울한 재외국민 한 사람이 피해를 보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외교부는 “이제껏 열심히 조력해 왔다”고 하지만, 그간의 진행과정을 봐오며 우리 외교부가 무관심한 것이 아니라 그저 재외국민 보호에 무능하고 무능력 할 뿐이라는 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우리 일반적인 국민들 대다수는 어디에 살던지 법 없이도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개인의 힘으로 감당할 수 없는 역경이 닥쳤을 때 국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기도 합니다. 국가는 국민이 진정 필요로 할 때, 그때 반드시 응답해야 국가의 진정한 존재이유를 증명한다고 생각합니다.

각설하고, 제가 두서없이 이메일을 올리는 이유는 혹시 전대근 목사와 연락이 닿으시면 저희 경남 진주 대아고등학교 19회 동기회 및 선후배들이 외교부 민원과 청와대 신문고를 통해 열심히 구명운동을 하고 있으니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치 말고 조금만 더 참고 이겨주길 모두들 바라고 있다고 꼭 좀 전해 주실 수 있는지 여쭈어 보고자 편지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회신이 가능하시면 답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해에서 안성진 올림.

6 Responses to 전대근 목사 고교동창이 상하이서 보내온 편지 “친구여, 희망의 끈 절대 놓지말게”

  1. 문용식 September 19, 2017 at 1:07 pm

    안성진 선생님께
    선생님 글 감사한 마음으로 보았습니다.
    저는 우연히 이사건을 알면서 대구에서 전목사를 조금 돕고있는 노동자 입니다.
    오늘 동창들께서도 그 분 구명을 위해 애쓰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접하며 모처럼 기운이 나는 하루를 보냅니다. 전목사께 빠른 시간내 안선생의 부탁의 소식 전하겠습니다. 전목사가 자유의 몸이 되는 날 까지 계속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또한 곤경에 처한 재외국민을 위해 남다른 소명의식으로 지속적으로 보도 해주시는 아시아엔 이상기 발행인과 소속 기자님들 노고에 마음을 다해 감사드립니다.

    Reply
  2. SUNG JIN AN September 19, 2017 at 6:19 pm

    문용식선생님.. 안녕하십니까 ! 한번 꼭 연락을 먼저 드리고 싶었는데 이렇게 먼저 메세지 남겨주셔 정말 감사합니다. 아울러 전대근목사의 억울한사연을 아시아엔을 통해서 알게 해주신 점 또한 다시 한번 머리숙여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친구인 저가 이렇게 가슴아파고 억울한데 실제 당하고 있는 전대근목사의 심정은 어떨까 생각하니 정말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감정이 북받칩니다.. 재외국민의 억울한 입장을 지속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을 해 주고 계시는 아시아엔의 이상기 발행인님과 소속 기자님들께도 진심을 담아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저희동기회에서도 그 분들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드릴수 있게 최선을 다 할 예정입니다.

    Reply
  3. 문용식 September 19, 2017 at 9:30 pm

    안 선생님, 그리고 동창 선생님들 전목사 지금 많이 힘들어 합니다.
    한 사람의 자연인이 갑작스런 일로 자유를 억압 받고 갖혀있는 냉엄한 현실은
    그에게 너무 가혹하고 참담할 거란 생각이 듭니다.
    2시간 남짖 조사받고 연방 구치소에서 보낸 시간이 벌써 30개월이 되었네요.
    그 곳은 소위 선진 문명사회 란 곳인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구속이 장기화 되고 전목사는 전 보다 심적 변화가 많습니다.
    어찌보면 전목사가 지금까지 버텨온 것 만도 다행입니다.
    그리고 현지 공관의 조력을 생각하면 저는 긴 한 숨이 나옵니다.
    제가 이곳에 다시 글을 올려도 되는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동창 선생님들이 전목사가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힘을 보태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Reply
  4. SUNG JIN AN September 20, 2017 at 2:53 pm

    문용식 선생님,, 여러가지로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이렇게 소통이라도 할 수 있는 장이 있어 한편으론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쪽에서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즉각 서로 공유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ply
  5. 문용식 September 20, 2017 at 9:15 pm

    안 선생님 안녕하세요. 그리고 전목사님 선 후배 선생님들께도 인사 드립니다.
    소식이 늦어 미안 합니다.
    저는 수출포장업체에서 노동 일을 하는데 이번 연 휴가 길다 보니 일이 몰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어 소식을 못 드렸습니다.
    전해드릴 소식은 있지만 아시다시피 이곳은 사적 공간이 아니라 제가 연락처도
    알려 드릴 수 없습니다.
    여하간 선생님과 소통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습니다. 많은 걱정을 해 주시고 행동으로
    옮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Reply
    • 문용식 September 23, 2017 at 9:13 pm

      사용전화가 정액제 이용 관계로 안선생께 전화나 SMS 전송이 않되고 있어 부득이 사정을 전해 드리게 되었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