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룡의 東北亞] 한류의 문화기원②

연세대 유동식 교수는 <풍류도와 한국인의 종교사상>에서 “풍류도는 하나의 종교라 볼 수는 없지만 한국인의 신앙사상을 강력하게 지배해왔으며 아울러 풍류도의 의미내용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곧 ‘멋’이다”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5월10일 저녁 서울 중구 덕수궁 정관헌에서 열린 야간 전통공연 '천하명인 덕수궁 풍류'의 한 장면.

<한류의 문화기원 ①에 이어>

풍류도, 한국인의 신앙사상 강력하게 지배

한반도에서도 바람문화가 일찍부터 발달해 있었다.

<삼국유사>에 신라불교를 서술함에 있어서 풍교라는 말이 많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신라의 고유토착신앙 가운데 풍교가 으뜸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삼국유사>에 신라의 불교를 논하는 장절에서 ‘석씨풍교(釋氏風敎)’라는 단어가 등장하는데, 이는 곧 불교를 의미한다. 신라인들은 왜 불교를 그냥 불교라 하지 않고 ‘석씨풍교’라 했을까?

신라인들은 바람을 우주의 본체라고 보았다. 뿌리 깊은 풍교신앙에 따라 모든 외래종교를 풍교의 일종으로 여겼다. <삼국유사>에 ‘예의풍교, 불류우상(禮儀風敎, 不類于常)’라는 구절이 있는데, ‘禮儀風敎’는 곧 공자교 즉 유교를 의미한다. 여기서 알 수 있듯 신라인들은 유교든 불교든 모두 풍교이며 다만 그 구분을 말하고자 ‘석씨풍교’ ‘예의풍교’라 했다.

신라에서 불교를 공식적으로 받아들인 왕은 법흥왕(법은 ‘불교’, 흥은 ‘발흥하고 흥기시킨다’는 뜻으로서 ‘불교를 발흥하고 흥기시킨 왕’이란 의미)이며 그 바통을 이어받았다는 뜻으로 그다음 왕을 진흥왕이라 했다. 그런데 진흥왕은 천성이 풍류(風味)적이어서 젊고 예쁜 낭자를 원화로 삼고 국선으로 받들었으며 나라를 일으키려면 반드시 풍월도를 선행시켜야 한다(幇興國, 須先風月道)고 강조했다.

진흥왕은 ‘석씨풍교’가 나라를 일으키는데 있어서 재래의 전통 풍교보다 못하다고 여겼다. 그러면서 고유토착신앙인 풍교와 풍월도를 불교와 조화롭게 접목시켜 화랑도를 흥기시켜 나라를 일으켰다. 화랑도는 신라인의 정신지주이자 넋이었다.

<삼국유사>에서 화랑도의 명부를 ‘풍류황권(風流黃券)’이라 표현한 것으로 보아 화랑도를 풍류도의 산물이라고 단정하여 말할 수는 없지만 아무튼 화랑도가 풍류도와 깊은 관련이 있다는 것을?쉽게 알 수 있다.

최치원은 화랑역사를 회고하면서 “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는데, 풍류라 일컬으며 그 뿌리는 선사(仙史)에 있다”고 했다. 선사란 곧 풍교의 역사이며 그것을 또한 풍류도로 표현했다.

연세대 유동식 교수는 <풍류도와 한국인의 종교사상>에서 “풍류도는 하나의 종교라 볼 수는 없지만 한국인의 신앙사상을 강력하게 지배해왔으며 아울러 풍류도의 의미내용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곧 ‘멋’이다”라고 지적하였다.

한민족 언어 ‘멋’ ‘맛’ ‘판’ 바람문화에서 파생

필자는 한국인이 흔히 잘 사용하는 낱말 ‘맛’과 ‘판’ 및 ‘넋’도 역시 풍류도문화에서 생겨난 것이라 생각한다.

일본 가세히데아키(加漱英明)는 저서 <추한 한국인>에서 “멋이란 낱말은 중국어와 일본어에는 없고 유일하게 한국인만 사용하는 어휘”라고 지적했다. 필자는 그의 이 한마디 지적에서 큰 힌트를 얻었다. 즉 필자는?멋이라는 낱말을 중국어와 일본어로 번역해보았으나 의역 외에 완벽히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적절한 어휘를 찾지 못했다. 아니 찾을 수가 없었다.

