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방한] “세월호 유족 고통에 중립지킬 수 없었다”

교황 귀환길 기자회견서 강조 ‘남북한 같은 언어 쓰는 것이 희망’

프란치스코 교황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한국 국민이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도 인간적인 품위를 잃지 않았다고 높이 평가했다.

교황청 전세기에서 보낸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간) 한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가는 전세기 안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난 소감을 묻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교황은 “한국민은 침략의 치욕을 당하고 전쟁을 경험한 민족이지만 인간적인 품위를 잃지 않았다”면서 “오늘 할머니들을 만났을 때 이분들이 침략으로 끌려가 이용을 당했지만, 인간적인 품위를 잃지는 않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오전 4박5일 방한 마지막 일정으로 명동성당에서 열린 미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 위로했다.

교황은 이들을 접하고는 전쟁의 잔혹함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교황은 “할머니들은 이용을 당했고 노예가 됐다”면서 “이들이 이처럼 큰 고통 속에서도 어떻게 품위를 잃지 않았는지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남북문제와 관련해 프란치스코 교황은 “분단으로 많은 이산가족이 서로 상봉하지 못하는 것은 고통이다”면서도 남북한이 같은 언어를 쓰니 희망이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남북한은 자매처럼 같은 언어를 쓴다”면서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것은 어머니가 같다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앞서 지난 15일 충남 당진 솔뫼성지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에서도 한반도 평화에 관한 즉흥 연설을 하면서 남북한을 한 부모 밑에서 난 형제에 비유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분단 조국의 현실을 걱정하는 한국 참가자의 질문에 “한 가족이 둘로 나뉜 건 큰 고통”이라면서 “그러나 한국은 하나라는 아름다운 희망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희망은 같은 언어를 쓰는 한 형제라는 것”이라고 했다.

교황은 이어 “한반도에도 언젠가 평화가 찾아와 두 형제·자매는 하나로 뭉칠 것이다. 한 형제, 한 가족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남북의 하나 됨을 위해 다 함께 기도하자고 제안하고 나서 예정에 없던 침묵의 기도를 올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세월호 유족에 보낸 관심에 대해 “유족의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교황은 ‘세월호 추모 행동이 정치적으로 이용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교황은 “(세월호 추모) 리본을 유족에게서 받아 달았는데 반나절쯤 지나자 어떤 사람이 내게 와서 ‘중립을 지켜야 하니 그것을 떼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물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교황은 “‘인간적 고통 앞에서 중립을 지킬 수는 없다’고 말해줬다”고 설명했다.

실제 그는 방한 기간 내내 노란 세월호 리본을 착용한 채 미사 등 각종 행사에 참여했다.

교황은 지난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모승천대축일 미사’ 직전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서 세월호 추모의 의미가 담긴 노란 리본을 선물 받았다.

이날 귀국행 비행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도 세월호 리본은 교황의 왼쪽 가슴에 그대로 달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