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덕의 평화일기] 사드 배치 성주 소성리 원불교평화교당 앞 ‘참새와 평화’

[아시아엔=정상덕 원불교 교무] 2017년 대한민국 평화1번지 성주 소성리 진밭교 삼거리, 전쟁무기 사드가 가까이 보이는 마지막 오르막길에 원불교평화교당이 설치된지 벌써 88일째다.

6월 4일 새벽 5시 기도를 올린 후 가장 먼저 찾아오는 벗이 참새가족들이다. 짹짹짹 엄마와 아들 참새가 다가와 아스팔트 위의 모이를 고르고 쫀다. 혼자 온 덩치큰 참새는 두리번 거린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지푸라기를 물고 있다. 집을 짓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집단으로 몰려와 이러저리 비행을 하며 어느 녀석은 칡넝쿨에서 흔들거림을 즐기기도 한다. 까악까악 덩치 큰 까마귀 소리에 자리를 비켜주지만 내일 새벽 다시 평화를 전하러 올 것이다.

참새들이 준 아침 선물은 싱그럽고 넉넉한 마음회복이다. 어린시절 그물로 잡아서 구워먹었던 님들께 참회하는 새벽공기는 차가웠다.

옛날 프러시아의 프리드리히 대왕은 자기가 좋아하는 버찌를 참새가 먹어치우는 것에 화가 나서 참새를 모조리 잡아들이라고 명령하였다. 그리고 두해가 지나자 벚나무에 해충이 생겨 벚나무의 겨울눈 뿐만 아니라 겨우 돋은 잎마저 먹어치워 나무가 형편없게 되었다. 결국 참새의 역할을 새로이 알게 된 대왕은 참새를 보호하게 되었다.

참새와 바람은 넘치지 않는 자연의 조화이다. 오직 인간의 욕망이 참새를 분별할 뿐이다.

참새는 알고 있다. 사드배치가 인간의 욕망의 덩치라는 사실을, 참새는 지저귀며 인간에게 경고한다. 이 아름다운 생명의 질서를 깨면 다 죽는다고, 사드와 엑스밴드 레이더가 가동되는 날 참새는 떠나고 인간은 전쟁이다.

소성리 평화계곡에 참새와 까마귀 소리 그대로 두는 것이 평화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