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실종 터키 킬리스 ‘난민 캠프’

사진 찍는 것을 저지하는 군부대 초병의 저지를 무시하고 , 부대 반대편 쪽으로 보이는 이민국 난민캠프의 모습

사진 찍는 것을 저지하는 군부대 초병의 저지를 무시하고, 부대 반대편 쪽으로 보이는 이민국 난민캠프의 모습 <사진=이신석>

[아시아엔=이신석 분쟁지역여행가] 킬리스 국경에서 시리아 북부 도시 알레포까지는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알레포는 아직 IS에게 넘어가지 않았지만, 알레포로 향하는 지역은 그들의 수중에 떨어졌다고 한다.

저 멀리 터키-시리아 국경이 눈에 들어온다. 국경도시 킬리스에서 불과 5분 거리다. 시리아 정부군과 반정부군의 오랜 내전으로 폐허가 된 그 땅이다. 작년 이슬람국가(IS)가 생겨나자마자 세력을 확장하여 온 세계를 경악에 빠뜨린 ‘반달리즘’과 ‘인종청소’로 인류의 공적이 된 그들이 바로 저 너머에 있는 것이다.

김군이 종적을 감춘 킬리스시(Kilis)는 터키 중남부 도시로 면적 15㎢, 인구 8만5천명의 도시다. 킬리스 주의 주도이며 시 남쪽으로 5km 정도 떨어진 지점에 시리아 국경과 접하고 있다. 1996년 이전까지는 가지안테프 주의 일부였지만 1995년 총선에서 승리한 탄수 칠레르가 킬리스 주를 신설하면서 주도가 되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