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속 오늘 2.26·정월대보름] 생활고 송파 세모녀 동반자살(2014)·미국 헌법개정, 흑인에 투표권(1869)

“서럽도록 추워도/새봄은 오는 거야…귀 기우려 잘 들어봐/얼음장 밑으로 흐르는 물소리/땅 속에서도 바람결에도/여린 봄내음/저 멀리 봄이 오는 소리//기다리다 보면/버들개지 아프게 눈 터지는/새봄은 오는 거야”-김수일 ‘봄이 오는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 2.25] 쌍용 창업 김성곤 별세(1975) 닉슨 독트린(1971) 이집트 무바라크 전 대통령 사망(2020)

“아직 잔설 그득한 겨울 골짜기…꽁꽁 얼었던 샛강도 누군가 그리워/바닥부터 조금씩 물길을 열어 흐르고/눈과 얼음의 틈새를 뚫고/가장 먼저 밀어올리는 생명의 경이…마침내 노오란 꽃망울 머금어 터뜨리는/겨울 샛강,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 2.22·아동성폭력추방의날·고양이의날] 러시아정교회 톨스토이 파문(1901)

“또 갈 곳 잃어/떠도는 나뭇잎이랑, 꼭 다문/어둠의 입속에 있다 한숨처럼/쏟아져 나오는 바람이랑, 상처에서 상처로/뿌리를 내리다 갈대밭이 되어버린/적막이랑, 지나는 구름의/손결만 닿아도 와락 눈물을/쏟을 것 같은 별이랑,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 2.20] 인도 독립(1947)·국악인 박초월 출생(1916)·보성전문 설립 이용익 사망(1907)

세계사회정의의날(World Day of Social Justice)(UN) “잠자듯 말뚝이 박혀 있다/하늘이 논물에 가만히 앉아 있다/무엇이 물거울을 건드리는가/50년 전쯤엔 여기가 아버지 얼굴이었다/천천히 두 손을 집어넣으니/삽자루를 타고 논물이 흐른다/국그릇에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 2.16] ‘서시’ 윤동주 옥사(1945) 애플, 테러리스트의 아이폰 잠금 해제해 달라는 미국정부 요구 거부(2016)

교토의정서발효일 “봄이 혈관 속에 시내처럼 흘러/돌. 돌. 시내 가차운 언덕에/개나리, 진달래, 노란 배추꽃/삼동을 참어온 나는/풀포기처럼 피어난다/즐거운 종달새야/어느 이랑에서 즐거웁게 솟구쳐라/푸르른 하늘은 아른아른 높기도 한데”-윤동주(1945년 오늘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발렌타인데이] 뤼순법원 안중근 사형선고(1910)·스티브 첸 유튜브 창업(2005)·

“겨울만 되면/나는 언제나/봄을 기다리며 산다./입춘도 지났으니/이젠 봄기운이 화사하다./영국의 시인 바이론도/’겨울이 오면/봄이 멀지 않다고’했는데/내가 어찌 이 말을 잊으랴?/봄이 오면/생기가 돋아나고/기운이 찬다./봄이여, 빨리 오라.”-천상병 ‘봄을 위하여’ 2월

전문 읽기

[역사속 오늘 2.13] 한국 첫 난민 인정(2001)·유서대필 강기훈 무죄(2014)·김정남 피살(2017)·日메이지 왕 즉위(1867)

세계라디오의날 “사랑만이/겨울을 이기고/봄을 기다릴 줄 안다//사랑만이/불모의 땅을 갈아엎고/제 뼈를 갈아 재로 뿌릴 줄 안다//천 년을 두고 오늘/봄의 언덕에/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줄 안다…인간의 사랑만이/사과 하나

전문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