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신석의 페르시아 순례길①] 무슬림조차 안 가는 길을 걷다, 이란 시라즈~야즈드~마슈하드

1485487571681제주 올레길을 기획·개발한 이는 <시사저널> 편집국장 출신 서명숙씨다. 그는 언론계를 떠나며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로 발걸음을 옮겼다. 고행과 깨달음의 시간들은 제주 올레길을 여는 밑거름이 됐다. 이신석 <아시아엔> 분쟁지역 전문기자가 지난해 말부터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시라즈를 거쳐 마슈하드에 이르는 도보행진에 나섰다. 사막과 숲과 언덕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2000km에 이르는 長征에 나선 이신석 기자는 출발 전 “그동안 중앙아시아와 남미, 중동 등 분쟁지역을 숱하게 다닌 경험을 이번 이란땅을 종횡으로 걸으며 새길을 열고 싶다”고 했다. <아시아엔>은 이 전문기자가 현지에서 보내온 사진과 글을 연재한다. 통신 사정이 매우 불확실한 현지사정에 따라 이신석 기자의 페이스북과 <아시아엔> 이상기 발행인과의 카톡 교신을 재구성해 싣는다. (편집자)

[아시아엔=이신석 ‘분쟁지역’ 전문기자] 12월 25일 시라즈(Shiraz)를 출발해 어느새 한달이 지났다. 한국은 설 연휴로 다들 고향에 가거나 국내외 여행을 갈 것이다.

이란이 개방되기만을 기다리던 나는 테헤란에 도착해 시라즈를 거쳐 조로아스터 발상지인 야즈드(Yazd)를 들러 최종 목적지 마슈하드에 도달하는 목표를 꼭 이룰 생각이다.

여긴 크리스마스나 신년도 없어 시간 사는 줄 모른다. 가도다고 사막이다. 모든 순례길이 그렇지만 주변은 지저분하고-아니 그냥 더럽다는 표현이 정확할 거다-힘들고 위험하고 춥고 외롭다.

취재활동은 전면금지되고 심각한 위험에 처하기도 했다. 이미 두차례 경찰에 연행돼 간신히 벗어나기도 했다.

map-10-days-tehran-mashhad-shiraz-yazd-esfahan-ika그래고 가는 곳마다 ‘아시아N’을 조금씩 알리고 있다.

순례 도중 이란 국영티비에서 나를 인터뷰하고 내가 걷는 사막길까지 찾이와 카메라 작업을 하고 돌아갔다.

타는 듯한 햇볕으로 발자욱 떼기가 힘든 사막을 지나 숲으로 갈 때는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를 야생동물이 겁난다. 몇 번 마주치긴 했지만 아직까지 해를 당하지는 않았다.

아무도 안 가는 길, 지금은 무슬림에게조차 잊혀진 길을 간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이 나를 붙들어주고 있다.(계속)

1485487569099

1485487574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