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차 핵실험] 중국 외교부 성명···강력 비난·항의 불구 ‘대화통한 해결’ 종전 입장 ‘고수’

3일 개막한 신흥경제 5개국(BRICS·브릭스) 정상회의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서의미 기자] 중국 외교부는 3일 오후 성명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또다시 핵실험을 진행했다”며 “중국 정부는 이에 결연한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신흥경제 5개국(BRICS·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일에 실시된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해 “중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직시하고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를 성실히 준수해야 한다”며 “상황을 악화시키는 행위와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잘못된 행동을 중지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의 길로 돌아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중국은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전면적인 완전하게 안보리 대북 결의를 집행할 것이며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흔들리지 않고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중국 외교부 성명은 강력한 비난과 항의를 담고 있지만, 대화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이라는 중국의 기본 방침에선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규탄”이라는 용어를 사용했지만, “중국은 한반도 평화 안정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는 대목은 여전히 군사력보다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법을 강조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또 ‘북한’이 아닌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했다. 이는 중국의 대북 정책 기조에 큰 변화가 없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편 이번 성명은 △외교부 대변인 성명이 아닌 외교부 성명으로 북한 핵실험을 진행했음을 공식적으로 확인했으며 △한반도 비핵화, NPT 수호, 동북아 평화와 안정 수호라는 기존인식을 보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북미간 직접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기존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음은 북한 제6차 핵실험에 대한 중국 외교부 성명 전문.

오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재차 핵실험을 진행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핵 비확산 체계 수호, 동북아 평화와 안정 수호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고 또한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염원이다. 우리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서의 굳건한 의지를 바로 보고, 안보리의 관련 결의안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정세를 악화시키고 동시에 자신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 잘못된 행동을 중지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길로 확실히 돌아가도록 강력히 촉구한다.

중국은 국제사회와 한 길로, 안보리 대북 관련 결의안을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집행하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흔들림 없이 수호할 것이다.(성균중국연구소 정리)

今天,朝鲜民主主义人民共和国不顾国际社会普遍反对,再次进行核试验,中国政府对此表示坚决反对并予强烈谴责。实现朝鲜半岛无核化、维护核不扩散体系、维护东北亚和平稳定,是中方坚定立场,也是国际社会普遍意愿。我们强烈敦促朝方正视国际社会在半岛无核化问题上的坚定意志,切实遵守安理会相关决议,停止采取恶化局势、同时也不符合自身利益的错误行动,切实回到对话解决问题的轨道。中方将同国际社会一道,全面、完整执行安理会有关涉朝决议,坚定不移地推进半岛无核化目标,坚定不移地维护半岛和平稳定。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