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대로 알기] ‘해피투게더’ 장위안 “중국사람, 작은 목소리 예의 아니라 생각”

비정상회담에 출연중인 장위안

[아시아엔=중국을 읽어주는 중국어교사 모임] 요즘 서울 명동에 가면 중국인 관광객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중국 사람이 여러 명 모인 곳을 지나다 보면 마치 악을 쓰듯이 이야기하는 모습을 접할 수 있는데요, 중국 사람의 목소리가 한국인보다 더 크기 때문일까요?

‘해피투게더’라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이에 대해 해명을 했습니다. 중국 사람들은 작은 목소리로 이야기하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중국 사투리는 표준어인 ‘푸퉁화’보다 억양, 발음이 강하다고 말이지요.

중국어에는 한국어와는 다르게 한 글자마다 음의 높낮이가 있습니다. 그것을 성조라고 해요. 성조는 제1성, 제2성, 제3성, 제4성 총 4개로 이루어져 있어요. 각 성조마다 음의 높낮이가 있으며, 그에 따라 의미가 달라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중국어는 노래처럼 들리기도 해요. 성조를 분명히 발음해야 자신의 생각을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으니까요.

중국에는 지역별로 다양한 사투리가 존재합니다. 그중 광둥 어는 무려 6개의 성조가 있어 푸퉁화로 말하는 것보다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릴 수 있습니다.

중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중국 사람의 목소리가 크다고, 혹시 그들이 화를 낸다고 오해했나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사실 목소리는 사람마다 다르고, 상황에 따라 그 크기도 다르니까요. 중국인과 대화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목소리의 크기가 아니라 대화의 내용이라는 것, 아시죠? <출처=지금은 중국을 읽을 시간 1>

2 comments

  1. 지랄 똥을 싸고 있네.. 누가 들리지도 않는 기어가는 목소리로 이야기하라고 했냐? 전세계 어디건 어떤 사람들이건 시끄럽게 이야기하는게 예의가 아닌건 공통 사항이다. 어딜 말같잖은 변명으로 궤변 헛소리를 하나.

Leave a Reply