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세계인의 날 “우리는 하나”

세계인의 날은 다양한 배경을 지닌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지구본 국기장식 조형물 앞에 권재진 법무부장관(중앙 오른쪽)과 김철민 안산시장 등이 기념활영을 하고 있다.

유학생·이주여성·외국인노동자 등 내·외국인 1500명 참여

법무부(장관 권재진)와 경기도 안산시(시장 김철민)는 20일 오후 1시~6시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과 야외광장에서 지구촌이 하나 되는 제5회 ‘세계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재진 법무부장관, 김철민 안산시장, 김응권 교육과학기술부 제1차관 등 정부부처 인사와 필리핀대사, 주한방글라데시대사, 중국총영사 등 10여 개국의 외교사절 등 내·외국인?1500여 명이 참석했다.

다문화 퍼레이드.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일본, 몽골, 나이지리아, 우즈베키스탄 등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차례로 입장했다. 크리스티나 등 ‘미녀들의 수다’ 출연진도 참가했다.

안산시와 법무부는 해마다 세계인의 날을 맞아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지닌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자리를 마련해 내·외국인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구현하고자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권재진 법무부장관은 기념사에서 “성숙한 다문화사회를 이루기 위하여 서로의 문화와 전통은 존중하되, ‘남’이 아닌 ‘우리’라는 포용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철민 안산시장은 “안산시는 외국인과의 화합과 소통을 추구하는 글로벌시대의 중심도시로서 기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국인 씨름대회 심판을 보러왔던 수원농고 씨름부 학생과 외국인의 즉석대결. 한과세트를 놓고 벌어진 이벤트였는데 역시 씨름선수를 이기기에는 역부족.

시상식에서 대통령상 개인부문에 외국인근로자 및 다문화가정 청소년 교육에 헌신한 새날학교 이천영(54) 교장, 단체부문에 ‘지구촌학교’를 운영 중인 (사)지구촌사랑나눔(대표 김해성)이 수상했다.

외국인 대상 외국인근로자 부문에 부티 투하씨(베트남), 결혼이민자 부문에 김채화씨(중국), 모범정착 외국인 부문에 엘레나씨(우즈베키스탄), 외국인주민 문화지원 오사랑 씨, 외국인주민 체육지원 박찬우 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고, 그밖에 교육과학기술부장관상, 우리금융그룹 회장상 등 총 56명이 수상의 영광을 함께 했다.

(왼쪽부터)외국인 대상 외국인근로자 부문에 부티 투하 씨(베트남), 결혼이민자 부문에 김채화 씨(중국), 모범정착 외국인 부문에 엘레나 씨(우즈베키스탄)

현재 국내에는 141만8926명의 외국인이 체류 중이다(3월 기준). 중국 69만1307명(조선족 47만1323명), 미국 13만5916명, 베트남 11만7555명, 일본 5만8801명, 필리핀 4만5480명, 태국 4만3653명, 인도네시아 3만2244명, 우즈베키스탄 3만3314명, 몽골 2만9052명, 대만 2만6512명, 캐나다 2만2280명, 스리랑카 2만1499명, 캄보디아 1만9658명, 방글라데시 1만3657명, 네팔 1만4872명, 러시아 1만743명, 파키스탄 1만293명, 인도 7759명, 미얀마 7388명 등이다.

김남주 기자 david9303@theasian.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