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공무원 경쟁률 46.5대1···노량진 공시촌서 들려오는 ‘이생 망’ ‘이생 포’

서울 동작구 노량진 아모르이그잼 공무원시험 학원에서 경찰 공무원 준비생이 시험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시아엔=김덕권 원불교문인협회 명예회장] 4월 8일, 9급 공무원시험이 치러졌다. 2017년 국가공무원 9급 선발 예정 인원은 모두 4910명이며, 접수 인원은 자그마치 22만8368명으로 경쟁률이 46.5대 1에 달했다.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라 아니할 수 없다.

통계청이 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청년실업률이 1999년 실업자 분류기준을 조정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언론에선 끊임없이 ‘명퇴거부자 빈 책상 대기발령’, ‘출산 순번제’, ‘20대 희망퇴직’ 같은 등골이 저릿한 뉴스가 보도되고 있다. 취업도 어렵지만, 취업 후에도 쉽지 않은 현실이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불안정한 청춘들은 이를 잘 알기에 조금이라도 더 안정적인 방향으로 발걸음을 돌린다. 그 방향이 바로 9급 공무원 지망이다. 어느 공시생은 이렇게 토로했다. “새벽 5시 반, 평소라면 단꿈을 꾸고 있을 시간에 거리를 나선다. 두꺼운 패딩 점퍼에 트레이닝 바지, 바짝 둘러맨 백팩은 공시생에겐 교복과 다름없다.”

얼마 전, 철거된 노량진육교를 공시생들은 ‘속세로 가는 다리’라고 부른다. 육교가 사라진 이 자리에서, 아직 다리를 건너지 못한 공시생들의 하루가 어김없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아침 햇살보다 학원 간판의 불빛이 먼저 거리를 비추는 노량진 골목, 고등학교 교실 크기만한 공간에 벌써 절반이 넘는 사람들이 앉아있다.

촘촘하게 들어선 책상과 일찌감치 자리를 채운 사람들 탓에 교실은 발 디딜 틈이 없다. 칠판 앞이나 모니터가 잘 보이는 명당자리는 새벽부터 기다려야만 겨우 앉을 수 있다. “명당을 맡으려는 대기 줄은 새벽 5시반부터 시작해 학원 문이 열릴 때까지 길게 이어진다”고 한다. 수업 시작까지 10분 남짓한 시간, 칠판은커녕 모니터도 잘 보이지 않는 구석 자리가 답답해 주위를 둘러보지만 대답 없는 차가운 뒤통수만 가득하다.

공시생들이 즐겨찾는 노량진 컵밥거리 <사진=뉴시스>

강사는 시작부터 “공무원 시험은 사정 딱한 사람을 뽑는 게 아니라 공부 잘하는 사람을 뽑는다”며 학생들의 의지를 다진다. 공무원 시험은 ‘떨어트리기 위해 보는 시험’이나 다름없다. 내가 졸면 다른 사람이 붙는 격이다. 그런데도 자리가 꽉 찬 모습을 보니 최대 46.5대 1이라는 공무원시험 경쟁률이 피부에 와 닿는다.

지난 주 원불교 여의도교당 설법에서 ‘이생 망, 이생 포’라는 말을 듣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생 망’은 “이번 생(生)은 망했다”, ‘이생 포’는 “이번 생은 포기했다”는 말의 줄임말이라고 한다.

그럼 청년들은 정말 망한 것일까? 지난 해 12월 <경향신문>이 청년 1000명을 대상으로 “이번 생은 망했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지, 있다면 이번 생이 망한 시점과 원인을 조사했다. 그 결과, 41.3%가 망했다고 응답했다. 그 원인에 대해 ‘본인’이라고 64.6%가 지목했고, 그 뒤로 ‘사회’가 58.4%를 차지했다.

‘이생 망’ ‘이생 포’는 주로 청춘들이 쓰는 말이다. 그리고 가끔은 철없는 어른들이 “나도!”하며 가세한다. 그야말로 우리나라가 지옥이거나, 도무지 희망이 안 보인다는 자탄(自歎)의 소리다. 그런데 이런 말은 자신을 용서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별다른 방법이 없을 때 그런 끔찍한 자기 진단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청년들이 ‘이생 망’ ‘이생 포’ 같은 말을 입에 올려 너무 딱하다. 우리 청년들이 인생을 강단있게 펼치길 바란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너무나 많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