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시선]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사건…누가 친구인지 드러나

*한 주간 주요 이슈들에 대한 아시아 주요언론의 사설을 요약 게재합니다.

<사진=AP/뉴시스>
태국 The Nation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사건…누가 친구인지 드러나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옛말이 있다. 이번 말레이시아 여객기 실종사건에서 아세안(ASEAN) 이웃들의 협조가 돋보였다. 가장 신속하게 대응한 것은 베트남이었다. 베트남 정부는 군과 민간 어선을 승객과 승무원 239명이 탄 사고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진 현장에 보냈다. 이에 반해 승객의 3분의 2가 자국민인 중국의 대응은 미온적이었다. 이렇다 할 지원을 하지 않았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나라들과 영토분쟁을 벌여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인명은 영토보다 귀중한 것이다. 대규모 인명구조를 위해서라면 영토분쟁은 잠시 젖혀놓는 것이 옳다.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등 이웃나라들은 자국인 탑승자가 없음에도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수색·구조활동을 도왔다. 호주도 수색작전에 비행기를 파견했다. 미국은 테러행위 가능성 등을 조사하는 데 연방수사국(FBI) 인력을 지원했다. 도난 여권 추적에도 국제공조가 이뤄졌다. 반면에 중국 관영매체는 “말레이시아의 초기대응이 늦었다”며 거센 어조로 책임 추궁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공항 보안이 허술하다는 등 말레이시아 당국을 비난하기에 바쁘다. 관련당국이 책임을 면할 수 없음은 당연하다. 그러나 지금은 비난만 퍼부을 때가 아니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당국이 수색활동에 적극 지원할 것을 촉구해야 마땅하다.

<사진=신화사/뉴시스>

싱가포르 The Straits Times

디지털화폐 ‘비트코인’ 거래 조심해야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였던 마운트곡스가 잠정 폐쇄되면서 비트코인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업체는 무려 4억5000만 달러를 증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나 페이팔 같은 온라인 결제수단을 이용하면 거래비용이 든다. 만약 디지털 가상화폐가 편리하게 온라인 이체 가능하다면 효과적인 결제수단이 될 수 있다.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 사이에 비용부담 없이 거래가 가능하면 인플레이션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중대한 문제를 안고 있다. 가상화폐 시스템 관리자를 과연 믿을 수 있느냐는 것이다. 문제가 생겼을 때 누가 책임질 것인가.

시스템 보안과 거래시 오류가 발생할 때 책임 소재에 대한 의문이 남아있다면 많은 돈을 가상화폐로 바꾸는 것은 무모한 짓이다. 비트코인은 중앙은행이나 정부가 보증하지 않는다. 익명의 비트코인 소유자에게 권리를 인정받는 것 외에는 화폐로서 가치가 없다. 비트코인은 법정화폐가 아니기 때문에 공적 교환수단이나 보증수단으로 사용될 수 없다. 또한 해킹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마운트곡스는 해커들의 공격을 받은 뒤 비트코인 거래소 문을 닫았다. 비트코인이 돈세탁이나 테러수단으로 악용되는 것도 문제다. 소비자들은 디지털화폐 거래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