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IS 가담 의혹 김O기씨 소재 2년째 ‘감감 무소식’···정부 “안타깝기만···”

서울 국정원 건물 앞 모습<사진=뉴시스>

[아시아엔=이신석 <아시아엔> 분쟁지역 전문 기자] 지난 2015년 1월 중순 터키 킬리스 지역에서 IS 활동지역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김O기(20·서울 구로구)씨의 소재가 만 2년이 지나도록 밝혀지지 않고 있다.

23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현재까지 생존여부 및 소재파악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 관계기관 당국자는 “김씨가 IS 주둔지역으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더 이상의 정보 확보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테러단체 IS와의 접촉이 쉽지 않은데다 내전을 겪고 있는 시리아 정부와의 협상도 원활치 않아 안타깝기만 하다”고 말했다.

또다른 당국자는 “비아랍권 출신들이 IS에 가담할 경우 전투 시 최전선에 내몰리는 경우도 있어, 그의 생존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지난 2년간 나름대로 김씨 소재 파악에 힘을 기울여 왔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제법상 IS와 같은 테러단체와는 정부 차원의 협상이 금지되고 있는 점도 문제해결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외교부

 

시리아 반군

시리아 반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