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밀라노엑스포’···패션과 디자인 도시서 ‘생명에너지’를 찾다

지난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먹거리를 모색하는 세계박람회인 ‘2015 밀라노 엑스포’가 열렸다. 사진은 밀라노 엑스포, 한국관 ‘대형옹기’ 전시관.

지난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먹거리를 모색하는 세계박람회인 ‘2015 밀라노 엑스포’가 열렸다. 사진은 밀라노 엑스포, 한국관 ‘대형옹기’ 전시관.<사진=뉴시스>

[아시아엔=박명윤 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지구식량공급, 생명 에너지’(Feeding the Planet, Energy for Life)를 주제로 한 ‘2015 밀라노엑스포’가 세계 145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5월1일 개막했다. 10월31일까지 6개월 동안 전 세계에서 2000만명이 패션과 오페라의 도시 이탈리아 밀라노 엑스포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엑스포는 공산품, 디자인 등의 영역을 넘어 음식 영역으로 확장되어 ‘음식올림픽’도 열리고 있다. ‘문화올림픽’으로 불리는 엑스포를 통해 참가국들의 문화 역량을 평가할 수 있다. 2015 밀라노엑스포가 개막한 가운데 한국관(韓國館, Korea Pavilion)이 ‘한식, 미래를 향한 제안:음식이 곧 생명이다’를 주제로 문을 열었다.

개관식에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식의 철학과 문화가 어우러진 진수성찬을 다양한 문화 콘텐츠 속에 녹여 이곳 한국관에 차려놓았다”며 “한식의 맛과 멋을 배부르게 즐기고 한국문화의 매력도 만끽하면서 한식 세계화를 함께 응원해주기 바란다”는 요지의 환영사를 했다.

개관식은 농악대 길놀이로 시작하여 ‘한국관’ 알파벳을 한자씩 새긴 옹기 뚜껑 13개를 여는 ‘한국관을 열다’ 개관 퍼포먼스로 이어졌다. 한국관은 ’달항아리‘를 형상화한 3800㎡의 규모로 순백색의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있다. 관람객들은 기아(飢餓) 등 전세계의 먹을거리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미디어 영상들을 관람한 후 이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제안하는 건강식인 동시에 미래 인류의 대안 먹거리인 ‘한식’을 만나게 된다.

한국관 2층에서는 조화를 주제로 360도 회전하는 2개의 로봇 팔에 각각 붙어있는 스크린을 통해 역동적이고 화려한 영상 퍼포먼스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영양의 균형(조화), 생명의 과학(발효), 땅의 지혜(저장) 등을 통해 한식이 오랫동안 지탱했던 먹거리 지혜를 미디어예술을 활용해 감각적으로 선보인다.

‘조화’편에선 로봇 팔의 모션컨트롤 시스템을 활용하여 계절과 색상, 재료가 고려된 한식의 조화와 균형을 스크린으로 표현한다. ‘발효’편은 거대한 옹기 공간을 연출해 효모작용을 영상으로 구현하며, ‘저장’편에선 365개 옹기가 땅에 묻혀 살아 숨쉬는 듯한 모습을 조명과 영상으로 연출한다. 이 공간에서 나온 관람객들은 거대한 초록색의 식물 벽을 만나 ‘한식의 건강한 생명력’을 느끼게 된다.

한국관 관람객들은 한식 레스토랑(CJ푸드빌 비비고 운영)에서 조화(Harmony) 치유(Healing) 장수(Health)라는 3가지 테마 아래 6가지 특별메뉴를 만난다. 조화 밥상(오방색과 비빔밥)에는 비빔밥 종류, 치유 밥상(발효와 장)에는 맥적구이와 갈비찜, 장수 밥상(저장과 김치)에는 잡채와 김치 등이 선보인다. 또한 궁중음식, 사찰음식, 종가음식 등 다양한 한국의 맛이 등장한다.

문화상품관은 한국문화와 한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갤러리 형태로 구성되어 있으며 식기, 소반 등 한식문화 소품을 비롯해 전통주, 고추장, 된장, 전통공예품 등이 준비돼 있다. 엑스포가 진행되는 6개월간 한식 교류 행사와 공연 등 한국의 맛과 멋을 알릴 다양한 문화행사도 열린다. 특히 6월23일을 ‘한국의 날’로 정해 한국과 한식문화를 홍보할 계획이다.

정부는 밀라노엑스포가 한식 세계화의 관점이 ‘산업’에서 ‘문화’로 전환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의 전통 조리법인 발효를 부각시키고, 식당에서 ‘한 상 차림’으로 음식을 내놓음으로써 조리법과 먹는 방식에 스며있는 문화를 알린다는 방침이다.

한편 미국관은 성조기의 흰색별을 흰색 포크와 나이프로 대체하고 ‘아메리칸 푸드 2.0’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특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홍보영상을 통해 “2050년이면 세계 인구는 90억명에 달하게 된다”면서 “미국은 90억 인구 모두가 공평한 식사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을 한다”고 말한다.

일본의 전시관(연면적 4170㎡)은 교토의 전통가옥 건축 기법을 활용해 친환경성과 아름다움의 조화를 표현하면서 일본의 음식, 자연, 문화를 다룬 그림들을 초대형 LED 화면에 띄워 놨다. 수백 개의 원반에 유연한 철심을 꽂아 허리 높이로 세워 그 사이를 관람객들이 지날 때 조명을 원반에 비추면 마치 일본의 논밭을 거니는 듯한 착각에 빠지는 미디어 아트가 연출된다.

일본관의 커다란 원형 식당 형태로 꾸민 공연장에 입장하여 준비된 수십 개의 6인용 식탁에 앉아 젓가락으로 LED 화면을 건드리면 스시(초밥), 덴뿌라(튀김), 우동 등 일본음식들로 가득한 ‘접시’가 스크린에 뜬다. 음식을 집으려고 하면 일본 식문화인 와쇼쿠(和食)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뜨는 방식으로 정보성과 오락성을 결합시켰다. 일본관 전시를 다 보려면 총 50분이 걸린다.

스위스관은 식량자원의 유한성과 소중함을 체감할 수 있도록 꾸몄다. 스위스관은 주요 수출품인 커피와 농산물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사과, 그리고 인류 생존에 가장 중요한 두 요소인 소금과 물로 채워진 4개의 거대한 기둥 모양 건축물로 이뤄져 있다. 관람객들은 자유롭게 커피ㆍ사과ㆍ소금을 가져가거나 물을 마실 수 있으며, 관람객들이 소비한 만큼 빈 공간이 커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