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집트혁명’ 실패 ‘반면교사’ 삼길

이집트 반정부 집회

[아시아엔=아시라프 달리 아시아기자협회 회장, <아시아엔> 중동 지사장] 한국의 19대 대통령 선거의 거대한 물결에서 가장 강력한 후보가 당선이 되고 승리자라고 불릴 것이디만 그것이 과연 끝일 것인가?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 당선자는 같은 날 바로 대통령직을 수행하게 되는게 어깨에 큰 짐을 지는 기분이 것이다. 이제 더이상 정치적으로만 정직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를 둘러싼 모든 상황에 있어 정직해야 한다는 것이 자명해졌다. 지난 몇달간 한국이 어렵게 걸어 온 길을 생각하면 새로운 지도자는엄청난 충격을 받고 양분화 되어 버린 국민들의 신임을 얻어야 하는 중대한 임무를 맡게 된다.

새로운 대통령에게서 가장 먼저 보고 싶은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강한 신념과 지지이다. 이제는 흔들리지 않는 국가 이미지, 민주주의 정부. 청렴 결백한 공무원과 권력기관등이 국민들 머리속에 각인이 되어져야 할 유산이다.

몇년 전 중동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났는데 이집트인들이 반 정부 시위를 벌려 그 결과 무바라크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사건이다. 그러나 1월 25일과 6월 30일 두번에 걸친 이집트 혁명은 30년간의 독재기간 동안 뿌리 내린 부정 부패의 세력이 너무 큰 나머지 실패로 돌아갔다. 따라서 새로운 한국의 대통령이 이를 통해 얻어야 할 교훈은 대통령 탄핵을 위해 힘을 모았던 국민들의 임무를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국민들이 첫 과제를 수행해 냈지만 그 다음 과제가 계속 되어져야만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일은 국민들의 마음에 안도, 용기, 믿음, 신념을 심어주는 일이다. 부정부패의 악몽에서 고생을 한 국민들은 기꺼이 민주주의의 꿈을 즐기고 싶어한다.

1952년 이집트 혁명 이후 이집트의 젊은 군인이었던 가말 압델 나세르 이집트인 뿐만 아니라 범 아랍인들의 세력을 모으는데 성공을 했다. 교육과 산업에 힘쓰고 아방 가르드 문화 운동에 앞장서고 군부 산업도 발전시키면서 그동안 꿈이 실현되는 것 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는 측근들의 잘 못 선택함으로써 엄청난 실수를 저지르게 된다. 예멘으로 군대를 파견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전쟁에 개입을 하게 되지만 통합 아랍 공화국을 이루지 못한채 죽음을 맞이했다. 나세르가 거대한 꿈을 가진 똑똑한 사람이었지만 그의 정부에 제대로 된 측근들을 둘 필요가 있었다.

한국의 새 대통령은 자신이나 조국을 위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 한국의 대통령의 역할은 거대한 산업국가나 청렴한 사람들이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그런 국가를 만드는 일 뿐만이 아니다. 이제는 한국을 넘어 세계에 평화와 행복을 가져다 주는 그런 세상의 의사 결정권자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아랍은 반기문 전 유엔 총장에게서 많은 것을 기대했고 한국의 새 대통령 또한 크고 작은 전쟁이 일어나는 아랍 분쟁 지역에 전쟁을 막고 평화를 가져다 주는 더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믿는다.

이러한 것들이 바로 민주주의의 꿈이 실현 되는 것 이고 그러기 위해서는 인류의 평화와 행복을 명심하는 용감한 새로운 지도자가 필요하다.

 

2017 Presidential Elections: Corruption Nightmares & Democratic Dreams!

In the heavy stream of the South Korea’s 19th Presidential Election, a good swimmer will be able to reach the winning line, get the golden medal, and announced a “Champion”, but would that be the ending scene? For the first time, the new president elected on May 9th, and stepping into office that same day, will feel a huge burden on his shoulders. Now it is clear that it is no longer enough to be politically honest, it is the air around you that must be honest, too. The hard walk which the country passed for the previous months makes it a tough task for the new leader to rebuild trust in the hearts divided enough, and shocked a lot as well.

The very first line that must be heard is the strong stand and support of democracy. Now it is a legacy to be rooted in all minds; the image of a stable country facingunstable ones, a democratic government in a world of dictatorships, with clean hands officials and authorities among dragons of corruption with bloody gloves.

That test has been known and shown recently in the Middle East, when Egyptians crossed the red lines and removed the corrupted head of the governing Mubarak family. But it seems it needed a miracle to cut the remaining ones. The two Egyptian revolutions; Jan 25, June 30, both failed because those trees of corruption succeeded for thirty year of dictatorships, to spread their roots deep enough to grow automatically,so the hard lesson in front of the new South Korean leader is to continue the mission of the people who forced the impeached president to be removed from the political scene. Korean Peoplemade step 1, but the next steps have to be continued.

But I believe that the most important step is sending a wind of relief, courage, belief and trust into the hearts of people, this is the moment of unity, but we are still in danger, not only from the corrupted factors among us, but also from the politically corruptedcountries, as well. The united people who suffered a lot from corruption nightmares is eager to enjoy the democratic dreams!

After 1952 Revolution in Egypt the Egyptian young man of the army; Gamal Abdel Nasser, succeeded to gather Arabs around him, not only Egyptians. He started good education, pioneering factories, avant-garde cultural movements, and military industries. It looked like a dream came true. But his false choices of the people around him forced his era to face catastrophic mistakes. He sent troops to fight abroad in Yemen against Saudi Arabia, he uncovered the Egyptian troops in Sinai, and he passed away leaving a partially occupied country. So, it was not enough for Nasser to be a good clever man with a vision, to unite the third world, but it needed, further, to look very closer, and test the people in his own office.

The new South Korean must look for a new era for himself and his own country, alike. The role of the Republic of Korea must not be that only of a mega industrial power, or a country with white hands to help poor, alone. I believe this is the age of decision makers, the time of a man who brings peace and happiness to the world beyond his boarders. Arabs waited a lot from the previous South Korean General Secretary of the UN, and may be a leader from the same country would be more helpful, to stop the many wars and bring peace to the many battlefields of the region.

These are also democratic dreams to be fulfilled, as well, and needs a brave new leader who keeps human peace and happiness in mind.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