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라운드업 5/17] 헤일리 美유엔대사 “北 핵·미사일 중단하면 대화 용의”·’중국의 트위터’ 웨이보, 원조 넘었다

니키 헤일리 美 유엔대사(가운데)가 안보리 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아시아엔 편집국] 1. 헤일리 美유엔대사 “北 핵·미사일 중단하면 대화 용의”
–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16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nuclear process)과, 관련 실험의 전면중단(total stop)이 이뤄진다면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함.
– 진정성이 담긴 완전한 핵 폐기(비핵화) 의사를 북한이 분명히 밝혀야 대화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과 비교하면, 대화 쪽에 더욱 여지를 둔 발언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음.
– 헤일리 대사의 이날 발언은 북한이 핵폐기 의사를 당장 밝히지 않는다 하더라도 일단 핵과 미사일 실험을 ‘전면중단’한다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이기 때문.
– 특히 지난 주말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를 발사함으로써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한 북한을 제재하기 위한 안보리 긴급회의가 진행되는 매우 긴박한 상황인 점을 감안하면, 그의 발언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음.

2. 日아베, 中시진핑에 ‘정상 셔틀외교’ 제안
– 일본이 중국에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외교’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짐.
–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한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1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셔틀외교를 제안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친서를 전달.
– 아베 총리는 친서에서 “앞으로 고위급 대화를 거듭하면서 상호방문을 지향하자”고 제의.
– 일본 정부 관계자는 양국 수뇌가 상호방문하는 것을 염두에 둔 셔틀외교 제안이라고 설명. 한번 오고 가는 것으로 끝낼게 아니라 양국 정상이 정기적으로 여러차례 방문하도록 하자는 것.

3. ‘중국의 트위터’ 웨이보 이용자 수, 원조 넘었다
– ‘중국의 트위터’로 불리는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의 이용자가 3억4천만명으로 트위터를 앞질렀음.
– 17일 신랑(新浪·시나)망에 따르면 웨이보는 올해 1분기 실적발표에서 13억7천만 위안의 매출을 올렸다고 공개. 이는 전년 같은 분기보다 76% 늘어난 것으로, 영업이익도 무려 278% 증가.
– 이 기간 매월 활동하는 이용자 수도 전분기보다 2천700만명 늘어난 3억4천만명으로 상장 이후 분기별 기록으로는 최대 증가폭을 기록. 트위터의 1분기 사용자 3억3천800만명을 넘어선 수치.
– 반면 트위터는 웨이보와 대조적으로 하향세. 트위터는 2013년 상장 이후 분기 매출이 처음으로 줄었다고 지난달 발표.

4. 인도서 성폭행당한 10세 소녀 임신…법원 낙태 허용 고심
– 인도에서 10세 소녀가 양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법원이 낙태 허용 여부를 고심.
– 16일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 로타크에 사는 10세 소녀가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아 임신 사실을 확인.
– 이 소녀는 그동안 어머니가 일하러 나가 집을 비운 사이 양아버지에게 여러 차례 성폭행당했지만, 그의 협박에 아무 말을 못 했다고 털어놨고, 경찰은 15일 양아버지를 체포.
– 앞서 인도 대법원은 2015년에 성폭행을 당한 14세 소녀에게 임신 20주 이후 낙태를 허용한 바 있으며, 일부 인도 시민단체는 성폭행 피해 여성들에게는 임신 24주까지 낙태를 허용하도록 법률 개정을 요구하고 있음.

5. 동남아국가연합 외연 넓히나…터키·몽골, 아세안 가입 희망
– 지정학적으로는 동남아시아 국가로 볼 수 없는 터키와 몽골이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가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짐.
– 올해 아세안 순회 의장국인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서 만난 터키와 몽골 정상이 아세안 가입 의사를 밝혔다고 16일 전함.
– 두테르테 대통령은 “터키와 몽골이 아세안 의장을 맡은 내가 이들 국가의 아세안 가입을 후원해주기를 원했다”며 “왜 안 되겠느냐고 답변했다”고 말함.
– 아세안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10개국으로 구성된 지역 협력체로,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음. 필리핀 이외의 다른 회원국들이 터키와 몽골의 아세안 가입 문제에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

6. 사우디도 사드 도입하나…트럼프, 3천억 달러 무기판매 승인할듯
–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에 나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안보를 내세워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국들에 대규모 무기 판매를 성사시킬 것으로 보임.
–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방문 기간 3천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제 무기 판매를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7일 보도.
– 지난해 대선 기간 전 세계에 대한 미국의 군사공약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공언한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 방문을 통해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소원했던 양국 관계 회복을 모색할 것으로 보임.
–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이슬람교도들의 미국 이주를 거부하고, 인권단체들이 사우디와 같은 독재체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트럼프의 사우디 방문은 향후 미정부의 중동정책 향배와 관련해 주목받고 있음.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