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Posts tagged with » 니케이

美 이란 경제제재 부활, 日 ‘니케이신문’ 사설은?

美 이란 경제제재 부활, 日 ‘니케이신문’ 사설은?

[아시아엔=편집국] 일본 니케이신문은 미국 정부가 7일 이란 핵합의에서 이탈한 데 이어 경제제재를 일부 부활시킨 것과 관련해 “이란의 전통적인 우방인 일본은 이란-미국간 관계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8일자 <니케이신문> 사설 요약. 트럼프 미 대통령은 철강과 자동차 분야를 대상으로 1차 제재를 재개했다. 11월에는 석유와 금융거래에 대해서도 제재를 부활할 방침이다. 제재를 두려워하는 외국기업이 이란시장으로부터 철수할 움직임이 계속 […]

日 니케이 ARF 폐막 사설···“아베, 한반도비핵화·아세안서 목소리 높여야”

日 니케이 ARF 폐막 사설···“아베, 한반도비핵화·아세안서 목소리 높여야”

[아시아엔=편집국] 2018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4일 싱가포르에서 막을 내렸다. 올해 ARF는 남북한과 미·일·중·러 등 27개국이 참가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평가와 동지나 영유권 분쟁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5일자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일본은 아시아와 함께 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아시아 지역의 공산화 저지를 위해 미국 지원으로 발족한 ARF는 올해로 25회를 맞이했지만 최근 미국의 지도력은 급락하고, 대신 중국의 영향력이 월등해졌다”며 […]

日니케이 “트럼프의 통상질서 파괴·WTO 탈퇴위협 혁신의 기회로 삼아야”

日니케이 “트럼프의 통상질서 파괴·WTO 탈퇴위협 혁신의 기회로 삼아야”

[아시아엔=편집국] “트럼프대통령의 통상질서 파괴는 국가안보를 명분으로 무역상대국을 일방적으로 제재, 위협하는 전술이다···. 다자간 협력체제의 기둥인 WTO가 기능마비 상태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도하라운드가 성과를 내지 못한 채 17년간이나 표류하고 있다.” 일본경제신문은 2일 “WTO는 첫번째 사명인 ‘통상 룰’ 제정에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두번째 과제인 분쟁처리는 더욱 심각하다. 최종심에 해당되는 상급심위원회 정원 7인 가운데 3인이 미국의 반대로 공석중이기 […]

[Japan Today] ‘일본경제신문’ 케넥티드카 보급 앞둔 자동차메이커에 쓴소리

[Japan Today] ‘일본경제신문’ 케넥티드카 보급 앞둔 자동차메이커에 쓴소리

[아시아엔=편집국] “독자규격을 쓸데없이 고집하여 고립된다면, 휴대전화처럼 ‘갈라파고스’가 될 수밖에 없다.” “자동차 메이커가 단독으로 서비스를 만들기에는 한계가 있고, 외부기업과 함께 하는 것이 현실적이다. 외부기업을 종래의 하청업자가 아니고 대등한 파트너로서 여기는 것이 시너지를 이끌어내는 첩경이다.” 경제문제에 관한 한 정확한 분석과 예측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일본경제신문>이 일본의 ‘커넥티드카’의 본격 보급을 앞두고 자동차 메이커에 쓴소리를 냈다. 이 신문은 30일자 ‘Conn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