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기업 마컴 성공법②] 스토리와 콘텐츠로 한걸음씩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아시아엔=이원섭 마컴 빅데이터 큐레이터] 소기업들은 절대 마컴 인력이나 조직을 가질 수 없다. 따라서 필자 같은 전문가들에게 철저한 아웃소싱을 하는 것이 맞다. 그리고 한 방향으로 오래 가야 한다. 필자 고객 중에 6년을 넘게 지속하고 있는 소기업이 있다. 제가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고 나서 CEO와 정말 의기투합, 설득이 잘 되어 처음부터 긴 호흡으로 정기적이고 중장기적인 걸음으로 가자는 제 제안을 받아들이셨기에 가능한 일이다.

오프라인에서 비즈니스적으로 사람을 만나도 소위 말하는 관계를 맺는 데에도 수 년이 걸린다. 그래야 비로소 원하는 비즈니스 관계가 형성된다. 그런데 아무리 웹 마케팅이 좋고 SNS, 일인 미디어 시대라고 하지만 대면하지 않은 온라인상에서의 관계는 대면 관계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야 함은 두 말할 나위가 없다. 그리고 또 하나 매일 맛난 음식과 좋은 것 보듯 일상처럼 잊고 해야 한다. 그러다 보면 어느 날 체중도 좀 불어 있고 보는 수준도 상당한 경지에 이르고 있는 것을 우연히 알게 되는 것처럼 마컴 활동도 고객과의 관계도 상당한 수준에 올라 효과를 내는 것을 볼 수 있다.

한 발 한 발,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다 보면 어느 새 정상에 오르듯 등산같은 것이 마컴이다. 절대 한 걸음에, 단 번에 관계는 만들어질 수 없다. 경쟁자들이 없이 나 혼자만 해도 상대에게 인식시키는 것이 어려운데 하물며 더 잘하는 경쟁자들이 즐비한 상황에서 정답은 한 걸음씩, 한 계단씩이다.

내가 사람도, 돈도 없는 소기업에게 드리는 마컴은 간단하다. 하나라도 잘 하자는 생각에 웹과 SNS에서 스토리(콘텐츠) 마컴을 하는 것이다. 이 스토리와 콘텐츠는 지금 있다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소중한 마컴 데이터베이스로 쌓여 기업이 존재하는 한 점점 높은 탑으로, 곳간의 식량처럼 쌓여져 언젠가는 흘러 넘쳐 나누는 수준까지 이르게 된다.

소기업의 마컴은 진솔해야 한다. 대기업이나 중기업처럼 조직과 예산으로 할 수 없기 때문에 착하게 느끼게 해야 한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꾸준함이다. 이미 살면서 다 경험으로 겪은 성공 방법론이다. 마컴도 이와 다르지 않다. 잠시 소비자들 기억에 왔다가 사라지는 광고가 아니라 언제나 우리 기업, 우리 상품과 서비스를 찾으면 나오는 콘텐츠가 되어야 한다. 그것도 경쟁자들보다도 유익한 콘텐츠가 하나라도 더 나오는 데이터베이스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블로그를 하든 SNS를 하든, 아니면 마케팅 페이지(필자는 홍보 책자 같은 홈페이지가 더 이상 되어서는 안되고 고객, 시장과 마컴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홈페이지를 개편한 마케팅페이지라고 부른다)를 운영하든 잠재 고객이나 기존 고객들에게 광고나 홍보 같은 느낌을 주지 않아야 한다.

우리 중소기업들이 웹이나 SNS 마컴을 하면서 실패하는 이유를 앞의 중소기업 기준처럼 거꾸로 생각하면 된다. 아래 내용을 반면교사로 삼으면 된다.

1. 빨리 단 시간 내에 결과를 얻어야 한다.

2. 여건과 시간이 될 때 하면 된다.

3. 내가 연구하고 개발해 만든 상품과 서비스이니 마컴도 내가 가장 잘 안다.

내가 늘 강조하는 것이 있다. 마케팅은 진행형이다(marketing=market+ing). 생물과 같아서 늘 진화하고 변화한다. 그 진화와 변화를 모르면 경쟁에서 뒤쳐진다.

끝으로 내가 요즘 하고 있는 일을 언급하면서 글을 마치려 한다. 정부 기관에서 우리 중소기업들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사항이 무엇이냐는 설문을 했다. 과거 같으면 기술개발 지원이나 선진정보 혹은 동향 제공, 자금 지원 등이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마케팅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다. 그래서 나도 이곳에 불려가 일을 하고 있다. 우리 중기업, 소기업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조금은 알기 때문이다.(끝)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