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생 100주년 민족시인 ‘훈남’ 윤동주의 ‘새로운 길’

[아시아엔=박명윤 <아시아엔> ‘보건영양’ 논설위원] 올해는 윤동주(尹東柱) 시인 탄생 100주년이다. 윤동주 시인은 1917년 12월 30일 만주 간도성 화룡현 명동촌(지금의 만주 지린성 연변 용정)에서 아버지 윤영석과 어머니 김용 사이의 4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아명(兒名)은 해환(海煥)이다.

함경도와 평안도 일대에 19세기 말경 기근이 심해지자 조선 사람들은 국경을 넘어 북간도와 연해주 등으로 이주하기 시작했다. 윤동주의 증조부도 집안을 이끌고 1886년경 함경도에서 만주로 이주하였다. 윤동주는 어려서부터 기독교인인 할아버지와 학교 교사인 아버지의 영향을 받고 자랐다.

윤동주는 1925년 명동소학교(明東小學校)에 입학하여 5학년 때 급우들과 함께 문예지 <새명동>을 만들 만큼 어려서부터 문학에 관심을 보였다. 소학교 졸업 후 용정의 은진중학교에 입학하였으며, 1935년 평양 숭실중학교로 전학하였다. 숭실활천(崇實活泉)에 시 ‘공상(空想)’을 발표하였다. 윤동주는 숭실중학교에서 신사참배 강요에 항의하며 자퇴하고, 고향 용정으로 돌아와 광명중학교에 편입하였다.

1938년 2월 광명중학교를 졸업한 후 경성(京城, 서울)으로 유학을 와서 4월에 연희전문학교(현 연세대학교) 문과에 입학하여 왕성한 문학활동을 했으며, 1939년 연희전문 2학년 재학 중 소년(少年)잡지에 동시 ‘산울림’을 발표하며 정식으로 문단에 데뷔했다. 1941년 12월 연희전문학교 졸업에 즈음하여 그동안 틈틈이 썼던 시들 중 19편을 골라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내려했으나 당시 흉흉한 세상을 걱정한 주변인들의 만류로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1941년 연말에 고향집 부모는 일제의 탄압과 아들의 도일(渡日) 수속을 위해 성씨를 ‘하라누마’(平沼)로 창씨했다. 윤동주는 ‘히라누마 도슈’(平沼東柱)로 창시개명을 한 후 매우 괴로워했다고 한다. 그는 창씨개명에 따른 고통과 참담한 비애를 그린 시 ‘참회록’(懺悔錄)을 1942년 1월 24일에 썼다. 참회록은 고국에서 쓴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1942년 4월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릿쿄대학(立敎大學) 영문과에 입하하였으나 6개월 만에 중퇴하고, 교토 도시샤(同志社)대학 문학부로 전학하였다. 일본경찰의 감시를 당하고 있던 윤동주는 1943년 7월 귀향길에 오르기 전 독립운동 혐의로 체포되어 경찰서에 구금되었다. 교토지방재판소에서 독립운동 죄목으로 2년형을 언도받고 큐수(九州) 후쿠오카(福岡)형무소에 투옥되었다.

윤동주 시인은 자기 자신을 반성하고 끊임없이 성찰하면서 일본에서 쓴 ‘쉽게 씌어진 시’ 등 5편을 서울의 친구에게 보냈으며, 이것이 윤동주의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 당시 경성(京城, 서울)에선 ‘동주’의 시를 읽지 않은 여학생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윤동주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흐뭇하고 따뜻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성품을 지닌 ‘훈남’인데다, 슬픈 글을 이토록 서정적으로 썼다는 것을 독자들은 놀라워했다.

윤동주는 1945년 2월 16일 27세 젊은 나이로 감옥에서 요절했다. 사인에 관해서는 옥중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주사를 주기적으로 맞은 결과, 또는 일본군에 의한 마루타, 생체실험설이 제기되었으나 불확실하다. 윤동주 시인의 유해는 화장하여 용정의 동산교회 묘지에 3월 6일 묻혔으며, 장례식에서 ‘우물 속의 자화상’과 ‘새로운 길’이 낭독되었다.

사후 1947년 2월 정지용의 소개로 경향신문에 윤동주의 유작이 소개되고 추도회가 거행되었다. 1948년 1월에 유고 31편을 모아 정지용의 서문을 붙여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를 정음사에서 간행했다. 윤동주는 민족적 저항시인, 강인한 의지와 부드러운 서정을 지닌 시인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북한에서는 ‘일제말기 독립의식을 고취한 애국적 시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부는 1990년 8월 15일 윤동주 시인에게 건국공로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1999년에는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가 ‘20세기를 빛낸 한국의 예술인’으로 선정했다.

