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바키아서도 한국인 메르스 의심환자 입원·격리돼

슬로바키아 보건 당국이 13일(현지시간) 한국인 남성 한 명을 수도 브라티슬라바에 있는 대학병원에 격리해 치료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 남성이 최근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였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이 의료 인원에 의해 격리병동으로 옮겨지고 있는 모습.

슬로바키아 보건 당국이 13일(현지시간) 한국인 남성 한 명을 수도 브라티슬라바에 있는 대학병원에 격리해 치료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 남성이 최근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였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이 의료 인원에 의해 격리병동으로 옮겨지고 있는 모습. <사진=AP/뉴시스>

3일 슬로바키아 입국?38세 남성···고열·설사·피부병변

[아시아엔=편집국] 한국인 남성이 13일(현지시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사 증세를 보여 슬로바키아의 수도 브라티슬라바 병원에 입원했다고 <AFP>가 14일 보도했다.

페트라 스타노 마타소브스카 브라티슬라바 대학병원 대변인은 <AFP> 인터뷰에서 “병원에 입원한 한국인은 38세로 설사와 고열, 피부병변 등 메르스 유사 증세를 보였다”면서 “혈액검사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남성은 지난 3일 슬로바키아에 입국했으며, 북부 질리나 지역에 있는 기아자동차 공장의 하도급 업체에서 근무하고 있다.

앞서 이 남성은 질리나 지역에서 특수시설을 갖춘 브라티슬라바 대학병원으로 경찰 구급차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테르 부블라 슬로바키아 보건부 대변인도 “메르스 유사 증세를 보인 외국인 1명을 질리나 지역에서 특수시설을 갖춘 브라티슬라바 대학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부블라 대변인은 “병원으로 옮겨진 남성은 아직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아니다”면서 “이 남성의 혈액은 체코 프라하에 있는 연구소로 보냈으며 결과가 24시간 내 나올 것”이라고 했다.

부블라 대변인은 “우리는 이 남성의 이동 경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시나리오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마르틴 카파스니 질리나 보건책임자는 “이 의심환자가 머물렀던 호텔에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보건당국과 경찰이 이 남성과 접촉한 사람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