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건웅의 풍수유람] 풍수로 살펴본 최태원 SK 회장의 ‘굴곡사’

[아시아엔=손건웅 풍수유람가, <풍수로 세상을 보다> 저자] SK의 출발은 선경직물이었다. 창업자 최종건 회장(이하 경칭생략)은 일제강점기 때 선경직물의 직원이었다. 해방 후인 1953년, 최종건은 이 회사를 인수하려고 부친 최학배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그러자 부친이 집을 비운 사이 그는 집안에 숨겨둔 현금을 찾아내서 선경을 인수하였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6.25로 폐허가 된 공장을 복구해 (방)직기를 재조립하고, 신제품을 개발하는 등 최종건 회장의 노력으로 회사는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여 1962년 홍콩에 자사제품을 수출하게 된다. 그러나 회사 창업 20주년이 되는 1973년 최종건은 폐암으로 쓰러진다. 향년 47.

경영권을 이어받은 동생 최종현 회장(이하 경칭생략)은 1980년 공기업 민영화 과정에서 삼성을 제치고 대한석유공사의 인수에 성공, 재계에 파란을 일으키며 SK의 대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1989년에는 정유 관련 공장의 복합단지를 완성하여 창업자의 숙원이던 ‘석유에서 섬유까지’의 수직계열화를 성공시켰다. 1994년 한국이동통신 인수에 성공해 석유화학과 정보통신이라는 그룹의 양대 축을 완성했다. 그런데 단전호흡 수련 등으로 건강을 자신하던 최종현은 폐암으로 1998년 타계한다. 69세였다.

최종현은 풍수에 관심도 많았고 조예도 깊었다. SK사옥의 풍수비보도 그 하나의 사례일 것이다.

세간에 유전(流轉)하고 있는 SK 선영의 감평을 들어보자.

최학배(창업자 최종건의 부친)의 묏자리는 재벌 후손이 나는 자리이며, 최종건 회장의 묘도 대재벌이 되는 자리다. SK선영은 와우(臥牛) 형세를 갖추어 유수의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다만 집안의 불운은 흉한 좌향으로 놓아서 그렇다.

최태원이 영어(囹圄)의 신세인 것은, 최종현의 묘가 혈맥에서 벗어난 비혈지라 그렇다. 최종현은 화장으로 모셨기 때문에, 이 묘소와 후손의 길흉관계를 말하는 것은 풍수밖의 일이다.

대기업으로 성장했을 뿐 아니라 지속적 발전하고 있는 SK, 단속적으로 발생하는 인정(人丁)의 문제. SK 선영에는 길흉의 양면성이 공존하고 있는데, 위의 감평들은 한 측면만을 강조하거나 모호한 주장들이다.

행과 불운을 가져온 SK 선대 묘소, 그 하나 하나를 살펴보자.

SK 선영 위성지도(경기도 화성시 봉담 소재). 장손인 최윤원(崔胤源)을 기준으로 작성하였다. 위성사진으로도 알 수 있는 것은 증조부 묘소와 조부 이하의 묘소는 바로 붙은 것처럼 보이지만 산세의 모양도 다르고 맥로의 흐름은 전혀 다르게 진행된다.

SK 선영 위성지도(경기도 화성시 봉담 소재). 장손인 최윤원(崔胤源)을 기준으로 작성하였다. 위성사진으로도 알 수 있는 것은 증조부 묘소와 조부 이하의 묘소는 바로 붙은 것처럼 보이지만 산세의 모양도 다르고 맥로의 흐름은 전혀 다르게 진행된다.

SK 창업자 최종건의 부친 최학배(1962년 별세) 부부 묘소(경기 화성시 봉담 소재). 이 묘소로 인해 후손에서 재벌이 나온다는 감평이 있기는 하다. 최종건 회장이 창업할 당시에는 부친이 생존해 있었으므로, 이 묘소는 SK 창업과정에는 풍수적 영향이 없었다는 판단이다. 다만 창업 이후 회사의 발전에는 적지 않은 풍수적 도움을 주었을 것이다. 이 묘소의 역량도 중소기업 이상 중견기업까지를 추동할 역량의 혈처에 자리하기 때문이다.

SK 창업자 최종건의 부친 최학배(1962년 별세) 부부 묘소(경기 화성시 봉담 소재). 이 묘소로 인해 후손에서 재벌이 나온다는 감평이 있기는 하다. 최종건 회장이 창업할 당시에는 부친이 생존해 있었으므로, 이 묘소는 SK 창업과정에는 풍수적 영향이 없었다는 판단이다. 다만 창업 이후 회사의 발전에는 적지 않은 풍수적 도움을 주었을 것이다. 이 묘소의 역량도 중소기업 이상 중견기업까지를 추동할 역량의 혈처에 자리하기 때문이다.

최종건 회장의 묘소. 바로 위에 자리하는 부모 묘소의 여기(餘氣)인 소지소혈에 불과하다. 후손이 기업을 운영한다면 선대묘소(증조모)의 여력에 의한 것에 불과하며, 이 묘소로는 기업의 견인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최종건 회장의 묘소. 바로 위에 자리하는 부모 묘소의 여기(餘氣)인 소지소혈에 불과하다. 후손이 기업을 운영한다면 선대묘소(증조모)의 여력에 의한 것에 불과하며, 이 묘소로는 기업의 견인이 어렵다는 판단이다.

