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언론 어제와 오늘⑦]’아시아엔’이 지한통신 사장의 ‘터키저널리즘’을 연재한 이유

터키 에르도안 총리(왼쪽)과  사장

터키 에르도안 총리(왼쪽)과 압둘 하미트빌리지<지한통신사> 사장(오른쪽) <사진=뉴시스/라훌 아이자즈>

정부언론 탄압에 국민들 무관심···시민요구 외면해온 언론책임도 커

필자는 지난 몇 번에 걸쳐 터키언론의 문제점에 대해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아시아엔’ 독자들에게 전했다.

내가 무엇보다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은 게지공원 시위와 관련한 터키 언론들의 보도태도였다.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담은 사진들이 트위터를 통해서 널리 퍼져나가는 동안 텔레비전들은 시위보도에 매우 소극적이었다.

2개의 주요뉴스 채널 중 하나인 CNN투르크는 시위가 절정에 이르렀을 때 펭귄과 관련한 다큐멘터리를 내보냈다. 오죽하면 이후 터키에서 ‘펭귄’은 정부에 복종하는 언론을 상징하는 대명사가 됐을까?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 사회의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며 정부의 과도한 권력을 효과적으로 견제할 수 있는 바람직한 장치다. 지난 수년간 터키에서 언론의 자유는 크게 위축되었다. 이로 인해 민주주의 기본원리인 견제와 균형이 무너지고 있다.

터키정부는 언론자유를 지지하고 시민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출을 허용하고 저널리스트들에 대한 위협을 중지해야 한다. 정부는 또 언론소유구조를 재편하고 정부 재원을 동원해 편집방침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언론사에 대한 광고집행은 투명하고 책임성 있게 이뤄져야 한다.

CNN투르크 경찰 시민폭력진압 대신 ‘펭귄 다큐’ 방영

의회는 포괄적이고 모호한 표현으로 저널리스트 위협 및 탄압에 자주 이용되고 있는 반테러법과 패널코드를 개정해야 한다.

언론 소유권은 터키의 언론자유와 밀접한 연관관계에 있다. 따라서 정부는 언론사의 교차소유 제한 법률과 언론사 소유주의 정부입찰 참여 금지법을 도입해야 한다.

현재 터키 국민들은 언론탄압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다. 그 이유는 이렇다. 첫째, 여론주도층을 포함해 다수 시민들은 언론의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터키국민들은 언론이 그동안 정부에 대한 자신들의 요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았으며, 이에 따라 주류언론에 대해 거의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 둘째, 터키 언론의 경우 적극적인 취재활동이 부실해 국민들 신뢰를 얻지 못해왔다. 이에 따라 반대의견은 종종 대중에 대한 선동으로 치부되고 만다.

터키언론은 대중의 요구에 좀더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한다. 신문사에는 논쟁을 부추기는 칼럼니스트들이 너무 많다. 논쟁만 앞세우기보다 수사활동에 버금가는 철저한 취재저널리즘이 절실한 시점에 와 있다. 그를 통해 전문성 있는 기사들이 쏟아져 나와야 국민들은 터키 언론에 다시 신뢰를 보낼 것이다.

필자인 압둘하미트 빌리지는 1993년 보스포러스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이어 이스탄불대학교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석사논문은 ‘천연가스와 투르크메니스탄의 에너지구조’. 파티흐대학교에서 MBA과정을 수료한 그는 현재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빌리지는 <Zaman> 기자로 언론계에 입문해 1995~1997년 잡지<Aksiyon> 편집국장, 1998~2001년 <Zaman> 국제부장을 거쳐 2002~2008년 이 신문사에서 논설위원을 역임했다.

현재는 <Cihan통신사> 사장직을 맡고 있다. 기자 출신 경영인으로서 <Zaman>에 주 2회, 영자신문인 <Today’s Zaman>에 주 1회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또 방송국에서는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터키와 유럽연합이 어떤 면에서 왜, 어떻게 다른 지를 다룬 <왜 터키인가?>를 저술했으며, 터키기자협회 및 기자작가재단, 세계신문협회 등의 기자단체에서도 활발히 활동중이다.(끝)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