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라운드업 8/1] 중 소셜 미디어 개인 계정 300개 이상 폐쇄·’동전에 장제스 대신 도시락 할머니 새기자’ 대만서 서명운동

[아시아엔 편집국] 1. 중 인터넷 규제 강화…소셜 미디어 개인 계정 300개 이상 폐쇄
– 중국 정부가 인터넷 규제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음. 중국 정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동영상과 각종 의견을 주고받는 이른바 ‘개인 미디어’의 내용이 적절치 않다는 이유로 300개 이상의 소셜 미디어 개인 계정을 한꺼번에 폐쇄했다고 NHK가 1일 전함.
– 중국에서는 240만 명 이상이 중국판 카카오톡인 웨이신(微信·위챗)을 비롯해 소셜 미디어를 이용 중. 이를 통해 사진이나 동영상, 각종 사안에 대한 의견 등을 올리고 클릭 수가 많으면 광고 수입을 얻을수 도 있어 최근 몇 년간 이용자 수가 급증하는 등 인기가 높음.
– 베이징(北京)시 인터넷 관리부서는 31일까지 웨이신 등의 소셜 미디어 운영회사들을 불러 모은 회의에서 일부 개인 미디어가 선동적인 소문과 저속한 내용을 전파하고 있다며 300개 이상 계정을 일제히 폐쇄했다고 발표.
중국은 당국의 입장에서 볼 때 적절치 않은 인터넷상 메시지를 수시로 삭제해 왔지만 소셜 미디어 개인 계정을 한꺼번에 폐쇄했다는 발표는 이례적.
– 중국은 지난 6월 ‘인터넷 안전법’을 시행하면서 개인이 스마트폰을 통해 보내는 정보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 이에 대해 시민들 사이에서는 언론자유가 후퇴하고 있다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짐.

2. 아베 연루 의혹 놔둔채…日검찰, 문제제기 사학 이사장 체포
– 일본 검찰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연루된 비리 의혹 ‘모리토모(森友) 스캔들’을 건드리지 않은 채 아베 총리를 공격한 문제 제기자들만 체포. 오사카(大阪) 지검 특수부는 31일 모리토모 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전 이사장과 부인을 ‘보조금 적정화법’ 위반 혐의로 체포.
– 오사카 지검은 가고이케 이사장 등이 운영하는 유치원의 교직원, 장애아동 수를 허위로 보고하고 실제와 다른 금액이 담긴 초등학교 건설 공사 계약서를 제출해 부당하게 보조금을 수령한 혐의를 적용.
– 모리토코 학원을 둘러싸고는 이 학원이 산하 학교이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명예 교장을 맡은 ‘아베신조 기념 소학교(초등학교)’의 부지로 국유지를 사들일 때 평가액의 14% 수준의 헐값으로 매입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었음.
– 이 과정에서 아베 총리 부부가 직접 영향을 미쳤거나 공무원들의 ‘손타쿠(忖度·구체적으로 지시를 내리지 않았지만 스스로 알아서 그 사람이 원하는 방향으로 행동하는 것)’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는 ‘모리토모 스캔들’로 번졌음.
– 총리 부부, 총리의 측근들과 자신들이 친분이 있음을 알렸고 총리 명의 100만엔(약 1천5만원)의 기부금을 아키에 여사를 통해 받았다고 밝히기도 함. 하지만 혐한(嫌韓) 발언 등 가고이케 이사장 부부의 극우 행보가 부각되고 보조금 유용 사실 등이 밝혀지면서 여론의 대부분은 이들로부터 등을 돌린 상황.
– 일본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는 의혹 제기자만 체포하고 의혹 자체는 건드리지 않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지만, 가고이케 이사장 등이 검찰에서 어떤 얘기를 할지에 따라 다소 잠잠해져 있던 모리토모 스캔들은 다시 불이 붙을 수 있음.

3. ‘쓰나미 악몽 잊었나’ 태국 쓰나미 경보장치 80% 방치돼
– 2004년 수십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도양 쓰나미(지진해일) 이후 해상에 설치된 경보장치 대부분이 노후화하거나 고장이 나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태국 언론이 1일 보도.
– 콥차이 분야오라나 태국 재난예방국 부국장은 지난 2006년 해상에 설치된 쓰나미 경보 탑과 부표형 감지 장치, 경보 시스템 등에 대한 유지보수가 필요하다고 밝혔음. 그는 “대략 전체 시설물의 70∼80% 정도인 2천여 개에 대한 유지보수 작업이 필요하다. 이들 시설물은 쓰나미 발생 2년만인 지난 2006년에 설치된 것”이라고 말함.
– 콥차이 부국장은 이어 “배터리를 갈아야 하는 경우도 있고 장비가 고장 난 경우도 있다”며 “관광지가 집중된 남부지역 시설물을 중심으로 즉각적인 조처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임. 다만 재난예방국 대변인은 쓰나미 경보 시스템 점검이 매일 이뤄지고 있는 만큼, 실제로 쓰나미가 닥치더라도 아무런 문제는 없다고 해명.
– 지난 2004년 12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인근 해상에서는 규모 9.15의 강진이 있었고, 그 영향으로 발생한 쓰나미가 동남아와 남아시아 일대를 덮치면서 22만6천여명의 희생자가 발생. 인도네시아, 인도, 스리랑카와 함께 쓰나미의 직격탄을 맞은 태국에서는 5천30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
– 이후 동남아 각국은 해상에 쓰나미 감지 및 경보장치를 서둘러 설치했지만, 이후 관리부실 속에 고장 난 채 방치되거나 해적 등에 의해 도난당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랐음.