최종현 회장의 묘소는 풍수적 논란이 가장 분분한 곳이다. 최태원 회장이 영어의 신세인 것이 이 묘소가 흉지라서 그렇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풍수가 법을 위반하는 것까지 커버하는 것은 아니다. 현실의 법과 풍수의 본질을 모르는 소이(所以)이다. 혹자는 화장으로 모셨기 때문에 이 묘소와 후손의 풍수적 길흉관계는 풍수 밖의 일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일본은 1867년 메이지유신 이래 화장이 보편적 장법으로 자리하고 있다. 화장으로 조상을 모시고도 100년 이상 지속 발전하는 일본기업의 선영을 풍수 밖의 일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일본의 기업인 선영 100기 이상을 간산한 필자는 화장을 해도 길흉의 영향은 토장(土葬)과 동일한 영향을 준다고 확신한다.

창업 이후 지속 발전하는 기업들 선영의 특징은 창업이 가능토록 추동해준 선대의 묘소가 있고, 그 기업이 지속적 발전할 수 있도록 견인해 주는 또 다른 대명당이 더 있다는 것이 필자의 경험이다.

최종현 묘소가 SK의 지속 발전을 견인해주는 바로 그런 묘소다. 대기업을 추동할 역량의 혈처에 잘 모셨다.

증조부 최원섭(崔元燮) 묘소. 대흉에 걸렸다. SK 최문(崔門)의 인정(人丁)이 상하고, 불운한 일들의 단초는 이 묘소에서 기인한다는 판단이다.

증조부 최원섭(崔元燮) 묘소. 대흉에 걸렸다. SK 최문(崔門)의 인정(人丁)이 상하고, 불운한 일들의 단초는 이 묘소에서 기인한다는 판단이다.

증조모 (남양 홍씨) 묘소. 많은 풍수들은 봉담의 SK 선영을 보고 감평을 했지만, “어느 묘소로 인하여 어떤 결과가 생겼다”는 연관적 평가는 없다. 또한 창업에서 대기업으로 진입이 가능토록 추동해 준 묘소가 어느 묘소인지에 대한 언급 또한 없다. SK가 최종현 당대에 대기업으로 진입토록 풍수적 백업을 해 준 것이 바로 이 남양 홍씨 묘소다. 대부분의 풍수가들은 이 묘소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묘소는 대기업을 추동할 역량의 혈처에 절묘하게 잘 모셨다. 절묘하게 모셨다는 이유는, 이 묘소에 불과 몇 미터 앞으로는 모두가 흉지이기 때문이다.

증조모 (남양 홍씨) 묘소. 많은 풍수들은 봉담의 SK 선영을 보고 감평을 했지만, “어느 묘소로 인하여 어떤 결과가 생겼다”는 연관적 평가는 없다. 또한 창업에서 대기업으로 진입이 가능토록 추동해 준 묘소가 어느 묘소인지에 대한 언급 또한 없다. SK가 최종현 당대에 대기업으로 진입토록 풍수적 백업을 해 준 것이 바로 이 남양 홍씨 묘소다. 대부분의 풍수가들은 이 묘소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묘소는 대기업을 추동할 역량의 혈처에 절묘하게 잘 모셨다. 절묘하게 모셨다는 이유는, 이 묘소에 불과 몇 미터 앞으로는 모두가 흉지이기 때문이다.

SK 수원 생가. 양택으로는 상당한 대명당이다. 양택은 거주하는 사람의 건강에 도움을 주지만, 중요한 성패와는 무관하다. 모택동의 생가는 흉지이고, 장개석의 생가는 대명당이다. 그들의 승패도 생가가 아니라 선영에서 결정되었다.

SK 수원 생가. 양택으로는 상당한 대명당이다. 양택은 거주하는 사람의 건강에 도움을 주지만, 중요한 성패와는 무관하다. 모택동의 생가는 흉지이고, 장개석의 생가는 대명당이다. 그들의 승패도 생가가 아니라 선영에서 결정되었다.

SK 사옥(서울 서린동 소재). 일부 풍수가들은 SK의 사업이 번창한 것은 사옥인 이곳이 ‘영구음수형’(靈龜飮水形)의 명당에 자리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SK 사옥 하단 주변에는 거북이 형상의 조형물을 설치했다. 인근 청계천 물을 거북이 마실 수 있게 하였다는 것이다. 넓은 면적의 부지와 거대한 건물이 약간의 조형물로 그 풍수의 기운이 바뀐다는 생각은 풍수의 본질과 무관하다. 또한 비보도 아니다. 이 사옥터는 자리가 아니라는 것이 필자의 판단이다.

SK 텔레콤. 일부 풍수가들은 SK의 사업이 번창한 것은 사옥인 이곳이 ‘영구음수형’(靈龜飮水形)의 명당에 자리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SK 사옥 하단 주변에는 거북이 형상의 조형물을 설치했다. 인근 청계천 물을 거북이 마실 수 있게 하였다는 것이다. 넓은 면적의 부지와 거대한 건물이 약간의 조형물로 그 풍수의 기운이 바뀐다는 생각은 풍수의 본질과 무관하다. 또한 비보도 아니다. 이 사옥터는 자리가 아니라는 것이 필자의 판단이다.

One Response to [손건웅의 풍수유람] 풍수로 살펴본 최태원 SK 회장의 ‘굴곡사’

  1. Archion August 7, 2015 at 10:49 pm

    사진의 건물은 sk 서린사옥이 아니라 sk 텔레콤 건물입니다. 어느 건물이 본사인지도 모르는 분이 풍수를 보시네요…

    Reply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