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시와 사진] 꽃잎들 장독대에 살포시 내려앉다

[아시아엔=강철근 한류국제문화교류협회 회장 ] 4월 어느 날, 벚꽃도 끝물인 때

짧은 봄을 아쉬워하며 시골집을 찾은 이튿날 새벽.

뒷뜰 장독대 위에 하얗게 내려앉은 꽃잎들!

탄성과 함께 한동안 넋 놓고 바라보았다.

‘아! 삶은 이렇게 아름다운 것을···.’

신은 언제나 공평하다는 것을 떨리게 느끼는 순간.

인간은 섭리를 거역할 수는 없는 일이다. 모든 아름다운것들을 위해서도 말이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