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우리가아산이다’(#We_are_Asan) ‘우리가진천이다’(#We_are_Jinchun)

‘우리가아산이다(#We_are_Asan) ‘우리가진천이다’(#We_are_Jinchun), 당신들이 진짜 대한민국입니다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요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온 나라가 예민하기 짝이 없다. 그런데도 이 사태를 막아내기 위한 당국과 국민들이 여간 고생을 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나라에 위기가 닥칠 때 마다 국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그 위기를 극복해가는 전통이 있다.

특히 이번 중국 우한(武汉)에서 들어온 동포들을 대승적인 차원에서 따뜻하게 맞이한 아산과 진천 주민들에게 감사와 감동을 느끼지 않은 국민들은 아마 없을 것이다. 우리는 그런 동포애와 나라사랑의 저력을 보여준 역사적인 사건들이 많았다.

‘우리가아산이다(#We_are_Asan) ‘우리가진천이다’(#We_are_Jinchun), 당신들이 진짜 대한민국입니다

첫째, 국채보상운동.
일본은 1894년 청일전쟁 당시부터 우리나라에 대해 적극적으로 차관공여(借款供與)를 제기하여 두 차례에 걸쳐 당시 돈으로 각 30만원과 3백만원의 차관을 성립시켰다. 이러한 일본의 차관 공세는 1904년 제1차 한일협약 이후 더욱 노골화되었다.

이때 일본이 우리나라에 차관 공세를 펴는 데는 두 가지 목적이 있었다. 하나는 한국의 재정을 일본 재정에 완전히 예속시키는 것이고, 또 하나는 차관으로 식민지 건설을 위한 정지 작업(整地作業)을 하자는 것이었다.

이러한 일본 측의 차관 공세는 우리 정부와 민간의 경제적 독립을 근본적으로 위협했다. 여기서 당시 우리나라의 토착자본과 국민들은 일본 차관의 굴레에서 벗어나려는 국채보상운동을 전개했다.

둘째, IMF 위기 때 금모으기 운동.
1997년 외환위기가 찾아왔다. 나라가 거덜이 날 정도였다. 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금모으기 운동이 전개되었다. 날마다 감동적인 일이 벌어졌다. 국민들이 장롱 속의 금붙이를 꺼내 은행으로 가져갔다. 전국의 은행마다 금붙이를 든 사람들이 줄을 섰다.

금반지, 금 목걸이가 쏟아져 나왔다. 하나같이 귀한 사연이 담겨 있는 소중한 징표들이었다. 필자 역시 마고자에 달렸던 금단추를 떼어내 은행으로 달려간 기억이 생생하다. 그 정신으로 결국 우리는 IMF 외환위기를 극복했다.

셋째, 2020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위기극복.
어렵게 중국 당국과 협의해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 격리시설로 지정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1월 31일 시민들이 교민을 환영하는 모습은 가히 감동적이었다.

한때,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이 중국 우한 교민을 임시 격리할 지역으로 결정되자 일부 주민들이 격리시설의 입구를 막고 극렬하게 시위를 하는 등 반발이 있었다. 그런데 하룻밤 사이에 SNS를 중심으로 ‘우리가 아산이다’(#We_are_Asan) ‘우리가 진천이다’(#We_are_Jinchun)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이며 “불안에 떠는 우리 교민을 따뜻하게 포용하자”는 운동이 전개되었다. 마침내 우리는 이번에도 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낼 것이다.

‘우리가아산이다’(#We_are_Asan) ‘우리가진천이다’(#We_are_Jinchun)라는 해시태그가 마침내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여 나라의 위기를 극복해 내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밥한 그릇의 공덕’이나 다름 없다.

그 옛날 부처님 재세(在世) 시에 있었던 일이다. <잡비유경>(雜譬喩經)에 보면, 계율과 가르침을 받들며 청정하게 살아가는 여인이 있었다. 어느 날, 부처님께서 마을을 돌며 걸식(乞食)을 하다가 그 여인의 집에 이르렀다. 여인은 경건한 마음으로 부처님의 바리때에 밥을 담았다. 그리고는 조용히 물러나 부처님께 절을 올렸다.

부처님은 여인을 바라보며 말씀하셨다. “하나를 심으면 열이 나고, 열을 심으면 백이 생기며, 백을 심으면 천이 생긴다. 그리하여 다시 만이 생기고, 억이 생기며, 마침내는 도(道)를 깨우치게 되느니라.”

그렇다. 거대한 나무도 처음에는 겨자씨만한 씨앗을 심은 것이 자란 것이다. 그런데 이 ‘밥한 그릇의 보시공덕’처럼, 아산과 진천 주민들의 우한 교민들을 향한 따뜻한 해시태그 하나가 어찌 나라의 위기극복의 디딤돌이 되지 않겠는가?

육신의 발자취는 땅에 남고, 마음이 발한 자취는 허공에 도장 찍히며, 사람의 일생 자취는 끼쳐 둔 공덕으로 세상에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