4. 유엔 특별보고관들 “필리핀, 어린이까지 즉결처형”
– 필리핀에서 어린이까지도 즉결처형을 하는 반인권적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고 유엔 특별보고관(UN Special rapporteur)들이 31일(현지시간) 비판. 아그네스 칼라마르드 유엔 즉결처형 특별보고관과 미셸 프로스트 유엔 인권옹호자 특별보고관, 모 드 보어 부키치오 유엔 아동 인신매매 및 성매매 특별보고관 등 3명은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필리핀 정부가 급증하는 인권 침해 행위를 조사할 것을 촉구.
– 작년 6월 출범한 필리핀 두테르테 정부는 마약과의 전쟁을 명분으로 즉결처형 등 반인권적인 수단을 동원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아옴. 특별보고관들은 성명에서 “필리핀 정부는 살인과 무고한 시민에 대한 위협은 물론 어린이까지 즉결처형이 이뤄지는 반인권적 실태를 조사해야 한다”며 “점점 높아지는 폭력 수위는 매우 충격적이다”라고 말했음.
– 이들은 필리핀 정부가 즉결처형 명분으로 내세운 마약과의 전쟁은 성명에서 따로 언급하지 않았음. 보고관들은 이어 “모든 반인권적 행위는 철저하게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런 범죄를 저지른 자들은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임.
–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인권 유린 비판을 일축하듯 이달 24일 의회 국정연설에서 “마약과의 싸움은 무자비하게 계속될 것”이라며 “정글에는 무고한 사람을 먹이로 삼는 야수(마약사범)들이 있다”고 말함.
필리핀에서는 작년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8천 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에 사살된 것으로 알려짐.

대만 좡주위니(莊朱玉女) 할머니의 생전 모습 <사진-페이스북 캡쳐>

5. ‘동전에 장제스 대신 도시락 할머니 새기자’ 대만서 서명운동
– 대만에서 평생을 공짜나 다름없는 도시락을 불우이웃에게 팔아온 할머니를 동전에 새겨 기념하자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음. 31일 대만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에 따르면 10대만달러(370원) 도시락을 팔아오다 작고한 고(故) 좡주위니(莊朱玉女) 할머니를 10대만달러짜리 동전에 새겨넣자는 제안이 대만 정부의 국민참여 공공정책 사이트에 올랐음.
– 좡 할머니는 대만 펑후(澎湖)섬에서 태어나 50년동안 가오슝(高雄)에서 생활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10대만달러 도시락을 팔아오면서 ’10위안(元·대만내 대만달러 표기 단위) 할머니’라는 별명으로 알려져 있음. 여섯 자녀를 키우려 장사에 뛰어든 할머니는 서민 노동자들의 생활고를 목격하고 46세부터 도시락을 3대만달러에 팔기 시작.
– 자녀들을 다 키우고서도 할머니는 연중무휴로 10대만달러만 받고 도시락을 판매. 이렇게 50년 가까이 자선사업 같은 도시락 장사를 하다가 자신 소유의 집 7채를 팔아야 했음. 지난 2000년 중풍을 앓으면서도 도시락을 계속 팔았고, 이듬해 가오슝시는 할머니에게 ‘도시 영웅’이라는 훈장을 수여.
– 좡 할머니는 2015년 2월 향년 96세에 별세. 장례식에는 할머니가 돌보던 이들을 비롯해 사회 각계에서 2천여 명이 참석해 할머니의 마지막을 함께 했음. 한 네티즌이 공공정책 참여 사이트에 올린 ‘동전 바꾸기’ 제안에 대해 지난 27일부터 서명운동이 시작돼 이틀만에 찬성 서명자가 5천명을 넘어섬.
– 이는 공공정책 참여 플랫폼 개설 후 최단 시간내에 발의 조건을 충족한 제안으로, 서명자가 5천 명이 넘으면 안건으로 공식 발의. 31일 오후 현재 서명자는 6천100명을 돌파해 대만 정부는 앞으로 2개월 내 이 제안에 대한 가부 의견을 발표해야 함.
– 이 제안은 대만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脫) 장제스(蔣介石)화 조치와도 맥락이 닿아있음. 현재 10대만달러 동전에는 초대 총통 장제스가 새겨져있음. 가오즈펑(高志鵬) 민진당 위원은 페이스북에 새로운 동전만들기 프로젝트에 5천명 넘게 서명했다며 10대만달러 동전에서 좡 할머니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시.

6. IS, 아프간 주재 이라크 대사관서 자폭테러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또다시 외국 대사관을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졌음. 31일 아프간 톨로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카불 북서부 샤레나우 지역에 있는 이라크 대사관 입구에서 폭탄조끼를 입은 무장괴한 한 명이 자폭. 뒤이어 무장 괴한 3명이 총을 쏘며 대사관 건물에 진입해 4시간여 아프간 치안당국과 교전한 끝에 모두 사살됐다고 아프간 내무부는 밝힘.
– 나지브 대니시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이번 테러로 경찰관 한 명만 다쳤을 뿐 건물에 있던 이라크 대사대리 등 외교관과 직원들은 모두 무사히 대피했다고 함. 이라크 대사관은 대부분 국가 공관이 모여있는 ‘그린존’이 아닌 호텔과 슈퍼마켓, 사무실 등이 밀집한 지역에 있음.
– 이라크와 시리아를 중심으로 활동하다 2015년부터 아프간에서도 세력을 키우고 있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이 이라크 대사관을 겨냥해 공격했다고 연계 선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주장.
– 아프간에서는 지난 5월 31일 카불 외교단지 내 독일 대사관 부근에서 저수탱크 트럭을 이용한 대규모 자폭테러로 150여명이 숨지고 500명 가까이 다친 바 있음. 아프간 정부는 탈레반 연계단체인 ‘하카니 네트워크’가 당시 테러를 저질렀으며 파키스탄정보국(ISI)이 이를 지시하고 지원했다고 주장.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