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여성 애견옷 디자이너 ‘억울한 옥살이’ 감사원 발표 후 멕시코선···

멕시코 교민신문 엘코레아노

[아시아엔=이상기 기자] 2016년 1월 16일~2017년 4월 5일, 그 445일간 멕시코 한인사회에선 어떤 일이 벌어졌나?

멕시코시티 W노래주점에서 경리일을 돕고 있다가 한 밤중 들이닥친 멕시코 검찰에 매매춘 알선 및 조직혐의로 누명을 쓰고 강제연행된 양현정(39·애견옷 디자이너)씨는 5일 현재 445일간 자유를 잃은 채 옥살이를 하고 있다.

작년 멕시코법원과 최근 감사원에 의해 양씨의 무혐의 사실과 양씨의 억울한 옥살이 원인이 주멕시코 대사관의 이임걸 전 경찰영사 및 전비호 대사의 직무유기·태만·무능 등으로 밝혀졌지만, 교민사회는 여전히 술렁거리고 있다.

양현정씨의 억울한 옥살이에 전비호 대사와 이임걸 경찰영사 외에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많다는 주장이다.

교민들은 “<엘코레아노> 임성민 발행인과 K, J, P, L, C씨 등 교민교회 목회자 9명은 양씨 사건을 왜곡보도하거나 대사관과 이임걸 영사를 두둔하며 문제해결은커녕 교민사회 분열에 앞장섰다”고 말했다.

교민들은 임성민 <엘코레아노> 발행인의 경우 “자국민 양씨 사건을 왜곡하고 교민사회에 분란을 조성했다”며 “멕시코 검찰에 의해 조작된 유령범죄인 ‘한국인 여성 인신매매’ 사건에 대해 팩트도 없이 사건과 연관 없는 선정적이고 말초적 내용의 가십성 기사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교민들은 “임 발행인은 경찰영사 이임걸을 옹호하고 그의 범죄행위를 물타기하는데 급급했다”며 “특히 피해자 양씨와 그 가족의 가슴에 쉴 새 없이 비수를 꽂는 기사를 양산했다”고 말했다.

교민들은 이와 함께 “감사원 감사 결과를 근거로 엘코레아노 임성민 사주에게 책임을 엄중히 물을 단계에 왔다”며 “임씨는 본인의 블로그와 온라인 게시판에 올린 사건을 호도하고 피해자측을 명예훼손한 글들을 자진 삭제하라”고 했다.

교민들이 또 이임걸 경찰영사를 두둔하며 적극 변호하며 탄원서까지 작성·배포한 일부 한인교회 목사들에 대해서도 사과와 함께 자성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도와 성찰 없이 월급쟁이로 전락한 삯꾼 목자에 불과하다”며 “판단력도 지혜도 부족하고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목사들에게 무슨 영적 가르침을 기대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교민들은 “목사님들의 불의한 탄원으로 심한 상처를 입은 피해자 양씨와 가족에게 인간적 용서를 구하라”며 “특히 이임걸 영사가 출석했던 교회의 박아무개 담임목사의 경우 사리 판단 없이 다른 교회 목사들을 충동해 불의한 탄원서에 연대서명케 한 잘못에 대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동포신문과 주간지 등에 사과문을 게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