‘그렇지, 멋이란 낱말이야말로 한민족의 특징을 가장 잘 반영하고 있는 어휘이다.’ 이것이?결론이었다. 어떤 한국학자는 ‘멋’이 곧 ‘맛’이고 ‘맛’이 곧 ‘멋’이라고 말한다.?‘맛’이란 낱말에 대해서도 연구해본 결과 ‘멋’과 마찬가지로 역시 한민족만이 사용하는 특수용어라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중국어와 일본어에 ‘맛’에 해당되는 ‘아지(味)’, ‘워이따오(味道)’라는 말이 있기는 하지만 한국말인?’맛’의 뜻을 완벽하게 나타내지는 못한다.

한민족 ‘판’ 중국어와 일본어로 번역 쉽지 않아

노래판, 춤판, 도박판, 놀음판, 술판, 오락판, 싸움판, 난장판, 개판, 심지어 X판을 포함해 한민족은 ‘판’이란 낱말을 풍부하고도 널리 사용하고 있다. 중국어와 일본어로 ‘판’을 경우에 따라 ‘場’으로 번역할 수 있으나 한민족이 말하는 ‘판’의 의미가 완벽하게 전달되지 않는다. ‘판을 깨다’ ‘판이 깨지다’ ‘판이 사라졌다’ ‘판을 유지하다’ 등의 말을 중국어와 일본어로 번역하는 것은 쉽지 않다.

한국고전음악에 ‘판소리’라는 것이 있다. 최근 중국문학작품을 보면 ‘盤瑟里’라는 중국말로 옮겼는데 이는 음역에 따라 억지공사로 번역한 것일 뿐 한민족의 진정한 생활정서가 배어 있는 ‘판소리’ 의미는 전혀 전달되지 않는다. ‘판소리’가 중국이나 일본 음악에 비해 독특한 한민족의 특성을 반영하는 민족음악이라고 할 때 우리는 한민족이 얼마나 ‘판’의 문화를 중시해왔는가를 가히 짐작할 수 있다.

대저 ‘판’이란 무엇인가? ‘판’이란 낱말은 분명히 어떤 행위의 장을 의미하지만 중국어와 일본어에서 말하는 ‘場’과는 엄연하게 구분된다. 정확히 말해서 ‘판’은 바람이 몰고 오는 일종의 유형무형 흐름이다. 그러므로 ‘판의 문화’가 풍류도에서 유래되었음은?의심의 여지가 없다.

결론을 말하자면 ‘멋’ ‘맛’ ‘판’이란 낱말이 바람문화에서 파생되어 나온 것이며 이는 곧 한민족 풍류도의 정수이다. 유동식 교수는 “풍류도의 의미내용을 규정하는 말이 곧 ‘멋’이라고 지적했다. 이 말을 바꿔하면 ‘멋’은 곧 풍류도의 기본정신이며, 풍류도의 기본사상이며, 풍류도의 기본 넋이다. 풍류도가 고대한민족의 기본종교사상이었다면 넋은 곧 ‘멋’이며 ‘멋’은 곧 한민족의 넋이다.

‘멋’을 한민족의 넋이라 말하는 것은 한민족이 수천 년 동안 ‘멋’에 대한 추구를 통해 ‘내성(內聖)’과 ‘외왕(外王)’을 이뤄왔기 때문이다. 내성외왕이란 말은 본래 <장자>에서 유래됐다. 장자는 인간의 이상적 경지가 곧 내성하는 것이라 했다. 하지만 중국유교비평가들이 지적한 바와 같이 중국인은 내성에 대한 추구에만 치중해왔을 뿐 외왕을 홀시해왔기 때문에 중국인은 외모가 초라해보이게 되었다. 중국인은 확실히 내성은 강하지만 외왕이 초라한 것이 사실이다. 일본인도 내성은 강하지만 외왕은 중국인에 비해 나으나 한국인에 비해 조금 떨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