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70년 담화 관여’ 아베 측근 학자 “총리 사죄로 국민 위화감···’반성’이 낫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기타오카 학장은 “총리의 사죄는 외교적 행위”라며 “일본 국민을 대표하는 총리가 이 이상 사죄를 계속하는데 대해 국민들 사이에 위화감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아시아엔=편집국] 아베 일본 총리의 전후 70주년 담화에 사죄보다는 반성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7일자 <요미우리> 기고문에 게재됐다.

아베 총리와 가까운 국제정치학자로, 전후 70주년 담화 관련 총리 자문기구의 좌장 대리인 기타오카 신이치 국제대학 학장은 이날자 요미우리 신문에 “현재의 일본 국민에게는 일본이 저지른 잘못을 기억하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책임이 있다”며 “이것은 사죄보다는 반성에 기초하는 것”이라며 사죄를 강조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고문은 최근 아베 총리의 전후 70주년 담화에서 식민지 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와 반성이 포함될지 여부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아베 측근 학자의 주장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기타오카 신이치 학장은 “총리의 사죄는 외교적 행위”라며 “일본 국민을 대표하는 총리가 이 이상 사죄를 계속하는데 대해 국민들 사이에 위화감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기타오카 학장은 “사죄의 대안으로 반성을 하기 위해서는 일본인의 근현대사 지식 부족 문제를 시정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