윤동주 시인의 10주기인 1955년 2월에 정음사에서 유고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를 발행했다. 유고집은 5부 224쪽이며, ‘서시’(序詩)로 시작되는 <윤동주 시집>의 제1부는 연희전문학교 문과를 졸업할 무렵에 졸업을 기념하고자 77부 한정판으로 출판하려던 자선(自選)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18편의 시가 실려 있다. 제2부는 일본 동경 유학시절 작품 5편이 실려 있으며, 그 외 작품과 일기장은 일경에 압수되어 찾을 길이 없다. 제3부는 습작기 작품 42편, 제4부는 동요 22편, 그리고 제5부는 산문 5편이 실려 있다.

윤동주 시인의 대표작 <序詩>는 1941년 11월 20일 지은 시다.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윤동주의 자선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에 수록된 작품은 자화상/ 소년/ 눈 오는 地圖/ 돌아와 보는 밤/ 병원/ 새로운 길/ 看板 없는 거리/ 太初의 아침/ 또 태초의 아침/ 새벽이 올 때까지/ 무서운 시간/ 十字架/ 바람이 불어/ 슬픈 族屬/ 눈감고 간다/ 또 다른 고향/ 길/ 별 헤는 밤 등 모두 18편이다.

윤동주 시인의 모교인 연세대학교는 윤동주 시비를 신촌 캠퍼스 경내에 1968년 11월 3일 건립하였으며, 시비 앞면에는 ‘서시’가 그리고 뒷면에는 연세대총학생회 글이 새겨져 있다. “윤동주는 민족의 수난기였던 1917년 독립운동의 거점 북간도 명동에 태어나 그곳에서 자랐고 1938년 봄에 연희동산을 찾아 1941년에 문과를 마쳤다.

그는 다시 일본으로 건너가 학업을 계속하며 항일독립운동을 펼치던 중 1945년 2월 16일 일본 후꾸오카형무소에서 모진 형벌로 목숨을 잃으니 그 나이 29세였다. 그가 이 동산을 거닐며 지은 구슬 같은 시들은 암흑기 민족문학의 마지막 등불로서 겨레의 가슴을 울리니 그 메아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더불어 길이 그치지 않는다. 여기 그를 따르고 아끼는 학생·친지·동문·동학들이 정성을 모아 그의 체온이 깃들인 이 언덕에 그의 시 한수를 새겨 이 시비를 세운다.”

2013년 2월에는 캠퍼스 내 핀슨홀(Pinson Hall)에 윤동주기념관(Yoon Dong Ju Memorial Hall)을 설치했다. 연희전문학교 창립 초기에 공이 큰 미국남감리교 총무 핀슨 박사를 기념하기 위하여 ‘핀슨홀’로 명명된 2층 석조건물은 1922년 학생기숙사로 준공되었다. 1938년 연희전문학교 문과에 입학한 윤동주는 이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사색하고 고뇌하며 시 쓰기에 전념하였다.

연세대는 올해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펼치고 있다. 윤동주 시인 추모식(2월 16일), 윤동주기념음악회(5월 18일), 탄생100주년 기념식(12월 7일), 윤동주 시문학상 시상식 및 기념강좌(7월 3일), 시 경연대회/연변 윤동주 백일장(5월 20일, 중국연변), 윤동주 백일장(8월 9일, 원주캠퍼스), 국제학술대회(12월 8-9일), ‘윤동주와 나’ 강연시리즈(총 8회) 등이 개최된다.

연세대 윤동주기념사업회(회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의 윤동주 탄생 100주년 사업 취지는 다음과 같다.

“윤동주 시인은 우리 역사의 가장 어두운 시대를 양심의 빛으로 비추며 살다간 청년으로, 민족의 순결한 정신과 세계시민으로서의 양심을 상징하는 시인으로 기억될 것이다. 그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시인의 모교인 연세대학교는 ‘모든 죽어가는 것’에게 바쳐진 그의 삶과 시에 담긴 정신이 연세와 민족뿐 아니라 아시아와 세계에 새로운 길을 제시하고 있음을 기억하고자 한다.”

1938년 5월 10일의 날짜가 찍힌 ‘새로운 길’이라는 시에서 윤동주 시인은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이라고 했다.

“내를 건너서 숲으로 /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 / 나의길 새로운 길 / 민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 / 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 / 오늘도… 내일도… / 내를 건너서 숲으로 /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