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봄’ 오려나?···’핵 해결’ 이어 이번엔 여성 대사 임명

이슬람혁명후 첫 여성대사 임명···첫 여성 외교부 대변인,??첫 여성 대사에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여성에 대한 차별적 대우를 고수해온 이란이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36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을 대사에 임명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4일(현지시간)? “이란이 동아시아 국가에 여성 대사를 파견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주인공은 30년 경력의 베테랑 외교관 마르지에 아프캄 외교부 대변인이다. 이란에서 외교부 대변인을 여성이 차지한 것도 아프캄이 처음이다. 이란에선 이슬람혁명 이전인 1976년 덴마크 대사에 여성 출신으로 처음 메흐란기즈 돌라트샤히를 임명했으나 이슬람혁명 후 물러나야 했다.

이란에서는 여성이 외국 여행을 할 때 남편이나 아버지 등 남성 보호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등 차별을 받고 있다. 이란 여성은 투표에 참여하거나 운전을 할 수는 있지만 히잡을 써야 하고 법정에서의 증언도 남성에 비해 절반만 인정받는 등 차별적 대우를 받고 있다.

미국 뉴욕의 인권단체 ‘이란 인권을 위한 국제캠페인’(ICHRI)의 기소 니아 부대표는 “이란 여성에게 분명히 반가운 소식이며 긍정적 움직임”이라고 환영했다.

정치범으로 투옥됐던 이란 활동가 모함마드레자 잘레이푸르는 “로하니 대통령이 남녀평등으로 한 단계 나아가는 좋은 움직임을 보여줬다”면서 “더 많은 이란 여성들이 장관직이나 정치인인으로 등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도 성향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여성의 지위 향상에 애를 쓰고 있지만 여성 인권 운동가들이 투옥되고 여성차별적 입법이 계속되는 등 눈에 띄는 진전은 없는 상태다.

더욱이?2003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인권변호사인 시린 에바디와 저명 영화감독 모흐센 마흐말바프 등 반체제 인사는 10년 가까이 해외망명생활을 하고 있다.

이란에서 여성이 차지했던 최고위급 직위는 장관으로 로하니 대통령 전임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 시절 마르지 바히드 다스트제르디가 보건장관을 지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