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말레이·홍콩 아세안국가들, 메르스 확산 방지책 속속 마련

서울을 방문한 필리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타고 있다.

서울을 방문한 필리핀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타고 있다.<사진=AP/뉴시스>

홍콩기자협회 ‘유행병 취재지침’ 발표

[아시아엔=최정아 기자] 한국의 메르스 확산에 따라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자국 국민의 메르스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본격 나서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7일(현지시간) 서울주재 필리핀대사관을 통해 한국에 있는 필리핀인에게 메르스 감염을 피하기 위한 예방책을 배포했다. 실제 매주 일요일 서울 혜화동 성당 앞 인도에서 열리는 재한 필리핀 교민들의 거리시장 개점이 지난 7일엔 평소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필리핀 정부는 한국 내 상황을 지속적으로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한국 내 필리핀인들에게 모든 필요한 예방책을 취하라고 당부했다. 한국에는 최소 5만5천명의 필리핀인이 거주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도 자국민에게 당분간 한국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고 <베르나마통신>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힐미 야하야 말레이시아 보건차관은 7일 “메르스 바이러스의 잠복 기간은 보통 3주일로, 한국에 갔다가 돌아오는 사람은 열이 없더라도 주의해야 한다. 3주일 안에 어떤 증상이 있다면 병원에 신고하고 혈액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8일부터 12일까지 베이징과 닝샤(寧夏)회족자치구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7차 한중 고위언론인 포럼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 행사는 21세기 한중교류협회와 국무원 신문판공실이 지난해까지 6년째 진행해 온 양국 고위급 언론인 간의 연례 교류행사다.

홍콩에서도 한국 평택성모병원 등을 취재하고 돌아온 기자들이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이자 홍콩기자협회가 유행병 취재지침을 발표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