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ves by category » ALL (Page 1173)

“장하다 고생들 했다”

“장하다 고생들 했다”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대학교 교정에 한 학생의 고시 합격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사진 위) 이 학교 인근 한 주점에 주인이 학생들의 고시합격을 축하하는 현수막을 걸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사진 아래)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명륜당서 펼치는 팔일무

명륜당서 펼치는 팔일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들이 ‘팔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명륜당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

명륜당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들이 ‘태평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늦가을에 펼쳐진 팔일무

늦가을에 펼쳐진 팔일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들이 ‘팔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팔일무’ 선보이는 성균관 학생들

‘팔일무’ 선보이는 성균관 학생들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들이 ‘팔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석전의식 치르는 제례단

석전의식 치르는 제례단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 임직원으로 구성된 제례단이 석전의식을 치르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의식 치르는 성균관 임직원

의식 치르는 성균관 임직원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 임직원으로 구성된 제례단이 석전의식을 치르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유교문화의 꽃 ‘석전대제’

유교문화의 꽃 ‘석전대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 및 석전일무 연구원으로 구성된 무용단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학문의 춤’ 선보이는 무용단

‘학문의 춤’ 선보이는 무용단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석전일무 연구원으로 구성된 무용단이 ‘학문의 춤’을 선보이고 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인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만추에 펼치는 팔일무

만추에 펼치는 팔일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대 무용학과 학생들이 ‘팔일무’ 공연을 펼치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제단 오르는 제례단

제단 오르는 제례단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명륜당 앞마당에서 석전대제 악무 공연이 열린 가운데 성균관 임직원으로 구성된 제례단이 제단에 오르고 있다. 석전대제 악무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제85호로 지난 10월 13일 시작해 오는 12월 19일까지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개되며 1부에는 석전대제, 2부에는 유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악무공연으로 구성된다. 민경찬 기자 kris@asia-n.asia

고철만 합격

고철만 합격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대학교 교정에 한 학생의 고시 합격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눈길을 끌고 있다. 민경찬기자 kris@asia-n.asia    

이건희 회장 영향력 최고 아시아기업인에

<Hot N> 이건희 회장 영향력 최고 아시아기업인에

한국기자 100명 중 81명 꼽아··· 도요타 아키오 · 손정의 회장 뒤 이어       한국기자들은 이건희(사진 왼쪽) 회장과 삼성을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인과 기업으로 각각 꼽았다. AsiaN이 창간특집으로 아시아기자협회와 함께 11월1~7일 전국의 신문 통신 방송 인터넷매체 등 기자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대상 기자 1명당 3명씩 응답하도록 하는 조사에서 이 회장은 81명, 삼성은 […]

[NHK서울지사장 이토료지 칼럼] 일본지진과 한일관계

[NHK서울지사장 이토료지 칼럼] 일본지진과 한일관계

아시아엔은 오는 11월11일 창간 3돌을 맞습니다. 그동안 독자들께서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시아엔은 창간 1년만에 네이버와 검색제휴를 맺었습니다. 하지만 제휴 이전 기사는 검색되지 않고 있어, 그 이전 발행된 아시아엔 콘텐츠 가운데 일부를 다시 내기로 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좋은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편집자> 16년 전 일본 간사이(關西) 지방에서 발생한 고베 대지진과 올해 3월에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

[이준구 칼럼] 행복하길 원하십니까

[이준구 칼럼] 행복하길 원하십니까

행복하길 원하십니까? 이렇게 해보십시오. 진실한 마음으로 살면 마음이 아름다워집니다. 마음이 아름다우면 사람들한테 사랑을 받죠. 사랑을 받으니 행복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불행해지는데도 길은 있습니다. 거짓말을 하십시오. 추해지기 마련입니다. 추한 사람은 미움받기 십상입니다. 모두가 날 미워하니 불행해질 수밖에요. 나는 미국에 60년 이상 살면서 태권도 보급에 생애를 다 바치고 있습니다. 태권도를 오래 하다보니 누가 공격해 들어오면 나도 모르게 팔, […]

[양덕춘의 홍삼이야기] 건강 지킴이 ‘홍삼’

통계청에 따르면 불과 50년 전만 해도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50세였으나, 1985년 66.8, 1990년 69.8, 1995년 72.7, 2000년 74.4, 2005년 77.5세로 크게 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2011년도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평균 80세로 세계평균 70세를 훨씬 상회하는 것이다. 100년 전보다 약 2배 이상의 수명이 연장되고 있어 본격적인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더욱이 생명과학의 급속한 발달과 […]

[칼럼] 정교 분리 마땅한가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돌려주고,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마태 22,21). 어떤 이들은 예수님의 이 말씀을 종교인들의 정치 참여를 금지하는 말씀으로 해석하여 종교와 정치의 분리를 주장하는 근거로 삼는다. 그러나 이 말씀은 그런 문제로 사람에게 올가미를 씌우려 하지 말고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데에 더 힘쓰라는 강력한 촉구가 담긴 말씀이다. 우리는 정치와 종교의 분리를 주장하는 사람들과, 종교의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