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금융시장에 중국 영향력 갈수록 확대

LG경제연구원이 7일 발표한 ‘한국의 주가·환율에 중국 영향 커졌다’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주가와 환율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와 중국간에 금융시장의 동조화와 연계성이 확대되고 있다.

실례로 전일대비 변화율을 통해 두 나라 주가 관계를 분석한 결과 글로벌 금융위기 전(2002년 1월~2008년 6월) 0.16이었던 상관계수는 위기기간(2008년 7월~2010년 6월) 0.39로 높아졌고 이후(2010년 7월~2014년 3월)에는 0.37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 주가에 대한 중국 주가의 영향력을 봐도 위기 이전 중국 주가가 1% 변할 때 0.11% 움직였던 한국 주가는 위기 시기에 0.32%로 높아진 후, 위기 이후 시기에도 0.25%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 주가에 따른 한국 주가의 변화폭은 금융위기 이전 0.52%였으나 위기 기간 0.17%로 줄어든 후, 위기 이후 시기에 다시 0.51%로 커졌다.

환율 역시 연계성이 높았다. 미국 달러화·유로화·엔화·위안화의 움직임을 분석해보니 금융위기 이전에는 위안화가 1% 변할 때 원화는 0.46% 변해 달러화(0.32%)와 유로화(0.57%)에 대한 반응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금융위기 이후는 위안화의 영향력이 0.70%로 높아진데 비해 달러화(0.04%)와 유로화(0.32%)의 영향력은 오히려 낮아졌다.

보고서는 “두 나라간에 금융변수가 동조화되고 연계성이 확대된 것은 그만큼 중국경제에 대한 한국경제의 높은 의존도를 반영하며 원화에 대한 위안화의 영향력이 크게 확대됐음을 의미한다”며 “앞으로 중국 투자자금 유입이 어느 정도 규모에 이른 후에는 이 자금의 유출입이 빈번해져 국내 금융시장이 중국으로부터 받는 영향이 더 커질 수 있다”며 “위안화 국제화 등도 원화 변동성을 더 높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Leave a Reply

Widgetized Section

Go to Admin » appearance » Widgets » and move a widget into Advertise Widget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