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희생자 319명 대부분 민간인…이스라엘 동맹국도 우려 표명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이 계속되는 가운데 300명이 넘는 민간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반기문 총장 중동행…오바마는 어정쩡한 입장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희생자가 300명을 넘어서자 이스라엘 동맹국들이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이스라엘과 가자를 통치하는 하마스의 휴전을 중재하러 19일(현지시간) 중동을 방문한다.

이스라엘군이 지난 17일 밤부터 가자에 지상군을 투입하고 탱크와 자주포 등으로 공격을 멈추지 않아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인 최소 70명이 숨졌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18세 미만도 최소한 15명이 넘는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12일째 이어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가자에서 발생한 전체 사망자는 319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2300여명에 달했다. 사상자 다수는 민간인이다.

알자지라는 사망자 중 72명이 청소년 또는 아동이며 여성 24명, 노인도 18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전날 밤 가자에 있는 하마스측의 로켓 발사장 21곳을 포함해 150여곳을 타격했다.
이스라엘에서도 군인 1명이 숨졌으나 현지 언론은 아군 포격에 따른 사망이라고 전했다.

가자에서 사상자가 급증하자 이스라엘의 동맹국도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전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한 전화통화에서 가자에서 무고한 인명 피해와 사태 악화 위험에 우려를 표했다.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은 이스라엘을 향한 로켓 포탄 발사를 비판하면서도 “이스라엘이 과도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은 이날 이집트 카이로를 방문하고 나서 행한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이집트의 휴전 중재안을 즉각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휴전을 중재하러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방문한다고 유엔이 발표했다. 유럽연합(EU)도 양측에 휴전을 촉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